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04 추천 수 0 댓글 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9910be09d6547dfd569b6f9ccf2c569d[1].jpg

 

1. 갈수록 피규어가 늘어나네요. 나중에 기숙사 방 뺄때가 걱정이네요.

 

2. 이제 슬슬 졸업논문도 고민해야 하는데 걱정입니다. 사학과 다니는 위키러들은 많이 계시지만 그나마 쓸만해 보이는 분은 대놓고 저에게 죽창놓는다는 소리를 해서 못 물어보겠고 리베 고닉이라고 시비걸 사람이 많아 보입니다. 그것만 아니면 아주 죽이 맞을 사람들이 많아 보이더라고요.

 

3. 아버지는 별 일 없답니다. 그냥 타박상이 있어서 병원에 좀 누워계시다가 나온 뒤 가해자가 준 보상비로 차 고치면 되고, 회사 잠깐 쉰다고 별 타격가는 것도 없어서 오히려 휴가 얻은것처럼 편하시더군요. 전 요양온줄 알았습니다.

 

4. 현기차가 인터넷에서는 종잇장같은 철판과 프레임이라서 사고나면 바로 이승탈출 할것처럼 말하던데, 정작 사고난 걸 보니 꽤 강하게 박았는데도 생각보다 멀쩡하더군요. 현대차 중에서 그래도 메인스트림급으로 사셔서 그런가.

 

5. 에쿠스도 있고, 외제차도 있는데 왜 굳이 소나타를 풀옵션으로 샀냐고 물어보니 아버지 왈, 에쿠스는 예전에 타봤지만 연비가 영 아니고 덩치만 크고, 외재차는 지방에서 a/.s가 어려우니 적당히 위신도 세울수 있고 수리도 쉬운 소나타를 사셨다는군요. 이해는 하는데, 저라면 그래도 같은 돈이면 bmw같은 외제차를 타보고 싶네요.

 

6. 아마 대학교 마지막 여행은 베이징이 되겠군요. 여유가 있으면 거기에 일본도 더하고 싶습니다. 자금성과 이화원은 반드시 보고 싶어요.

shinjuku_night_1_by_romeo37l-d36q53m.jpg

7. 주머니에 들어갈만큼 작고 가볍고 스냅샷으로 적당히 찍어도 잘 나오는 그런 카메라 없는가 알아보는 중입니다. 여행 떄 큰 카메르를 들고다니는 건 짐도 늘어나고 체력도 은근히 소모하거든요. rx100은 터치가 안되고 너무 비쌌고, g7x는 rx100에 비해 여러가지로 열세인데다가 베터리가 rx100의 절반, nx미니는 줌랜즈 끼면 부피가 너무 커서 애매하네요. 컴팩트 카메라는 성능도 딸리고. 성능은 별거 없고, 위 사진처럼 밤에 거리 사진 찍어도 간판이 하얗게 안 날아가고 내 눈으로 보는 것처럼 선명하게 나오면 되요. 폰카는 그게 안 되서 밤의 화려한 도심을 못담는게 아쉬웠거든요.

  • profile
    CarreraRS2.7 2015.09.09 00:13
    1. 오어어 세이버 오르타나티부...!! 전 오타쿠라 하기에는 뭣하고 그냥 다른 영상 매체와 애니 사이에 선을 그을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 정도의 사람이지만 세이버는 묘한 매력이 있더군요ㅎㅎ
    ~~AUO! 밤의 거리로 나갈 것이다. 따라오거라!~~
    2. 호무라님께서 무조건적인 옹호를 한 적은 분명히 없음에도 불구하고 앞뒤 사정 모르고 네임드였다는 이유만으로 죽창을 찌르려하는 분별없는 사람들이 아직도 있나보군요... 그런 사람들 때문에 닉네임을 바꾸라고 말씀드릴 수도 없고 제가 다 답답합니다.
    3. 현까던 현빠던간에 웹상의 대부분의 주장이나 정보처럼 걸러서 들을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안 그래도 요새 현대가 엔진에만 R&D 예산을 몰빵하는듯한 모습을 버리고 섀시 설계를 노하우를 다시 적립해가느라 최근 차량무게가 증가하고 있는 것인데 쿠킹호일이라는 주장은 아주 틀린소리라고 생각합니다. 수많은 차량들이 판매되는 미국에서 시행되는 충돌테스트 결과에서 선전하는 것으로 그런 주장은 충분히 반박가능하리라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현기 망한다 고소하다, 자국민 봉으로 안다라는 소리를 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저는 현대의 장래는 아주 유망하다고 봅니다. R&D에 상당한 투자를 하면서 지적 받아왔던 퍼포먼스 관련 이슈들이 하나 둘씩 계속 개선되어가고 있기도 하고요, 퍼포먼스적인 이슈외에도 지적받았던 서비스도 조금씩 고쳐진다는 기사도 봤습니다. 현대자동차 후계자인 정의선 부회장도 개념찬 모습을 많이 보여주고 있습니다... 아직 결함차량을 뽑게된 운없는 차주에게 매몰찬 대우를 하는게 시정되었다는 소리는 못 들었지만 근시일 내에 고쳐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건 그렇고 크게 다치지 않으셨다니 참 다행입니다.
    4. 저라도 같은 값이면 수입차를 뽑아보겠습니다 ㅎㅎ;;
    5. 베이징 가실거면 날씨 좋을 때 가시는 것 추천드립니다... 겨울에 갔더니 어후... 대륙 칼바람이 얼굴을 벨 듯이 스칩니다... 여름에가도 분명 대륙기후 특성상 무지하게 푹푹찔 것이 분명할테니 말입니다....
  • profile
    HOMURA 2015.09.09 01:20
    2. 뭐, 그건 이해하는데, 일단 죽창 찌를거라면 내가 뭐 잘못했고 뭐가 띠꺼운지는 밝혀야죠. 누구나 실수를 하는 법인데 말도 안하고 무작정 그렇게 말하면 대응할 바법이 업거든요.
    5. 겨울에 갈겁니다. 시간은 그 때 뿐이에요. 코트나 두껍게 걸쳐야겠죠.
  • profile
    CarreraRS2.7 2015.09.09 01:25

