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75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관련 링크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p;sid1=001

갓판사, 갓검사가 가져다주는 사이다.

 

헤븐 조선 인정합니다.

 

 

Comment '5'
  • ?
    paro1923 2016.02.06 18:17
    음모론자들이 부들부들하는 소리가 들리는군요.
  • ?
    함장 2016.02.06 18:23
    >“일제의 식민사관 청산을 위해 싸워 온 피고인은 광복 70주년에 법정에 서 있다” “이 재판은 무엇이 애국이고 무엇이 매국인지 역사적으로 판정해야 한다”
    >“이 사건은 우리 학계에 엄존하는 임나일본부설 식민사관을 논박한 것으로 피고인의 고의성을 인정할 수 없고, 따라서 이 사건은 ‘감히’ 사건이 안 된다”
    >방청석에서 변론과 피고인 진술이 이어질 때마다 “친일파, 매국노” 등으로 웅성거렸다. 마지막으로 피고인석에 선 이 소장의 진술이 시작됐다. 이 소장은
    >“대한민국 헌법에도 우리는 3·1운동의 법통을 이어받은 나라입니다. 지금 검찰이 조선총독부 시절의 검찰이 아니라면 피고인석에 세워야 할 사람은 김현구입니다”
    >http://weekly.khan.co.kr/khnm.html?mode=view&code=115&artid=201509221112411

    >지난달 30일 공판에선, 피고인 측 변호인이 김 교수에게 "독도가 어느 나라 땅이냐"라고 묻기도 했다. 민망한 장면이다.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130927

    >"재판까지 갔으니 공격은 점점 심해지고 있죠. 그러나 이것은 개인에 대한 비판이나 공격이 아니고 역사관에 대한 공격이죠. 그래서 이런 싸움에서는 저를 하나의 도구로 생각해야 해요. 그렇게 생각하니 마음은 편해집니다. 짧게 말하면 해방 이후 70년 동안, 일제강점기 이후 100여 년 동안, 그리고 더 길게 가면 조선 후기 300년 이상 가는 권력에 저는 도전하는 것입니다."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130927

    이러던 그 재판이군요.
  • ?
    paro1923 2016.02.06 21:57

    마지막 글 실제 링크 :
    http://www.ohmynews.com/NWS_Web/Mobile/at_pg.aspx?CNTN_CD=A0002141443

     

    ...뭐어, 자신이 선지자라도 되는 것처럼 독선과 오만에 빠져 헛소리 늘어놓는 건 똑같습니다만.

  • ?
    지나가던스 2016.02.09 07:34
    예전에 고등학교 다닐 때 교육청에서 토론대회 주관하면서 이덕일 씨 책을 선정한 적이 있었는데, 그 사람이 이렇게 됐군요.
  • profile
    전위대 2016.02.09 20:14
    요즘들어 좀 날뛰는 편이긴 하지만... 옛날부터 이 모양이었죠. 자기 마음에 안들면 다 친일파라고 발악하다가 응당 치러야할 댓가를 치른 것 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슈사회 게시판은 초성체가 금지됩니다. 함장 2015.07.03 4537
326 위안부 협상 이후 반응 뉴스 모음 21 봄날 2015.12.28 582
325 "쇼핑몰 모델 해볼래" 여중생 꾀어 추행한 30대 집유 7 alphaca 2015.07.29 582
324 해외 용병 떠나는 청년들 10 file 클래식9번 2015.11.27 581
323 총선 사전투표율 12.2%…2013년 도입후 역대 최고 1 paro1923 2016.04.09 580
322 세월호 참사에 부정적인 특조위 부위원장 4 봄날 2015.08.11 579
321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당대표 사퇴 1 타이커스 2016.01.20 578
320 로봇 전사 '건담'이 日 자위대의 전력이라고? 5 paro1923 2015.07.03 577
319 강남 엄마들 사이에서 부는 영화 '사도' 바람 7 alphatest02 2015.10.07 575
318 저는 개성공단 재가동에 반대입니다. 12 어쨌거나 2016.04.10 574
317 김종인 : "대통령, 개성공단 중단 '피치 못할 사정' 설명해야" 1 Call 2016.02.16 574
316 뭐랄까 미국의 드론규제 해제 진행은 진짜 성급했다고 생각합니다. 8 Qjfrmf 2015.08.26 574
315 힐러리, 시진핑에게 '부끄러운줄 모른다'고 비난. 3 함장 2015.10.02 572
314 에스컬레이터 두줄서기 운동 8년만에 폐기 3 file 클래식9번 2015.09.20 571
313 4자연대 통합 진보정당 ‘정의당’ 공식출범 8 봄날 2015.11.22 569
312 기자 명함 떼고 택배 상하차 해봤더니... 도망가고 싶었다, '추노'는 팩트였다 choi4624 2016.02.08 567
311 한국사 국정 교과서, 정규 예산 지출 아닌 예비비로 집행 5 봄날 2015.10.20 566
310 제가 민감하고 감정적으로 생각하는 건지 몰라도... 9 책에봐라 2015.07.05 566
309 < YS 서거> 전두환, 10분 조문…"역사적 화해냐" 질문에 '부답' 1 paro1923 2015.11.25 564
308 히스패닉 어린이들 트럼프에게 욕하다 봄날 2015.11.06 564
307 박유하 교수 국민참여재판 신청... "제국의 위안부" 무료배포 2 file 클래식9번 2016.01.19 56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