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96 추천 수 0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집안에 일이 좀 있어서 (왜 하필 오늘!) 약 3시간 밖에 못 했지만(...), 그리고 그 3시간은 처음 공개된 병원 장면, 데모로 보여준 카즈 구출, 역시 데모로 보여준 "A Hero's Way" 미션 뿐인지라 첫인상은 트레일러+데모들을 봤을때랑 그닥 변한게 없지만(...) 어쨌든 팬텀 페인의 첫인상은 좋습니다. 다만 이게 제가 이미 한참 전 부터 감독님의 노예라 그런지는 모르겠네요.

 

처음에 게임 하면서 크게 놀랐던 점은 "A Hideo Kojima Game" 하고 코지프로 마크와 이름이 게임에는 멀쩡히 등장한다는 거네요. 게임 밖에서는 다 떨어졌지만, 안에서라도 남아서 그나마 다행입니다. 

 

 

...

 

 

영문판 베이스라는 한글판 유저분들에겐 상관 없는 얘기일 지도 모르지만, PC판 유저분들께. 다른 음성으로 게임을 하고 싶다면 스팀 라이브러리에서 우클릭하고 게임 옵션 들어가면 언어 변경이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영문판은 영어음성, 일본판은 일본음성만 들어있습니다. 뭐, 적어도 GZ는 그랬어요. TPP는 애초에 설치하기 전에 일본어로 바꿔서 혹시 음성 변경 옵션이 있었는데, 제가 그냥 지나쳤을 지도...

 

언어를 바꾸면 음성 데이터를 새로 받고, 세이브 파일도 보존은 되지만 공유는 안 되는 식 이었죠. 인터넷에서 "언어 변경이 안 되는데?" 하는 질문은 몇번 봐서 한마디 합니다. 나도 몰라서 인터넷 뒤졌다는 얘기는 절대 못해! 게임내에 있는 언어 변경은 자막만 바꾸고, 그나마도 일본판은 일어/영어자막 밖에 없습니다. 불어나 스페인어등등은 영문판에야 있죠. 

 

 

...

 

 

이 두 언어가 다 들어있다는 점이 제가 PC판을 산 이유이기도 한데 물론 플4가 없다는 더 큰 이유가 있지만 기본적으론 일본 성덕이지만(...) MGS는 처음 플레이 한게 영문판인것도 있고, 영문판이 더 어울리는 캐릭터도 있고 (특히 TPP에서 오셀롯은 영문판이 더 잘 어울리는듯) 해서 말이죠. 지금은 1~5GZ 양 버전 다 소장하고 있죠. 피스 워커나 리벤전스 영문판도 언젠가... 

 

다른건 양쪽 다 즐기려면 양쪽 다 사야 한다지만, GZ는 PC판 나오기 전에 플3판을 영문판으로 먼저 사는 바람에, 이것도 두번 사게 됐습니다. 생각보다 스기타가 긴가 반죠 흉내를 안 내서 살짝 실망 TPP도 PC판 얘기 나오기 전에는 "두개 사야겠네... 돈 꽤나 깨지겠네..." 라고 생각했지만... 

 

 

...

 

 

집에 컨트롤러가 여러개 있긴 한데, 지금 가장 많이 쓰고있는 어댑터로 연결한 플2 컨트롤러는 우스틱을 위로하면 카메라가 오른쪽으로 회전하고, 동그라미가 포복 버튼이 되는등 컨트롤이 이상하고, 기본 플3 컨트롤러는 무선이라 연결이 귀찮고, 격겜 스틱은 말 할 것도 없고, 해서 고이고이 모셔두던 치하야 버전 유선 플3 컨트롤러를 1년 3개월 만에 개봉했습니다. 다행히 이건 제대로 되네요. 역시 어댑터가 문제였나... 

 

그건 그렇고, 손에 땀이 많이 나는지라, 때 타는게 걱정이네요. 실제로 다른 컨트롤러들은 때가 많이 탔습니다. 애초에 지금까지 뜯지도 않은게 아까워서 그런건데... 하지만 물품은 쓰지 않는게 제일 아깝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 한 시아와사기

 

 

...

 

 

제 CPU는 호환이 안 되는 거 였나 봅니다. 켜니까 그냥 튕기던데, 다행히도 제가 자면서 설치하는 동안 이미 패치가 나왔더군요. 다만 이 패치가 베타 버전이란걸 댓글에서 확인하기 전 까지는 "7시간 전에 '5시간 안에 패치를 공개하겠습니다' 라고 해 놓고 왜 아직도 없는거야!" 라며 좌절했죠. 오늘의 교훈: 불평하기 전에 댓글부터 확인하자. 스팀 베다 패치는 자동으로 패치가 안 되거든요. 

