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81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원래 어렸을 때부터 낮보다는 밤을 좋아해서 그런지, 밤에 잠을 자는 것 자체가 참 힘들더군요.

 

정말 심해지면 가까운 대학병원에 가봐야겠지만, 아직 그 정도는 아닙니다. 하지만 몸이 좀 피곤하군요.

Who's 몽상가

profile

1992년 서울 출생. 현재 서울 거주중. 2011년 제2국민역에 편입된 남자. 카톨릭 신자. 예수님과 석가모니의 뜻에 따라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자 함. 고기를 굉장히 좋아함. 2019년 1월 2일 처음으로 직업을 구함. 하느님과 예수 그리스도를 믿으며 과학만능주의와 인권지상주의,쾌락지상주의를 숭배함. 죽을 때까지 소설가를 꿈꾸는 몽상가. 가장 동경하는 창작캐릭터는 DC코믹스의 플래시.

  • ?
    paro1923 2019.01.03 05:24
    저는 저녁에 일을 하느라 역시 '올빼미'가 된 상태입니다.

    위장장애 조심하시길. 밤낮이 바뀌면 부수적으로 몸에 잔병도 늘더군요.
  • profile
    몽상가 2019.01.03 14:52
    위장에 문제가 생기면 온몸의 컨디션이 망가지더군요. ㅠ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5481
1001 논문 초고 끝났다.. 16 HOMURA 2015.11.09 447
1000 부트스트랩 테마 작업 완료 및 사용자 CSS 기능 지원 wkpark 2016.01.25 443
999 오랜만에 들렸는데 밑밑 글 보고 생각난김에 뻘글 좀 써보고 갑니다. 4 Qjfrmf 2018.04.20 442
998 토플, 텝스, 토익 보고 소감...이라면 6 NEET 2016.08.06 439
997 전북현대 내가 쓴 순수기여항목 철회중인데 복구하는놈은 뭐하는 놈이지? 8 storyjin 2015.08.04 438
996 후.. 처음으로 '새로 만들어진' 여기에다가 글 써보는 군요. 10 smrmaak 2015.10.19 438
995 주말 시간 알차게 보내야지 했는데... 1 따스한커피 2019.03.09 437
994 호무라님, 죄송합니다. 6 hinuOO 2015.11.13 437
993 근황 3 시아와사기 2015.11.10 436
992 누군가 나무위키의 문서를 복붙하고 있는 것 같은데... 13 perpenDcular 2016.05.01 436
991 이젠 일부러 대량 복붙하는 이용자도 있군요. 12 함장 2015.09.17 435
990 베이징에서의 소식. 7 file HOMURA 2015.12.24 434
989 드래곤볼에서 오반이 약해진건 세계관 특징? 아니면 손오반 체질 일까요...? 1 펄시우스 2016.08.19 432
988 김종국이 계단 오르는거 보고 1 따스한커피 2019.01.31 431
987 요즘 근황 13 HOMURA 2015.11.02 431
986 잡담 17 wkpark 2015.11.20 430
985 어린 상주 이야기 4 봄날 2015.10.26 428
984 데스노트 드라마 판의 스토리가 심상치 않습니다. 1 함장 2015.07.02 427
983 어제 우리 소대에서 [[미래일기]] 를 다같이 정주행했습니다. 3 [군대간]무식한공병 2015.11.01 427
982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음. 12 함장 2015.12.17 42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58 Next
/ 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