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41 추천 수 0 댓글 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저는 개인적으로 대한민국을 포함한 전 세계가 북한을 강하게 압박해야 하는게 좋다고 생각하는 바이고, 박대통령도 이러한 생각일 겁니다만.
 

문제는 친중을 통해 중국과 함께 압박하려고 했다는 점이죠.

 

중국놈들을 너무 믿은게 크나큰 실책이 아닌가 싶습니다.

 

중국놈들은 우리 뜻대로 북한을 제대로 압박해줄 놈들도 아니고... 오히려 중국놈들도 미국, 일본과 함께 압박해야할 대상 중 하나인데 말이죠.

 

오히려 친미가 더 나았을 것이라 보는 바이고 주한미군 또한 사드는 물론 사드 때문에 대놓고 우리나라에 깡패짓하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F-35 20기 정도는 추가 배치해줬으면 하는게 작은 소망이지만...

Comment '9'
  • profile
    클래식9번 2016.06.21 00:10
    대통령이 중국에 어떤 기대를 걸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잠깐 친중 좀 해줬다고 중국이 북한을 버리고 한국편을 들어줄거라는 발상 자체가 너무 얕은 것이었습니다. 친중이냐 친미냐 외교 노선만 오락하는 중에 한국은 국제왕따가 되었고, 실익은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 profile
    어쨌거나 2016.06.22 19:07
    네. 그래서 친중외교가 바로 박 대통령의 실책이지요.

    중국놈들이 사드 가지고 선제공격이니 뭐니 협박하는거 보면 친중외교가 얼마나 하책이었는지 적나라하게 드러났다고 할까요.
  • ?
    perpenDcular 2016.06.23 04:03
    친중외교 자체는 안보 쪽이 아니라 다른 쪽에서 이득이 될 만한 면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한류라든지(...) 물론 이마저도 중국이 최근에 외국 작품 판권 수입 관련해서 이상한 규정을 발동시키려 하고 있더랍니다만. 그리고 그 중국이 좀 미지근한 표현이긴 하지만서도 어쨌든 북한을 무조건 두둔하지 않게 된 점도 성과라고 봅니다. 이것만 성과라고 치면 비용대비 효율이 형편없어서 그렇죠. 새계 질서가 재편될지도 모르는 시기라서 아직 더 두고 볼 필요는 있을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중국 중심으로 재편되는 꼴은 죽어도 보기 싫습니다만, 뭐 그렇게 되어 버리면 또 그냥 70억 명 중 한 사람으로서는 어쩔 수 없죠.
  • profile
    어쨌거나 2016.06.23 19:05
    그런데 친중보다 친미로 얻을 것이 더 많다는게 입증되어 버렸죠. 물론 우리나라 국력으로 친미만 고집하고 중국에 무작정 강경책을 쓰기에는 무리긴 하지만 말이죠. 뭐, 마음 같아서는 중국에 강경하게 나가야 하지만 현실은 중국에게도 달래주는 정도는 필요하달까...

    P.S. 그런데 중국 중심의 재편은 무조건 막아야 하죠.

    중국놈들이 미국을 능가하는 초강대국이 되면 깡패짓 하는게 주변국만으로 끝나지 않을 겁니다.

    중국놈들은 최악이지만 미국은 차악이랄까 뭐 그런거?
  • ?
    perpenDcular 2016.06.23 23:16
    그건 또 되어보기 전엔 모를 일입니다.
    중국이 단 하나의 초강대국이 되었는데 하필 공산당이 붕괴해 버린다든지(...)
  • ?
    paro1923 2016.06.23 23:39

    중국 공산당이 붕괴하면 그 아래에 기생해 있던 온갖 관권 시스템이 같이 붕괴함으로서 세계에 일대 혼파망이 초래되겠지만, 그 뒤가 좀 무서워질지도 모르겠습니다.

  • ?
    perpenDcular 2016.06.24 14:24
    어쩌면 대만까지 합세해서 미국마냥 거대한 연방을 구성할지도 모르는 일이겠습니다. 그런데 일단 붕괴가 되어야 그 다음이 있겠죠...
  • profile
    어쨌거나 2016.06.26 21:36
    그런데 중국이 북한을 무조건 두둔하지 않는 이유도 무조건 박근혜 대통령의 친중정책 때문이라고 보긴 어렵지 않을까요? 물론 아예 영향을 안 끼친 건 절대로 아니지만 새끼돼지의 행태가 도를 넘은 것도 큰 원인 아닌가 싶습니다.
  • ?
    perpenDcular 2016.06.26 22:29
    그것도 그렇죠. 중국의 궁극적인 목적이 한반도의 적화(...)일지는 몰라도 당면 목적은 일단 현상유지니까요. 북한이 스스로 멸망하려 하는 꼴을 그냥 보고 있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슈사회 게시판은 초성체가 금지됩니다. 함장 2015.07.03 4439
425 국제법정, 中남중국해 영유권 인정안했다…美中 아태 新냉전시대 1 paro1923 2016.07.13 197
424 EU, 영국에 "탈퇴 협상 개시 미루지 말라" 촉구 2 paro1923 2016.06.25 216
423 개성공단 피해 입은 입주기업에 정부가 5천2백억 규모의 재정지원 1 클래식9번 2016.05.28 227
422 경찰, 범죄우려 정신질환자 발견시 '입원치료'…체크리스트로 위험진단 3 paro1923 2016.05.23 229
421 브렉시트와 관련된 선거 이야기 5 choi4624 2016.06.29 229
420 한국은행 경제성장률 전망 하향 1 클래식9번 2016.07.14 230
419 첫 여성 힐러리·억만장자 트럼프 美 대선서 맞붙는다 paro1923 2016.05.04 231
418 밀양·가덕 아닌 '김해신공항'…2026년 확장 개항 3 paro1923 2016.06.21 231
417 전자발찌 착용만 2,500명..관리 한계 넘었다 펄시우스 2016.06.21 233
» 박대통령의 대북정책에는 실책이 있죠. 9 어쨌거나 2016.06.20 241
415 5.18 민중항쟁 전야제. 기억을 잇다, 평화를 품다. file choi4624 2016.05.18 263
414 전 세계 음식물 33% 버려진다… 美 농산물 절반 폐기 8 paro1923 2016.07.13 269
413 국정원 수사 받는듯 2 민트민트 2015.07.23 282
412 트위터 성장정체 심각…누적손실 20억달러(종합) 1 함장 2015.11.12 291
411 광고와 기사의 거리 1 봄날 2015.11.10 298
410 보고서 조작한 서울대 교수 구속 1 file 클래식9번 2016.05.08 298
409 JP "반기문, 단단히 결심을 굳힌 것 같더라" 4 paro1923 2016.06.09 300
408 중국 성장률 목표 6.5%.... 중국 고속성장의 끝. 2 file 클래식9번 2015.11.04 301
407 정의당 '투톱' 토론신청…필리버스터 종료에 '변수' paro1923 2016.03.01 302
406 그리스 구제금융 관련법안 통과 3 함장 2015.07.16 30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