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901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링크 http://blog.naver.com/jjy0501/220681340559
링크2 http://phys.org/news/2016-04-rich-poor-h...p.html#jCp

 과거부터 소득에 따라 평균 수명이 차이가 난다는 것이 알려져 있었습니다. 20세기 전반까지는 보통 그 이유가 저소득층이 영양상태나 위생상태가 불량한 것이 중요한 이유였습니다. 저소득층은 잘 먹지도 못하고 오염된 환경이나 식수를 사용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여기에 더해 의료 서비스를 잘 받기 어려운 것도 이유 중 하나였습니다. 하지만 20세기 후반에서 21세기 초반에는 그 이유가 약간 바뀌게 됩니다.

 

 최근 저널 JAMA에 2001-2014년 사이 미국 내의 사망률과 소득 수준, 기타 여러 건강 관련 데이터를 종합한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습니다. 1,408,287,218 인년(person-year) 데이터를 기반으로 미국 내 40세에서 76세 사이 인구 집단을 조사한 것으로 총 4,114,380건의 남성 사망과 2,694,808건의 여성 사망 케이스를 지역, 소득, 기타 데이터와 함께 조사한 것입니다. 

 

 논문보기 :  http://jama.jamanetwork.com/article.aspx?articleid=2513561

 

 이 연구에서 특기할만한 부분은 그 사이 의료수준의 발전과 평균 수명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사실 저소득층의 수명은 하나도 증가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2001년에서 2014년 사이 기대 수명은 상위 5% 소득을 지닌 성인 남녀에서 각각 2.34/2.91 년 증가한 반면, 소득 하위 5%에서는 불과 0.32/0.04년 증가해 사실상 거의 증가가 없었다고 봐도 무방한 수준이었습니다. 상위 1%와 하위 1% 소득의 기대 수명차이는 무려 14.6년에 달했습니다. 즉, 지난 10여년간 미국에서 소득에 따른 기대 수명의 차이는 줄어들지 않고 더 커졌습니다. 

 

 이전부터 미국은 다른 유럽 국가에 비해서 빈부 격차 수준이 높고 선진국 가운데 거의 유일하게 (오바마 케어 이전) 전국민 의료보험이 없었던 나라였습니다. 따라서 소득에 따른 유병률이나 사망이 비교적 크다고 알려져 있었습니다. 

 

 사실 미국에서는 심각한 상황인데도 돈이나 보험이 없어 병원에서 치료받지 않았다가 사망한 사건들이 심심않게 뉴스로 보도됩니다. 그리고 국민모두에게 보험을 적용하기 위한 오마바 케어가 큰 사회적 이슈가 될 만큼 의료 접근성 문제가 항상 이슈였습니다. 따라서 저소득층과 고소득층의 기대 수명이 크다는 것은 미국의 의료 현실을 고려할 때 별로 놀랍지 않은 이야기로 들립니다. 

 

 하지만 이번 연구에서는 의료 접근성만이 문제가 아니라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저소득층의 높은 사망률과 낮은 기대수명에 큰 영향을 미치는 인자에 대해서 분석한 연구팀은 저소득층에서 짧은 수명과 연관성이 높은 인자로 흡연율, 비만, 운동 부족이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습니다. 이는 이전 역학 조사에서도 드러났던 사실로 실제로 21세기의 역설이지만, 이제는 저소득층이 오히려 칼로리 섭취량이 높아 비만한 경우가 많은 게 미국의 현재입니다. 이는 높은 열량을 지닌 패스트푸드 등 정크 푸드에 쉽게 노출되는 것과 연관이 있습니다.

 

 여기에 저소득층일수록 흡연율이 오히려 더 높은 것은 미국에서만 볼 수 있는 현상은 아닙니다. 더불어 대개 여가 시간이나 자기 관리를 위한 시간 투자가 소홀하기 쉬워서 운동량 역시 부족한 경우들이 적지 않습니다. 