    그런 인간들은 호무라님의 어떤 행동을 했는지 잘 알지도 못하면서 네임드리는 이유로 일단 쑤시고 보는 부류로 추정되더군요... 아예 상종을 안 하시는게 좋겠지만 위키하시면서 그런 사람들만 걸러낼 수도 없고 말이죠;;;
    아 왠만한 코트만으로는 안될겁니다.. 800이상의 패딩이 필요할거에요.... 내복이랑 귀마개랑 두꺼운 양말이랑... 싸맬 수 있는대로 다 싸매셔야 할겁니다;;

  • profile
    HOMURA 2015.09.09 01:31
    전 그저 사람들과 편하게 지내고 싶을 뿐 싸움은 좋아하지 않아요. 평화주의자죠. 더구나 이유도 모르는 사람과 굳이 만니서 싸우고 싶은 생각은 더더욱 없죠.

    추위는 걱정하지 않아요. 먼저 저는 추위에 강하고, 선물받은 패딩도 있거든요. 그게 선물하는 분이 시베리아에서도 입을 수 있다고는 하는데, 그게 뻥인지 사실인지는 몰라도 하여튼 따뜻해 보이더라고요.
  • profile
    CarreraRS2.7 2015.09.09 01:40
    요새 아주 성별로, 지역으로, 세대로 갈기갈기 찢어진데다가 정치질이 없는 곳이 없는 우리나라 사회현실에 크게 피로감을 느끼는 바로서 크게 동감입니다...
  • profile
    타이커스 2015.09.09 01:09
    ~~오오! 성처녀여!~~ 그나저나 호무라님정도면 고정닉들중 가장 이성적으로 행동하신 정도인데 아직도 죽창을 박아대는 양반도 있군요...
  • profile
    CarreraRS2.7 2015.09.09 01:21
    ~~눈알 쑤셔넣기 푹!~~
  • profile
    HOMURA 2015.09.09 01:21

    그래서 갈 엄두가 안나는군요. 그저 가끔 뭔 일 터지거나 누가 제 이야기 했다 제보 오면 눈팅만 할 뿐이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6518
1090 가끔식 드는 생각인데 2 2DU 2016.06.11 70
1089 가면 갈수록 위키위키 사이트들의 대외 이미지가 떨어지는 것 같네요. 20 file choi4624 2016.04.25 930
1088 가을야구는 오늘로 끝. 4 paro1923 2015.10.31 158
1087 가을이 되니 센치해지는 기분. 뭉글빵 2019.11.01 132
1086 가입했습니다. 5 Ni 2016.07.12 70
1085 가장 자비로운 사형방법은 마약 과대주입 아닐까요? 11 몽상가 2016.09.02 394
1084 가처분 신청결정문 올렸습니다. 21 함장 2015.09.13 596
1083 각명관 시리즈가 끌리는군요. 시아와사기 2015.08.02 220
» 간만에 올리는 이런저런 이야기 8 file HOMURA 2015.09.08 304
1081 간만에 올리는 이런저런 이야기. 40 HOMURA 2015.07.31 522
1080 간만에 잡설. 2 paro1923 2017.09.09 257
1079 간만입니다. 14 Mr.A 2015.12.07 273
1078 감기걸렸네요 빠가사리 2020.09.27 54
1077 갑자기 미러가 뜨네요 1 봄날 2015.11.13 248
1076 강남역에 약속이 있어서 방금 갔다가 돌아오는 길인데 4 alphatest02 2015.08.29 285
1075 같이 일하는 오빠 X지 평가하는 여자 알바생 file 제임스27 2020.07.16 167
1074 개성을 살려보는게 어떨까요. 3 적기가 2015.06.30 333
1073 개인 근황 12 어쨌거나 2016.01.21 256
1072 개인위키로 모니위키를 쓰는데 6 2DU 2015.10.20 202
1071 개인적으로 마스코트 사용을 좀 더 활발히 했으면 좋겠어요. 11 alphatest02 2015.08.10 3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61 Next
/ 6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