?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예전에 중학교 다닐땐가.


한 선생님이 당신께서 군대 다닐 때 이야기를 하셨어요.

 

그 내용이 이렇습니다. 

 

 

2. 상황이 열악했다. 산 속 깊은 부대라서 물이 없었다. 보급품도 제때 안 왔다. 

* 그 선생님은 몇 달간 산 속으로 파견 비슷한 걸 갔다는데, 그 부분은 잘 기억이 안 나네요. 

 

씻지 못해서 모든 부대원들에게 구린내가 났는데,  

 

그래서 비 올때마다 부대 옆 물길(정확히 말하면, '자갈밭')에 실개천이 생기면, 

 

거기서 모든 부대원들이 군복 입고 굴렀다. 그것으로 샤워를 대체했다. 

 

 

3. 지금 생각해보면 이해가 안 가더군요.

 

애초에 깊은 산 속에 물길이 있고, 비 올때마다 개천이 흘렀다면 거기는 일단 상류였을 겁니다.

 

그리고 초등학교 땐가 배웠을텐데,

 

상류는 원래 돌의 모서리가 뾰족해서 그런 데서 군복 입고 구르면 온몸에 멍 들기 딱 좋죠.

 

(사실 굳이 상류가 아니라도 자갈밭에서 구르면 당연히 몸에 안 좋죠) 

 

말이 좋아 멍이지, 상류에서 구르다가 잘못 돌에 맞으면 그대로 골로 가거나 큰 부상 입기 좋습니다.

 

그런 일 터지면 그 부대 관리하는 장교들도 일거리가 많아졌을 겁니다. 

 

게다가 군복 입고 구르면 빨래가 되느냐 하면 그것도 아니죠.

 

다 찢어진다면 모를까 군복 입고 구르기만 해서 제대로 빨래가 될 리가. 

 

보급품도 잘 안 오는 곳에서 일부러 군복을 찢을 필요가 없지요. 

 

(…) 

 

 

4. 애초에 바가지 가져다 물 받아다가, 

 

다들 옷 벗고 빨래를 한 후에, 남은 물로 몸을 씻던가 하면 시간이든 에너지든 물이든 더 효율적으로 쓸 수 있었을 겁니다.

 

혹시 바가지가 없으면 만들면 되고요. 

 

 

바가지 만드는 게 귀찮은 일일수도 있지만, 적어도 비 오는 날 군복 입고 구르는 것보다는 훨씬 효율적일 겁니다. 

 

물이 안 흐르던 곳에 실개천이 흐를 정도로 비가 왔으면 내리는 비를 받아놓고 쓸 만큼은 됐을 거고요.

 

왜 굳이 그 사람들은 씻지 못하는 것도 억울한데 비 오는 날 개천에서 굴렀어야 했을까요.

 

(…) 

  • profile
    어쨌거나 2016.02.27 11:17
    그렇게 하나하나 따져보니... 저도 좀 이해가 안 가긴 하는군요.
  • ?
    alphatest010 2016.02.28 01:22
    남자 군대이야기는 100%신뢰하면 안될이야기가 많은법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가끔 어른들로부터 군대 이야기를 들으면 이해가 안 가는 부분이 많습니다. 2 지나가던스 2016.02.27 321
1106 가끔식 드는 생각인데 2 2DU 2016.06.11 72
1105 가면 갈수록 위키위키 사이트들의 대외 이미지가 떨어지는 것 같네요. 20 file choi4624 2016.04.25 934
1104 가을야구는 오늘로 끝. 4 paro1923 2015.10.31 159
1103 가을이 되니 센치해지는 기분. 뭉글빵 2019.11.01 170
1102 가입했습니다. 5 Ni 2016.07.12 72
1101 가장 자비로운 사형방법은 마약 과대주입 아닐까요? 11 몽상가 2016.09.02 400
1100 가처분 신청결정문 올렸습니다. 21 함장 2015.09.13 598
1099 각명관 시리즈가 끌리는군요. 시아와사기 2015.08.02 220
1098 간만에 올리는 이런저런 이야기 8 file HOMURA 2015.09.08 304
1097 간만에 올리는 이런저런 이야기. 40 HOMURA 2015.07.31 523
1096 간만에 잡설. 2 paro1923 2017.09.09 260
1095 간만입니다. 14 Mr.A 2015.12.07 274
1094 갑자기 미러가 뜨네요 1 봄날 2015.11.13 248
1093 강남역에 약속이 있어서 방금 갔다가 돌아오는 길인데 4 alphatest02 2015.08.29 286
1092 같이 일하는 오빠 X지 평가하는 여자 알바생 file 제임스27 2020.07.16 218
1091 개성을 살려보는게 어떨까요. 3 적기가 2015.06.30 334
1090 개인 근황 12 어쨌거나 2016.01.21 257
1089 개인위키로 모니위키를 쓰는데 6 2DU 2015.10.20 202
1088 개인적으로 마스코트 사용을 좀 더 활발히 했으면 좋겠어요. 11 alphatest02 2015.08.10 3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62 Next
/ 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