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08 추천 수 0 댓글 5
[[WIKIMENU]]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하는 항목 [[무죄]] 의 0,01 버전 내용입니다.

 

───────────────────────────────────────

無罪
[[목차]]
== 소개 ==
재판에서는 죄(罪)가 있다는 증거를 찾지 못한 상태를 뜻한다. 무죄 판결이 내려지면, 별로 더 할 게 없으니 그냥 '안녕히 가세요.'하고 집에 보낸다. 딱히 뭐 더 해주는 경우는 없다. 아무리 무죄 입증 과정에서 고충을 겪었다고 해도 그냥 너는 무죄니까 일상 생활로 돌아가라고 내팽겨질 뿐. 물론 무죄 판결이 내려져도 그의 일상 생활은 회복되지 않는다.

 

일반 사회에서는 '''아마도 [[죄]]가 있지만, 입증할만한 [[증거]]를 찾지 못한 상태'''를 뜻한다. 무죄판결을 받은 사람은 많지만 많은 사람들은 [[유죄추정의 원칙]]에 길들여져 있어서 [[법원]]에 갔다온 사람들의 [[결백]]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한다. 특히 그 사람의 '혐의'가 [[텔레비전]]이나 [[신문]]에 대문짝만하게 보도 되었거나, [[인터넷]]에 널리 퍼졌다면 이미 사람들에게 그가 죄가 있다는 것은 '사실'인 것이다.

[[무전유죄 유전무죄|혹은 돈이 많아서 무죄가 되었다고 생각한다.]]

────────────────────────────────────────

 

1번째 문단의 - '내팽겨질 뿐' '무죄 판결이 내려져도 그의 일상생활은 회복되지 않는다.'

 

1."내팽겨쳐진다." 라는 맞춤법을 틀린 건 차치하고 법원에서 기도가 들어다가 아스팔트 바닥에 메치기로 무죄방면 하는 것도 아닌데 표현에 어폐가 있으며,

2. 방면된 피고가 1년에 만명 있어서 만명 중 몇명이 일상생활이 회복되는지 아닌지 일일이 알 수도 없는 것을 작성자가

    작성내용을 뒷받침할 통계자료를 제시하지 않은 채로 법원을 마치 일상을 망친 듯 서술한 문제가 있고.

 

2번째 문단은 자체가 그냥 바보같은데

 

1.일반 사회에서는 '''아마도 [[죄]]가 있지만, 입증할만한 [[증거]]를 찾지 못한 상태'''를 뜻한다.

 

- 작성자 자신부터가 "아마도" 라고 부연 해놓은 것처럼 정확하지도 않은 작성자 개인의 사견이며.

 

2. 무죄판결을 받은 사람은 많지만 많은 사람들은 [[유죄추정의 원칙]]에 길들여져 있어서 [[법원]]에 갔다온 사람들의 [[결백]]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한다.

 

- "유죄추정의 원칙에 사람들이 길들여져 있다." 고 불특정 다수를 매도하고 있으나 마찬가지로 내용을 뒷받침할 근거가 없으니 소용없는 문장이고.

 

3. [[인터넷]]에 널리 퍼졌다면 이미 사람들에게 그가 죄가 있다는 것은 '사실'인 것이다.

 

- "인터넷에 퍼졌다 → 사람들은 무죄방면자가 유죄라고 기정사실화 한다" 라는 인과관계도 근거도 없는 논리.

 

4. [[무전유죄 유전무죄|혹은 돈이 많아서 무죄가 되었다고 생각한다.]]

 

- 마찬가지로 근거 없는 주장.

 

따라서 상기 지적한 부분들을 모두 삭제하면 항목 [[무죄]]의 내용은 한줄글만 남게 되는 바 항목 자체를 삭제할 걸 건의합니다.

  • ?
    paro1923 2015.09.06 15:17
    아예 새로 만들 게 아니라면 내용 날리는 게 낫겠네요.
  • profile
    Call 2015.09.06 15:26
    삭제 권한 소유자는 현재 관리자로 제한되어 있습니다.
  • ?
    함장 2015.09.06 15:27
    새로 만들죠
  • profile
    wkpark 2015.09.06 16:19

    참고로 삭제하더라도 모든 히스토리가 남습니다.

    모니위키에서 히스토리마저 삭제하고자 하는 경우라면
    최상위 관리자급만 삭제할 수 있구요.

    히스토리를 굳이 삭제하지 않고
    모든 내용을 날리고 다시 새로 쓰면 될것으로 보입니다.

