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4 21:04

잡담 aka 잡담

조회 수 764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우리 엘지가 개막 2연승을 하다니, ~~앞으로 얼마나 말아먹으려고~~ 어쨌든 시즌 결과야 이미 아는 것이나 다름없지만 그래도 당장에 기분은 좋습니다.

 

2. 일을 하다 보면 일 때문에 힘든 것보다 사람 때문에 힘든 게 훨씬 크다는 걸 느낍니다. 며칠 전엔 옆 부서 동료랑 점심 먹으면서 대판 싸웠네요. 한때 친하게 지냈었는데 말입니다. 빨리 발령을 받든지 관두든지 해야지... 농담입니다. 전 지금 사무실이 좋거든요. 뭐, 완벽한 일자리가 어디 있겠습니까. 일이 힘든 것보단 사람들이 짜증나는 게 낫습니다. 걍 일만 하면 되거든요. 돈은 벌 수 있어요.

 

3. 그래서인지 요즘은 퇴근만 하면 스트레스를 푸느라~~설마 여기까지 들어와 보진 않겠지 박대리~~ 드라마를 보고 게임을 하고 소설을 씁니다.(응?) 소설 쓰다 질리면 가끔 들어와서 하나씩 고칠 만한 게 있나 스윽 보고 나가긴 하는데... 역시 예전만큼 열의가 나진 않습니다.

 

4. 날이 좀 풀리나 싶더니 다시 추워졌죠. 날 풀리면 연애도 좀 하고 해야 할 텐데, 또 지금 맡은 일을 하는 동안은 사람 만나는 것보단 일에 집중하고 싶고, 뭐, 그렇습니다. 딱히 결혼 생각도 당장엔 없는데 아니 진짜, 요즘 왜 그렇게 청첩장이 많이 날아오는지... ~~화가난다~~ 생각해 보면 내 짜증을 공유(???)할 수 있는 상대가 있다는 건 좋을 것 같긴 한데, 어디 그런 사람 찾기가 쉽냐고요. 모르겠습니다. 걍 일이나 해야죠. 와, 출근이 열두 시간도 안 남았잖아? 행복합니다 정말. ~~뷁~~

 

5. 그런 의미에서 3월은 이미 조졌고 4월은 다함께 즐거워 봅시다...?

  • ?
    paro1923 2019.03.25 00:32

    1.  한화도 개막전에서 강광회 때문에 석패했지만, 이튿날 되갚아주는 등 그럭저럭 나쁘지 않은 첫 테이프를 끊었습니다. 용규 때문에 어수선하게 시작한 것 치고는 그나마 다행입니다만, 아직 시즌은 기니까요.

     

    2. 집단 생활은 정말 '사람'이 문제죠. 저는 반대로 일이 힘들어도 짜증나는 사람과 어울리는 것보단 낫다는 쪽이지만요.

  • ?
    perpenDcular 2019.03.31 00:29
    1. ~~이제 7경기 진행됐는데 벌써부터 한숨이 나오는 건 기분 탓인지(...)~~ 희망고문(?)인 줄 알면서도 애써 4월까진 두고봐야 올시즌 견적이 나오겠지 하고 있습니다. ㅋㅋㅋㅋㅋㅋ 양감독의 롯데한테 지니까 이상하게 기분이 더럽습니다. 뭐, 이런 날도 있는 거겠지만요.
  • ?
    paro1923 2019.03.31 04:40
    저희도 김기태한테 별 뭐같은 도발당하고 루징까지 당해서 그 기분 이해가 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6369
1001 10일자 DDoS 공격 진행중 (종료) 13 wkpark 2015.11.10 472
1000 이런저런 이야기 17 HOMURA 2015.10.05 471
999 서울 쪽엔 오늘 시위가 한창인가 보군요. 38 paro1923 2015.11.14 471
998 [모니위키] mDict 사전 덤프 테스트용 4 wkpark 2015.09.01 469
997 인터넷 민주주의 - 한 명이 여러명인 행세 저지하기 2 choi4624 2016.04.12 467
996 [테스트] 5000개 문서 mdict 덤프 (html) 1 file wkpark 2015.12.08 467
995 길가다가 교통카드를 주웠어요. 4 alphatest02 2015.07.24 465
994 드래곤볼에서 오반이 약해진건 세계관 특징? 아니면 손오반 체질 일까요...? 1 펄시우스 2016.08.19 464
993 돈가스 이야기 2 file HOMURA 2016.03.07 464
992 전북현대 내가 쓴 순수기여항목 철회중인데 복구하는놈은 뭐하는 놈이지? 8 storyjin 2015.08.04 463
991 봄날씨의 위키위키에 집중하자는 말은 저에게 전혀 이해가 안 되는데 12 함장 2015.12.18 463
990 저번 신경정신과 입원은 성공이라고 생각합니다. 7 어쨌거나 2016.09.13 462
989 [요리베다] 오늘의 저녁밥 5 집토끼 2015.07.18 462
988 논문 초고 끝났다.. 16 HOMURA 2015.11.09 461
987 호무라님, 죄송합니다. 6 hinuOO 2015.11.13 461
986 자잘한 반달이 가끔... 1 무식한공병 2018.10.01 459
985 데스노트 드라마 판의 스토리가 심상치 않습니다. 1 함장 2015.07.02 459
984 미국 최대의 커뮤니티 사이트, 레딧의 스캔들의 진행과정 5 Urusa 2015.07.11 455
983 부트스트랩 테마 작업 완료 및 사용자 CSS 기능 지원 wkpark 2016.01.25 455
982 [안전 베다] 팔목에 끼는 수상 안전장비 Kingii 1 집토끼 2015.07.04 45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58 Next
/ 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