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1 00:28

올해도

조회 수 461 추천 수 0 댓글 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는 말은 현실 인맥들한테서 많이들 들으실 테니...

우리는 우리가 "우리 위키"라고 부르는 이 위키가 지금보다 더 발전할 수 있도록 함께 더 힘쓰자는 말로 인사를 대신하겠습니다.

~~(그러는 저는 올해 아마 1분기 이상 자리를 비우게 될 예정이지만 말입니다)~~

다들 건강하십쇼.

  • ?
    paro1923 2018.01.01 00:59
    덕담대로, 올해는 우리 위키가 하는 일 잘 되고 무탈했으면 좋겠습니다.

    ※ 다들 건강에 유의하시길... 얼마 전에 목이 너무 아파서 정형외과 가니까 '일자목'이 됐다더군요...;
  • profile
    집토끼 2018.01.03 21:17
    http://bbs.rigvedawiki.net/wwork0/112359

    올해도 어김없이 꾸준글이 왔네요.
  • ?
    perpenDcular 2018.01.04 21:35
    그 꾸준글을 보는 입장에선 지겹습니다만, 저 당사자 입장에선 해 달라는 걸 안 해 주니 답답할 것도 같습니다. 무리한 요구도 아닌 것 같은데요(...)
  • profile
    집토끼 2018.01.03 21:18
    그보다 좋은 의도로 말하신걸로는 알겠지만. 아무래도 북녘의 사고 방식과 여기와 다를게 뭔가 하는 씁쓸함이 드는데요.
  • ?
    paro1923 2018.01.08 05:22
    뭐어, 우리가 무슨 북핵 급의 민폐를 끼친 것도 아니니... 아무튼, 집토끼 님도 올해 하는 일들이 다 잘 되길 바랍니다.
  • ?
    paro1923 2018.01.07 00:24

    덕담이 오가길 바랬는데, 오히려 어딘가 날이 선 댓글이...;

  • ?
    perpenDcular 2018.01.07 16:17

    날이 섰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관리그룹 분들은 보이지도 않은 지 좀 됐고 연간 활동 회원이 이렇게 많이 잡아도 스무 명이 안 되는 상황에서 충분히 나올 수 있는 반응이라고 봅니다. 그렇게 봅니다만, 그래도 저런 시각에 대해 아쉬운 게 있다면 우리 이용자들이 이런 상황을 자초하진 않았단 겁니다. (적어도 전 그렇게 봅니다.) 노력의 방향이 잘못됐을지 어쩔지 몰라도 우린 개인 시간 쪼개 가며 힘쓰고 있고, 언젠가 결실이 나타나길 바랄 뿐이겠죠. 기분 나쁘라고 하신 말씀도 아닐 테니 이쯤에서 줄이겠습니다. 두 분 다 건강하시고요.

  • ?
    paro1923 2018.01.08 05:21
    그저 죄송스럽네요. 아무튼, 부디 올 한 해 하는 일 다 잘 되시길 바랍니다.
  • profile
    펄시우스 2018.02.02 14:18
    1달이나 늦었지만, perpenDcular 님도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6518
1070 [모니위키] mDict 사전 덤프 테스트용 4 wkpark 2015.09.01 483
1069 미국에서 동성결혼 금지가 위헌이 되었군요. 2 함장 2015.06.27 481
1068 제가 해킹을 당할 줄은 몰랐군요. 2 밀레니엄 2015.08.01 479
1067 외부언급 금지를 좀 바꾸면 좋을 것 같네요. 2 choi4624 2016.04.24 478
1066 엽기 떡볶이는 아무리 먹어도 적응이 안 돼요 13 봄날 2015.08.03 476
1065 10일자 DDoS 공격 진행중 (종료) 13 wkpark 2015.11.10 474
1064 이런저런 이야기 17 HOMURA 2015.10.05 473
1063 드래곤볼에서 오반이 약해진건 세계관 특징? 아니면 손오반 체질 일까요...? 1 펄시우스 2016.08.19 473
1062 [테스트] 5000개 문서 mdict 덤프 (html) 1 file wkpark 2015.12.08 472
1061 서울 쪽엔 오늘 시위가 한창인가 보군요. 38 paro1923 2015.11.14 471
1060 [요리베다] 오늘의 저녁밥 5 집토끼 2015.07.18 468
1059 자잘한 반달이 가끔... 1 무식한공병 2018.10.01 467
1058 논문 초고 끝났다.. 16 HOMURA 2015.11.09 467
1057 전북현대 내가 쓴 순수기여항목 철회중인데 복구하는놈은 뭐하는 놈이지? 8 storyjin 2015.08.04 466
1056 봄날씨의 위키위키에 집중하자는 말은 저에게 전혀 이해가 안 되는데 12 함장 2015.12.18 466
1055 돈가스 이야기 2 file HOMURA 2016.03.07 464
1054 호무라님, 죄송합니다. 6 hinuOO 2015.11.13 463
1053 미국 최대의 커뮤니티 사이트, 레딧의 스캔들의 진행과정 5 Urusa 2015.07.11 462
1052 데스노트 드라마 판의 스토리가 심상치 않습니다. 1 함장 2015.07.02 461
» 올해도 9 perpenDcular 2018.01.01 46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61 Next
/ 6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