 

 

...

 

 

이게 아마도 제가 마지막으로 사는 메기솔이 되지 않을까 하네요. 하지만 이게 제가 마지막으로 사는 "A Hideo Kojima Game"은 아니었으면 합니다. 만약 감독님이 요새 트렌드(?)를 따라 킥스타터로 가면 뭐, 볼것도 없이 후원할듯 하군요. 

 

 

 

이제 약 2시간 뒤면 집에 가는데, 얼른 가서 플레이 하고 싶군요.

  • profile
    zlzleking 2015.09.02 11:23
    팬텀 페인이라고 하길래.... 건담 SEED 이야기 하는 줄 알았습니다 ㅇㅅㅇ
  • ?
    paro1923 2015.09.02 17:15
    시데를 본 사람이라면 그럴 수도 있겠네요. (개인적으로 시드 시리즈는 굉장히 혐오합니다... 에이지는 그냥 못 만든 거기나 하지, 시드 시리즈는 좋은 소재로 어쩌면 이렇게까지 쓰레기를 만드나 싶을 지경...)
  • profile
    zlzleking 2015.09.02 21:53
    스토리 (특히 말빨 딸리는 키라)를 보면 암이 걸리지만.

    스트라이크 프리덤 하나는 잘 뽑은 것 같습니다. 덴드로비움이나 혜비암즈 이상의 포격기체를 만들었으니...
  • ?
    시아와사기 2015.09.03 01:25
    건담은 시드고 뭐고 다 포함해서 본게 하나도 없다보니 그런게 있는줄도 몰랐네요.
  • profile
    alphatest02 2015.09.02 22:06
    코지마가 게임을 못 만들었으면 코나미는 자기합리회를 하는데 이번에 걸작을 만들어버려서 코나미에게 엿을 먹였죠.
  • ?
    시아와사기 2015.09.03 01:27
    아직 그렇게 오래 한건 아니지만, 잘 만든 게임인것 같아요.

    미션 하나 깰 때 마다 짧은 크레딧이 나오는데 (GZ 해 보신 분들은 알듯) 여기마다 코지프로 로고가 (물론 이름도 같이) 나와서 코나미에 빅엿을 먹이는 듯한 느낌이 들기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47 아참. [[블랙 클로버]] 항목 작성 중입니다 1 alphaca 2015.06.28 601
1146 분홍소시지 이야기 1 file alphatest02 2015.11.24 600
1145 가처분 신청결정문 올렸습니다. 21 함장 2015.09.13 598
» 팬텀 페인에 관한 잡담 6 시아와사기 2015.09.02 596
1143 위키코어미러 이건 또 머죠 4 2DU 2016.01.09 593
1142 나무위키 운영자 정보랍니다. 9 이클루라 2017.04.07 589
1141 초밥에 대한 생각 3 file HOMURA 2016.02.25 589
1140 한국어 위키백과의 규모 1 wkpark 2015.11.28 588
1139 데스노트 드라마의 피해자 2 민트민트 2015.07.10 588
1138 김옥균이나 필립 제이슨등의 급진개화파등이 찬양을 받는 이유는 뭘까요 13 타이커스 2015.07.25 587
1137 ㅊㄷ씨는 운영에서 손을 떼신 건가요 2 blackastral 2015.06.28 586
1136 777 부대의 전설을 좀 더 정확하게 조사하는데 성공헀습니다. 4 함장 2015.11.20 585
1135 우루사님 보세요 19 봄날 2015.10.02 584
1134 세이버 얼터 메이드 7 file HOMURA 2015.08.17 584
1133 인디안밥에 대한 사소한 이야기 1 file 집토끼 2015.09.27 583
1132 위키 갤러리발 짤방)위키공 18 file 木文娥 2015.08.27 581
1131 요즘 눈에 띄는 반달 유형이 있습니다. (짧은 글) 3 paro1923 2018.10.23 579
1130 회원탈퇴는 어디서 하죠? 3 제천대성 2015.06.27 577
1129 [플래시게임] 지렁이키우기 게임 슬리더리오 푸념 2016.06.01 576
1128 호숫가에 말라죽어가던 나무에 생기가 돌아오네요. 2 alphatest02 2015.07.12 57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2 Next
/ 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