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39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이리저리 스트레스를 많이 받다 보니 폭식을 하게 됐고, 그러다 결국 위궤양과 십이지장궤양이 동시에 도졌습니다. 하아...

 

2. 특정 상습차단자의 다중 IP로 추정되는 IP가 동일 패턴으로 편집을 하는 게 포착됐습니다. 덕분에 '오인사격'까지 해 버렸네요.

그 상습차단자는 몇 번이나 호박씨 까다 들켜놓고 여전히 뻔뻔스럽게 행동하는데 참 가증스럽습니다.

 

3. 요즘 나오는 라노베나 웹소설 퀄리티를 보면, 차라리 나도 뭔가 끄적여볼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뭐어, 어차피 귀찮아서 생각만으로 끝날 푸념인데다, 심심파적으로 읽는 '소비용 소설'에 정색하는 것도 웃긴다고 생각이 드네요.

  • ?
    perpenDcular 2019.03.08 20:52
    1. ~~아이고~~ 스트레스를 먹는걸로 푸는 게 별로 좋지 않다는 건 알지만서도 저도 스트레스 받으면 뭘 먹는 타입이라... 고도의 의지(?)로 조절하는 수밖에 없는 듯합니다.

    3. 진입장벽이 어느 정도는 있는 시장이 최소한의 퀄리티는 보장이 되겠죠. 그렇게 보면 웹은 정말 진입장벽이랄 게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 와중에도 간혹 걸작...까지는 아니더라도 작품성이 있는 녀석들이 영화라든지 다른 형태로도 나오던데 보면 신기할 때도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5354
1000 아니 이럴수가 사라다 엄마가....(스포일러) 1 함장 2015.07.04 441
999 전북현대 내가 쓴 순수기여항목 철회중인데 복구하는놈은 뭐하는 놈이지? 8 storyjin 2015.08.04 436
998 근황 3 시아와사기 2015.11.10 435
997 누군가 나무위키의 문서를 복붙하고 있는 것 같은데... 13 perpenDcular 2016.05.01 435
996 호무라님, 죄송합니다. 6 hinuOO 2015.11.13 435
995 이젠 일부러 대량 복붙하는 이용자도 있군요. 12 함장 2015.09.17 434
994 베이징에서의 소식. 7 file HOMURA 2015.12.24 433
993 후.. 처음으로 '새로 만들어진' 여기에다가 글 써보는 군요. 10 smrmaak 2015.10.19 432
992 오랜만에 들렸는데 밑밑 글 보고 생각난김에 뻘글 좀 써보고 갑니다. 4 Qjfrmf 2018.04.20 430
991 요즘 근황 13 HOMURA 2015.11.02 430
990 잡담 17 wkpark 2015.11.20 429
989 토플, 텝스, 토익 보고 소감...이라면 6 NEET 2016.08.06 428
988 어린 상주 이야기 4 봄날 2015.10.26 427
987 어제 우리 소대에서 [[미래일기]] 를 다같이 정주행했습니다. 3 [군대간]무식한공병 2015.11.01 426
986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음. 12 함장 2015.12.17 425
985 데스노트 드라마 판의 스토리가 심상치 않습니다. 1 함장 2015.07.02 425
984 요즘 눈에 띄는 반달 유형이 있습니다. (짧은 글) 3 paro1923 2018.10.23 424
983 중국의 사이비 종교 [[화장종문]]. 2 함장 2015.11.30 424
982 [요리베다] 오늘의 저녁밥 5 집토끼 2015.07.18 424
981 차라리 여기가 모든 인터넷 문제의 만악의 근원이나 악의 소굴이라면 좋겠군요. 3 집토끼 2016.03.22 42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57 Next
/ 5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