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관련 링크 http://post.naver.com/viewer/postView.nh...No=1734867

일주일에 이틀은 교수님, 사흘은 아르바이트생으로 살아가는 <나는 지방대 시간강사다> 

 

 나는 지금 한 달에 12,000원의 건강보험료를 낸다. 얼마 전 주민센터에 제출할 서류가 있어 건강보험료 납입액을 12,000원으로 적었더니 어제는 전화가 왔다.

 

- ‘0’을 하나 빼먹으신 것 같은데요? 

- 정확히 적은 것이 맞습니다.

- 네? 아... 실례지만 직업이 어떻게 되시나요?

- 저는 대학교 시간강사입니다 

- 아니 대학에서 건강보험이 되시잖아요,

- 죄송합니다만, 대학에서 안 해줘요,

- 그럴 리가요,

- 정말 그렇습니다. 

 

 대학에서 노동자의 최소한의 안전망이라 할 수 있는 4대 보험조차 보장하지 않는 데 대해서는, 모두가 놀란다. 나를 사회적으로 보장해주는 직장은 대학이 아닌 24시간 패스트푸드점이다. 대학원생과 시간강사는 대부분 지역 가입자로, 혹은 부모님의 피부양자로 건강보험에 등록되어 있다.

 

 일주일에 사흘 맥도날드에서 냉동 감자를 나르고 설거지를 하고 테이블을 닦는다. 최저 시급 5,580원의 육체노동이지만, 적어도 나를 사회적으로 보장, 보호해주는 유일한 공간이다.

 

 이런 식으로라도, 한평생 열심히 일해 모든 가족을 피부양자로 든든히 품어준 내 아버지를 ‘부양’할 수 있다는 것이 기쁘고, 서럽고…… 그저 너덜너덜하다.

 

 지식을 만드는 공간이, 햄버거를 만드는 공간보다 사람을 위하지 못한다면, 참 슬픈 일이다.

 

_출처: 309동1201호, <나는 지방대 시간강사다>

 

후... 제산이 많으면 내년에 바로 대학원 들어가서 석박사를 노리겠는데 그게 아니니 문제입니다.

박사 학위 따는데 10년, 그걸 딴 후에도 바로 교수 된다는 보장 없이 강사 생활 최소 5년 이상 하면서 버티기에는 제 정신력과 인내력은 강하지 않습니다.

이런 걸 보면서 느끼는 건 역시 교사를 하면서 교수를 노리는 게 낫겠구나 하는 생각이네요.

Comment '1'
  • ?
    봄날 2015.11.23 18:54
    최근 교육부에서 대학 구조조정을 밀어붙이는 형국이라 시간강사들은 더욱 힘들어질 수 밖에 없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슈사회 게시판은 초성체가 금지됩니다. 함장 2015.07.03 4404
245 안철수 문,안,박 연립 거부...혁신전대 제안 11 타이커스 2015.11.29 520
244 금융위원회, 인터넷전문은행 2개사 인가 봄날 2015.11.29 399
243 해외 용병 떠나는 청년들 10 file 클래식9번 2015.11.27 559
242 < YS 서거> 전두환, 10분 조문…"역사적 화해냐" 질문에 '부답' 1 paro1923 2015.11.25 561
241 경찰, 음란사이트 ‘소라넷’ 수사 착수…폐쇄도 추진 4 file 클래식9번 2015.11.25 601
240 '한국 해군 캐나다 침공'은 오보라는군요. 1 함장 2015.11.24 450
239 터키, 시리아 국경서 러시아 전투기 격추…"영공 침범" 함장 2015.11.24 429
238 '남의 책 표지만 바꿔 출간'…교수 200여명 사법처리 봄날 2015.11.24 331
» <나는 지방대 시간강사다> 일주일에 이틀은 교수님, 사흘은 아르바이트생 1 HOMURA 2015.11.23 666
236 4자연대 통합 진보정당 ‘정의당’ 공식출범 8 봄날 2015.11.22 563
235 김영삼이 서거했군요. 4 alphatest010 2015.11.22 504
234 이 예언글이라는 글은 생각보다 꽤 정확하군요. 2 HOMURA 2015.11.21 579
233 경찰 '폭력시위주도' 민노총 등 8개 단체 압수수색 file 클래식9번 2015.11.21 411
232 민중총궐기를 ‘테러’하는 방법 8 alphatest010 2015.11.21 536
231 부상 경찰들이 증언한 폭력시위 6 file 클래식9번 2015.11.20 974
230 시사인 만화-노무현, 노인 ,노동자 혐오 2 타이커스 2015.11.19 763
229 이번주 노동계 기사 모음 봄날 2015.11.19 484
228 2015.11.14.일 자행된 불법적 비민주 독재세력과 그 부역자들의 폭동 및 해당사건에 대한 미성숙한 민주의식 소지자들의 반응에 관한 소고 33 Call 2015.11.18 696
227 아웅산 수치 '국정 자기가 지휘하겠다' 3 타이커스 2015.11.18 398
226 시위와 진압 사이 - 폭력은 폭력을 부른다 12 봄날 2015.11.17 508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2 Next
/ 2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