  • profile
    Urusa 2015.09.06 20:41
    확실히 근거 없는 내용이 많다는 것엔 동의합니다. 서술을 조금 더 사실에 기반해서 완화하는게 어떨까요? 예를들면 3번에 대해, 무죄선고를 받은 사람도 많은 숫자는 사람들의 자기합리화에 의해 여전히 꼬리표를 달고 살거나 주변으로 부터 질타를 받는 것이 그리 드문 광경은 아니니까 말입니다. 인터넷에서도 마찬가지로 무죄판결이 나거나 소송관련으로 과거 한쪽이 잘못했다고 생각했던 것이 실제론 다른쪽의 허위였음이 들어났어도, 여전히 문제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존재하는 것 역시 사실이니까요.

    자기합리화와 연관지어 보완하는 것은 어떻겠습니까?


List of Articles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위키워크샵은 초성체가 금지됩니다. 함장 768 2015.07.03
위키워크샵은 초성체가 금지됩니다. 함장 998 2015.07.03
환단고기 위서론에 대한 반론 의견과 진서론의 문제점 토론 제의합니다. 15 역사여행가 692 2016.06.26
현재 [[나무위키]] 문서와 관련된 활동을 하려고 하면 '안전하지 않은 웹사이트'라고 뜹니다. 14 file 집토끼 599 2016.05.09
현실에서 모티브를 많이 따온 세계관을 뭘로 불러야 할까요. 함장 230 2015.07.01
항목을 작성하려는데 제한이 걸렸습니다. 5 paro1923 197 2016.01.25
항목삭제건의 : [[변호사 선임방해]] 4 Call 309 2015.09.06
항목삭제건의 : [[무죄]] 5 Call 208 2015.09.06
항목 분리시 저작권에 대해서 3 H.Raven 154 2015.11.14
항목 [[좆까츄]] 삭제건의 3 Call 584 2015.11.19
함장님이 청동씨에게 엔하위키 명의를 10만에 양도했다는게 왜 롤백되는지 영문을 모르겠군요 30 노숙까마귀 729 2015.08.12
하빈저 씨 글이 논란이 많아 이동처리 했습니다. 2 함장 524 2015.11.12
프로젝트 문서의 문서명 관련 논의 (이미 있는 [[리그베다 위키 음식 프로젝트]] 포함) 5 perpenDcular 234 2016.05.04
프로젝트 게시판을 워크샵에 개설하겠습니다. 8 함장 141 2016.04.28
편집 제한 정책에 대한 초안이 나온 것이 있나요? 木文娥 296 2015.07.11
틀이 달리지 않은 SCP 문서가 있습니다. 2 senior9324 275 2015.08.09
틀:폐쇠된사이트 항목 삭제 요청합니다 2DU 269 2015.08.02
틀 중에 "폐'쇠'된 사이트"가 아니라 "폐'쇄'된 사이트"입니다. 1 Mr.Korean 263 2015.08.02
특정 사용자에 의해 진행되는 '버스 문서 파행'에 대한 대책 제안 38 집토끼 422 2015.12.20
토론 규정 관련 2 perpenDcular 212 2017.12.12
타 위키에서 복붙 처리 논의 21 wkpark 483 2015.09.08
타 위키로의 대량 복붙 행위가 발견되었습니다. 9 집토끼 510 2015.12.30
타 위키 복붙 항목 처리. 26 함장 511 2015.09.02
코인 님 글은 분란조성으로 삭제되었습니다. 함장 238 2015.07.31
최근 작성되는 사건사고 항목의 제목에 연도, 월을 기입하면 어떨까요? 1 sschh 381 2016.01.27
최근 벌어지고 있는 [[함대 컬렉션]] 관련 문서 반달에 대한 처리 방향 2 perpenDcular 935 2017.01.01
청위병 항목 삭제를 건의합니다. 7 Urusa 347 2015.08.11
첫사랑 몬스터. 성유진 발표 1 민트민트 340 2015.06.28
지하철역 관련 문서들이 지속적으로 반달되고 있습니다. 11 paro1923 351 2016.08.14
지금 버스 쪽 문서를 손대고 있는 123.213.113.◊◊◊라는 비로그인 사용자분… 15 Mr.A 435 2015.12.18
주간 프로젝트를 [[소녀전선]] 으로 변경하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2 choi4624 828 2017.10.24
정치인 관련 항목에 편집 제한을 풀어야 합니다 1 봄날 233 2015.12.3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