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96 추천 수 1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년 일명 '리그베다 위키 사유화 사태'로 인하여 이 위키는 잠시동안 이용불능 상태가 되었고, 그 당시 신원을 알 수 없는 한 프로그래머가 리그베다 위키의 데이터베이스를 복제하여 '나무위키'라는 사이트를 만들고 현재까지 이르렀습니다. 그 이후 '나무위키'의 인지도는 이 위키를 완벽하게 대체하였고 이 위키는 사실상 존재만 하는 위키로 남았습니다. 그러나 이에 대해서 현 시점에는 '위키의 재부흥'에 대해서는 별 관심이 없는 것 같습니다. 아직도 리그베다위키의 db는 한국 대통령을 박근혜라고 써놓은 시점이니까요.

 

현재 나무위키는 소위 말하는 '엔하계 위키'의 이미지를 적극적으로 땅으로 떨어트리다 못해 아예 땅을 파고 들어갈 수준인데, 과거에는 리그베다 위키를 인용하는 행위가 '그리 적절하지 못한 행위'였을 지언정 어디서 리그베다를 인용한다고 그렇게 욕은 먹지 않았지만, 지금은 나무위키를 아예 관음하면서 나무위키의 내용을 일부러 조롱하기 위해서 퍼가고 스크린샷으로 남기는 행위, '나무위키 꺼라'는 6글자가 유행어인 시대이기 때문입니다.

 

리그베다 위키는 그 사건 이후로도 현재까지 살아있지만 재부흥을 위해서는 별 다른 노력을 했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리그베다 위키는 리그베다 위키 DB의 적법한 권리자이다'라는 판결이 나왔을 때, 이를 적극적으로 인터넷을 돌며 홍보하고, 나무위키의 불법성과 리그베다 위키의 유일한 합법성, 그리고 '리그베다 위키 사유화 사태'에 대한 통렬한 반성과 그 때의 문제가 되는 소지들(가령 저작권을 '청동에게 기부' 한다는 약관이었다든가) 들은 모두 개선하였다는 것을 홍보했다면 조금이라도 사람은 왔을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그런 홍보는 없었습니다.

 

리그베다 위키가 줄곧 욕먹던 것이 '토론 문화'였는데, 나무위키의 토론 문화 또한 그에 못지 않으며 논리를 갖춘 사용자가 그쪽에서도 쪽수논리, 목소리 큰 사람이 이기는 논리, 교묘한 발언으로 화를 돋궈 차단을 유도하는 행위 등은 여전히 일어나고 있으며, 그렇게 억울하게 쫓겨난 사람들을 리그베다 위키가 적극 포용하고, 반론의 장을 제공하는 것도 가능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런 포용은 없었습니다.

 

나무위키가 욕을 먹는 이유 중 하나가 일부 페미니스트 성향의 사람들로 하여금 '극심한 여성혐오성'이었는데, 가령 나무위키의 성 평등주의 날조 사건이 언론을 탔을 때, 아니 그 이전에 '페미니즘과 여성을 위한 위키'라고 '페미위키'가 생길 때 리그베다 위키가 좀더 빠르게 나서서 '우리 위키는 여성도, 여성주의적 관점도 환영한다, 나무위키만 위키가 아니다 우리도 있다'라는 식으로 홍보를 하는 것도 가능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런 홍보는 없었습니다.

 

분명한 것은 나무위키는 사실상 '일베저장소' 급으로 인터넷 전역에서 욕을 들어먹고 있지만, 거기에 기여하는 사람이 분명히 존재하고 조회수가 나오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들은 나무위키를 싫어하면서도 어떤 이유에서건 나무위키에서 문서를 쓰고 기여하는데, 그런 사람들에게 리그베다 위키가 과거의 과오를 진심으로 반성하고 올바르게 운영하겠다는 것을 약속하여 그들이 리그베다 위키로 돌아오게 할 수 있다면, 새로 선 리그베다 위키는 다시금 부흥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우선은 나무위키의 '최신 정보들'을 적극적으로 포크하는 것을 허용하고(CCL이 동일하기 때문에 리그베다 위키는 나무위키의 문서를 게재하는 것은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그 중에서 리그베다의 정책(정치인 금지 등)에 맞지 않는 것은 잘라내며, 그리고 이 최신 정보들 중에 심각한 오류들, 또는 그 서술 논조에 불만이 있는 사람들을 적극적으로 유치한다면 리그베다 위키가 다시 부흥할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 ?
    윌슨 2018.11.29 23:31
    갈 길 가쇼. 지나가던 선비 양반. 어차피 망한 곳 붙들어봤자 얻는 건 공허한 외침과 오한 뿐이라오.
  • ?
    paro1923 2018.12.09 01:05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5481
1001 아니 이럴수가 사라다 엄마가....(스포일러) 1 함장 2015.07.04 447
1000 부트스트랩 테마 작업 완료 및 사용자 CSS 기능 지원 wkpark 2016.01.25 443
999 오랜만에 들렸는데 밑밑 글 보고 생각난김에 뻘글 좀 써보고 갑니다. 4 Qjfrmf 2018.04.20 442
998 토플, 텝스, 토익 보고 소감...이라면 6 NEET 2016.08.06 439
997 전북현대 내가 쓴 순수기여항목 철회중인데 복구하는놈은 뭐하는 놈이지? 8 storyjin 2015.08.04 438
996 후.. 처음으로 '새로 만들어진' 여기에다가 글 써보는 군요. 10 smrmaak 2015.10.19 438
995 주말 시간 알차게 보내야지 했는데... 1 따스한커피 2019.03.09 437
994 호무라님, 죄송합니다. 6 hinuOO 2015.11.13 437
993 근황 3 시아와사기 2015.11.10 436
992 누군가 나무위키의 문서를 복붙하고 있는 것 같은데... 13 perpenDcular 2016.05.01 436
991 이젠 일부러 대량 복붙하는 이용자도 있군요. 12 함장 2015.09.17 435
990 베이징에서의 소식. 7 file HOMURA 2015.12.24 434
989 드래곤볼에서 오반이 약해진건 세계관 특징? 아니면 손오반 체질 일까요...? 1 펄시우스 2016.08.19 432
988 김종국이 계단 오르는거 보고 1 따스한커피 2019.01.31 431
987 요즘 근황 13 HOMURA 2015.11.02 431
986 잡담 17 wkpark 2015.11.20 430
985 어린 상주 이야기 4 봄날 2015.10.26 428
984 데스노트 드라마 판의 스토리가 심상치 않습니다. 1 함장 2015.07.02 427
983 어제 우리 소대에서 [[미래일기]] 를 다같이 정주행했습니다. 3 [군대간]무식한공병 2015.11.01 427
982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음. 12 함장 2015.12.17 42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58 Next
/ 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