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32 추천 수 1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요새 며칠 까먹고 있던 일과(...)인 성코레 공식 트위터 확인을 오늘에서야 했는데, 26일에 새 트윗이 이미 떴었더군요. 4월에 리뉴얼을 위해 올해 가을까지 일시정지 한다고 들었을때 "정확한 날짜가 없이 가을이라고 하는걸 보니 11월 말 쯤에 소식이 있겠군" 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정말로 11월 말에 소식이...

 

솔직히 반 정도는 포기하고 있었는데, 이걸 보고 텐션이 올라갔습니다. 텐션 올라간 김에 스팀판 진삼7 엠파도 지르고 뭐, 이건 농담이고, 겨울 세일에 더 큰 세일이 있을거라고 생각하면서도 1달을 더 못 기다리고 가을 세일에 지르려고 마음먹은게 우연히도 오늘 이었다는 거지만...

 

2.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DMM은 기본적으론 해외 접속을 막고 있습니다. 덕분에 일 하고 있는 지금은 접속을 못 해서 자세한 정보를 못 보지만, 집에가면 성코레 문서 좀 수정하려고 합니다.

 

사실 데레스테 문서를 만들고 싶었지만, 문서 하나를 통째로 만들어 본 경험이 없는지라, 도대체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하는지 감도 안 잡혀서 못 건드리고 있는데, 이건 기본 문서도 이미 만들어져 있고, 애초에 이번에 공개된 정보 자체가 워낙에 적은지라 간단하게 할 수 있을듯 해서 말이죠. 뭐든지 시작은 작은거 부터 해야죠.

 

3. 일 하러 오기전에 잠깐 봐 뒀는데, 그래픽이 확 바뀌었습니다. 각 캐릭터의 SD 버전이나 게임플레이 화면이 단순한 조형에 단순한 채색이던게 도트 그래픽같이 바뀌었습니다. 음, 천년전쟁 아이기스가 이런 식이던가? 아~주 오래전에 한판 해 보고 그만둬서 어떤지 잘 기억이 안 나는군요. 기존의 것도 싫은건 아니었지만, 개인적으론 두개중에 하나 꼽으라면 리뉴얼판을 꼽겠어요. 

 

그 외에도 몇몇 캐릭터는 기본 일러스트도 갈렸습니다. 기본일러가 갈린 성중에 하나인 오시성은 별로 관심이 없었지만, 톳토리성은 공속도 빠르고 대공도 높아서 신세(...)를 많이 진 성인데, 기존보다 많이 귀여워 져서(...) 기쁜 한편, 여태까지 봐 오던 애가 갑자기 변한듯한 느낌도 들어서 아쉬운 면도 있긴 있습니다.

 

캐릭터만 놓고 봤을때는 그렇다는 건데, 게임 외적인 면으론, 원 일러스트레이터는 자기 자식이 빼았긴거나 다름없는데 얼마나 가슴이 아플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저도 일단은 취미로 단편소설 쓰는 사람인지라, 제가 만든 캐릭터를 자식같이 보는건 일단 제쳐두고 어른의 사정으로 인해 다른 사람이 그대로 가져다 쓴다고 상상만 해도 이렇게 슬픈데 말이죠.

 

말은 이렇게 했지만, 사실 제 눈으로는 이게 그림체만 바뀐건지, 사람마저 바뀐건지 모릅니다(...) 그나저나 이 그림체 어디서 본것 같은데...

 

4. 이번 재개장 공지의 리트윗 수는 약 4천으로, 칸코레의 그라프 체펠린 + 프린츠 오이겐 드랍 공지의 1만 3천에는 훨씬 못 미치지만, 저 처럼 이 게임을 기다리던 사람들이 많이 있었나 봅니다. 완전히 죽은 게임은 아니네요. 하지만 높은 기대치와 그에 못 미치는 퀄리티가 첫 실패의 원인중에 하나였다고 생각하는데, 이번에는 "재개장"이기 때문에 또 기대치가 필요 이상으로 높아지진 않았나 하는 걱정이 있습니다. 

 

사실 DMM에서 한번 닫았다가 재개장 한 게임은 이게 처음이 아닙니다. 언제 오픈했는지, 언제 닫았는지는 관심이 없어서 모르지만, 몇달쯤 전에 가르간티아 게임판이 재개장 한걸 봤는데, 재개장 한 뒤 얼마 안 돼서 성코레 (당시 이미 휴업중) 보다 아래에 랭크된 걸 보곤 놀랐는데, 과연 똑같이 한번 망한 전적이 있는 성코레의 앞날은 과연 어떨지...