 

 이와 같은 연구 결과는 저소득층에서 기대 수명을 끌어올리기 위해서 해야 할 여러 가지 보건 의료 정책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습니다. 비만을 막기 위해 열량 섭취를 줄이고 운동은 늘리며 흡연을 줄일 수 있도록 유도하는 정책이 적극적으로 필요한 것입니다. 물론 이는 소득에 관계없이 모든 정상적인 인구 집단에서 권장해야 할 건강 습관입니다. 

 

 (여담이지만 물론 이것과 관계없이 저소득층에게도 충분한 의료 서비스가 제공되어야 한다는 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는 이야기입니다) 

 

 참고 

 

 Raj Chetty et al. The Association Between Income and Life Expectancy in the United States, 2001-2014, JAMA (). DOI: 10.1001/jama.2016.4226 

 

작성자 고든

==========

 건강을 지키는 가장 좋은 방법은 생활 습관을 건강하게 하면 되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비싸다고 생각하지만 의외로 비싸지 않은 고기를 먹는걸 좋아하죠. 기름진 음식을 좋아하기도 하고요. 미국이 심한 상황이지만 우리나라도 안심할 수 없습니다. 

?
  • ?
    paro1923 2016.04.13 18:22
    우리나라도 만만찮죠. '효율 = 노동시간'이라고 생각하고 매일 야근특근시키는 환경에다(그나마도 영세기업 규모에선 이런저런 핑계로 다 돈 떼어먹고 다니니...), 취미생활 같은 건 "돈 많냐?", 혹은 "혼자 눈에 튄다" 하는 식으로 은근히 죄악시하는지라 결국 남는 건 '먹는' 것(정크푸드, 과자, 외식 등), 또는 기호품(술, 담배) 등에 다 허비하게 되죠. 괜히 '엥갤 지수'가 나온 게 아니죠.
  • profile
    choi4624 2016.04.13 21:37
    거기에 미국은 상위 1%의 의료보장 수준이 장난 아니기도 하죠. 대한민국은 수명 부분에서 저정도까진 차이나지 않지만 대신 미용 및 성형에 있어서 많은 차이가 나고 있습니다.


  1. 뉴스게시판 글은 추천 3회가 되면 추천게시판으로 이동합니다.

  2. 수락산 터널 트럭 화재..트럭 불타는데 통제 없었다

  3. 문체부, 저작권 침해 사이트 광고수익 차단

  4. 미국에서 소득에 따른 기대 수명 차이 더 커졌다. 이유는?

  5. '토털축구 선구자' 크루이프, 암으로 별세

  6. 심형래 중국서 '디워2' 제작발표…"할리우드 넘겠다"

  7. <미 도박업체> "시카고 컵스, 2016 우승 확률 1위"

  8. 손안대고 순식간에 슬쩍…전자 소매치기 '불안'

  9. '조이라이드'발간

  10. 미국 유명 토크쇼 진행자 코난 오브라이언 내한...인천공항 환영 인파 북새통

  11. 게임중독자의 뇌, 집중력ㆍ지각 능력 오히려 높아

  12. 슈로대 신작, 아이마스 신작 한글화 발매결정

  13. '동네변호사 조들호' vs '천원짜리 변호사' 표절시비

  14. 네덜란드, 독수리로 무허가 드론 단속

  15. 국내 집단지성 위키, ‘대위키시대’ 도래

  16. 중국, 연말 보너스로 공기인형 지급.

  17. [끔짤주의]중국 남성, 스스로 거세. 여자친구를 만날 시간이 없고 쓸모없다고 우울해진 나머지.

  18. 서울시청 앞, '한국도 핵무장 해야된다'기독교인들 집결...

  19. 대한예수장로회 합동, '기독대안학교 설립하자'

  20. [[이라크]]의 메시 팬.

  21. '독고탁 시리즈' 만화가 이상무 선생님 타계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