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링크 http://www.nishinippon.co.jp/flash/f_kyushu/article/191158

26일, 후쿠오카 현경 토바타 경찰서가 남자 고교생(16세)를 무면허 과실 운전 치상 및 도로 교통법 위반 용의(구호 의무, 보고 의무 위반)로 체포했다고 합니다.

 

후쿠오카 현경에 따르면 이 16세 고교생은 19일 오전 5시 45분 무렵, [[무면허]]로 경자동차를 운전하다가 맞은편에서 오는 차와 충돌. 상대 운전자에게 부상을 입혔습니다. 하지만 상대 운전자를 돕지 않고, 경찰에도 연락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게다가 곧 사고 현장 부근에 있는 민간의 외벽에 격돌하여 파손시키고, 그대로 차를 방치하고 도주했다고 합니다.


3
[[음주]]가 있으면 더블 [[역만]]이었다

8
역만 고교생이다.

9
[[GTA]]냐

10
과연 [[수라의 나라]]

14
차를 방치하고 들켰다는건 차는 부모의 건가?
여기서 도난차라면 정말로 미궁에 빠졌군


17
정말로 후쿠오카는 어쩔 수 없네


18
[[수라의 나라]]의, 따끈따끈 뉴스구나


20
어쩐지 액션 영화같다
차는 자기집 건가?


25
후쿠오카라면, 역시나 라고 생각해


26
후쿠오카 부근에서는 [[일상]]의 광경이다

 

28
무면허, 정면충돌, 구호 방치, 현장 도주
역만


41
미성년
무면허
뺑소니

3900점


46
[[키타큐슈]]시라면 이런 건 범죄영역에 들어가지 않겠지


47
바이크가 차가 된 것 같은 건가


51
부모의 차?
차를 빌려 준 소유자도 죄가 되지 않아?


55
>>51
카메오카에서는 그렇게 되었지


63
부모의 배상액 굉장할 것 같다

http://hayabusa3.2ch.sc/test/read.cgi/news/1440589432


1
고교생의 여름의 추억(후쿠오카)

4
키타큐슈라면 옆 집에서 새끼 고양이 태어난 레벨의 이야기
이 뒤 총격전 시작되고 헬기라도 떨어질 정도는 하지 않으면


9
도주할 수 있었다는건 본인은 별 상처 없었다는 건가
불사신인가이놈

10
키타큐슈 안에서는 안전이라는 토바타의 유일한 아이덴티티가 없어져 버린다

16
[[후쿠오카]]의 [[남자 고교생의 일상]]


21
부모의 배상 청구액 굉장할 것 같지만 어절 수 없지 부모 책임이야

 

22
배상이라니ㅋㅋㅋㅋ

「없는건 없어」로, 끝.

 

http://blog.livedoor.jp/rbkyn844/archives/8118655.html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뉴스게시판 글은 추천 3회가 되면 추천게시판으로 이동합니다. 함장 2015.09.07 11015 1
127 일본 홋카이도에서 48세 히키코모리 남성이 방치되어 있었던 사연. 함장 2015.08.27 737 0
126 4컷 만화 빵으로 Peace!(パンでPeace!), 애니화 결정. 2 함장 2015.08.27 1160 0
125 중국 난징, 여성이 수박을 구입하고 잘라서 먹어보고는 달지 않아서 반품을 요구. 받아주지 않자 공안에 "수박이 달지 않다"고 신고. 2 함장 2015.08.27 1048 0
124 영국, 호그와트 대학에 진학하고 싶다고 요청한 학생에게 공공기관의 친절한 답변 6 함장 2015.08.27 1639 0
123 다리가 아파서 병원에 갔더니, 뇌의 50% 이상이 없어진게 발견. 1 함장 2015.08.27 1196 0
122 영국 스타벅스에서 커피를 1년 내내 공짜로 마시는 남자. 365일 분의 스타벅스 카드를 준비하여 각각에 생일을 등록하는 방법. 4 함장 2015.08.27 2160 0
121 일본, 프로복서 출신 대학원생(24), 아내와 치정 관계를 가진 변호사(42)를 구타하고 성기를 절단, 화장실 변기에 흘려보낸 사건 정리. 4 함장 2015.08.27 2149 0
120 일본 앙케이트. 속편을 읽고 싶은 완결만화, TOP5 2 함장 2015.08.27 1011 0
119 미국, 아침 프로그램 생방송 중에 아나운서와 카메라맨이 총격당해 사망. 1 함장 2015.08.27 1072 0
» 일본 후쿠오카 현, 남자 고교생(16)이 무면허 운전, 맞은편 차의 운전자에게 부상을 입히고 담벼락을 파괴한 뒤 뺑소니. 1 함장 2015.08.27 934 0
117 신세기 에반게리온, 가고메 사의 야채주스 100과 콜라보레이션 계획. CM 영상 발표. 함장 2015.08.26 810 0
116 일본 앙케이트, 빚 1억 미남 vs 재산 1억 추남. 어느 쪽과 결혼해야 한다면? 5 함장 2015.08.26 1101 0
115 테러조직이슬람 국가(IS), 세계유산 팔미라 유적 파괴, 사진 공개. 3 함장 2015.08.26 797 0
114 일본 후쿠오카 현, 14세 여중생이 같은 학급 여학생을 부엌칼로 위협, 「어째서 나와 놀지 않는 거야. 죽일거야」 2 함장 2015.08.26 1183 0
113 다스베이더의 이름, 미국에서 아기 이름 랭킹 톱 1,000에 들다. 3 함장 2015.08.26 1094 0
112 하이스코어 걸 사건으로 촉발된, 스퀘어 에닉스와 SNS 플레이모어의 소송전. 화해 성립. 하이스코어 걸 부활하나? 1 함장 2015.08.26 900 0
111 대만, 미술전에서 소년이 넘어져 17세기 이탈리아 명화에 구멍을 뚫어. 2 함장 2015.08.26 791 0
110 미국 캘리포니아 북부, 산불이 나서 기르던 고양이를 놔두고 주인 부부가 도망쳤으나, 고양이는 기적적으로 생존하여 발견. 함장 2015.08.26 1080 0
109 어둠 속에서 타인의 눈을 10분간 보고 있으면 환각에 빠지게 된다. 얼굴이 변형되며 괴물을 보게 될 수도. 1 함장 2015.08.26 868 0
108 일본, IT 노동자의 저임금에 대해서 니시무라 히로유키 발언. "한탄해도 어쩔 수 없다. 낮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생각하면 독립하거나 전직을 해라." 3 함장 2015.08.26 944 0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5 Next
/ 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