 

 

한번 망한 게임이 다시 성공하기란 힘들 일일 테지만, 파판 14의 경우도 있고, 잘 됐으면 좋겠습니다. 일단은 저도 원년 멤버(?)이기도 하고 말이죠. 사실 이렇게까지 제가 정착한 브라우저 게임이 없다보니 (칸코레는 몇달 하고 몇달 안 하는 사이클이고) 더욱 더 잘 됐으면 좋겠습니다. 

  • ?
    시아와사기 2015.11.28 17:35

    간단하게 추가 완료. 기존 성코레가 칸코레였다면, 리뉴얼 판은 아이기스로군요... 그럼 이제 시로기스라고 불러야 되나?

  • ?
    함장 2015.11.28 20:47
    항목 봤습니다. 일본은 성도 모에화 하는군요... 소재 자체는 좋은 것 같은데 이전 버전은 운영이 안 좋았나 보네요.
  • ?
    시아와사기 2015.11.29 05:01
    전 게임에 빠져 있어서 별 생각이 없었는데, 전체적인 반응을 보면 그런가 보더라고요. 사실 지금 생각해 보니 꽤나 어려운 이벤트 맵을 50번이나 클리어 해야 보상을 주는건 확실히 좀 심하긴 했죠.
  • ?
    paro1923 2015.11.28 21:08

    조금씩 추가하고 싶은 대로 하시는 게 장기적으로 도움이 될 겁니다. 이른바 '버려진 문서'들의 경우, 처음부터 완성도 높게 작성하려다 스스로 질려서 포기하는 경우가 꽤 많거든요.

  • ?
    시아와사기 2015.11.29 05:09
    본 게임이 릴리즈 될 쯤에는 제 내공(?)도 충분히지길 바라고 있습니다. 릴리즈 되고 나면 분리하거나, 구 버전 정보를 따로 빼고 신 버전만 남기는게 좋을 듯 해서 말이죠.

    그리고 게임 나온 뒤에는 1일 1성 추가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해 봐야 많이 바뀔 듯 해서...
  • ?
    paro1923 2015.11.29 05:10
    온라인 게임은 특성상 업데이트 성격에 따라 내용이 확 바뀌고 그러니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6378
1070 나무위키 운영자 정보랍니다. 9 이클루라 2017.04.07 569
1069 그러고 보니, 내용 숨기기 기능이 이젠 구현이 되는군요. 7 paro1923 2015.11.08 568
1068 회원탈퇴는 어디서 하죠? 3 제천대성 2015.06.27 566
1067 호숫가에 말라죽어가던 나무에 생기가 돌아오네요. 2 alphatest02 2015.07.12 566
1066 세이버 얼터 메이드 7 file HOMURA 2015.08.17 565
1065 [플래시게임] 지렁이키우기 게임 슬리더리오 푸념 2016.06.01 563
1064 구 약관에 약관고지에 대한 문구 2 wkpark 2016.01.25 562
1063 함장 씨는 권한 대행중입니까? 1 slugnoid 2015.06.28 560
1062 팔라펠은 언제 먹어도 맛있어요. 7 alphatest02 2015.07.26 558
1061 카드를 무기로 쓰는 캐릭터가 누구누구 있었죠. 9 함장 2015.06.29 555
1060 요즘 눈에 띄는 반달 유형이 있습니다. (짧은 글) 3 paro1923 2018.10.23 553
1059 내과에서 간초음파검사랑 A, C형간염 검사를 해보자고 합니다. 어쨌거나 2016.02.01 552
1058 윤종신-오르막길 alphatest010 2016.01.06 551
1057 DC위키를 둘러본 소감... 18 CarreraRS2.7 2015.08.18 548
1056 예전의 엔하/리베와 비슷한 분위키의 커뮤니티는 없으려나요. 14 HOMURA 2015.11.21 545
1055 고기는 먹고 싶은데 살찌는게 걱정된다면- 8 NEET 2015.10.12 544
1054 윈도우 10을 깔았습니다+기타등등 3 file 라스트 오더 2015.08.03 543
1053 게임별 스팀 세일 이력을 보여주는 사이트 집토끼 2015.07.25 536
1052 역시나 불기소 의견(혐의없음)으로 송치했군요. 2 어쨌거나 2016.04.12 535
1051 흔한 디씨의 인증.jpg 2 alphatest02 2015.07.20 53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