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37 추천 수 0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http://www.ibrandreview.com/news.php#1437988880

 

우리나라는 1979년에 서울 중구 소공동에 롯데리아 1호점 개점 이후 1980년대 들어서 아메리카나, 빅보이, 웬디스, 달라스, 메드리아, 버거잭 등 패스트푸드 시장의 형성기를 맞았다.맥도날드는 1988년을 기점으로, 하디스는 1990년을 기점으로 한국에 진출하면서 다양한 국내외 브랜드가 경쟁을 벌였다.

1990년대 중반에 들어 소득의 증대, 패밀리 레스토랑 업체의 발전 등으로 인해 패스트푸드 산업은 재편기를 겪는다. 1998년 말부터 2000년까지는 패스트푸드 브랜드들이 대규모 할인 행사로 출혈경쟁을 하는 등의 문제점이 발생했고, 이후 중소규모 브랜드와 하디스, 웬디스 등 일부 외국계 브랜드가 시장에서 퇴출되었다. 현재 국내 패스트푸드 체인은 맥도날드, 롯데리아, 버거킹, KFC, 파파이스, 맘스터치 등 6개 체인으로 좁혀진 상태이다.

2000년대에는 이런 움직임에 발맞추기 위해 고급화 전략을 사용한 크라제버거 등의 브랜드가 등장했다. 또한 멕시코 음식을 주제로 삼은 타코벨, 피타를 위주로 판매하는 피타핏 등 다양한 외국 브랜드와 비비고, 밥이답이다 등 한식을 패스트푸드화한 브랜드도 생겨나고 있다.

 

---- 여기까지가 기사 본문.

 

대한민국에는 1979년서울특별시 중구 소공동에 롯데리아 1호점이 들어선 이래로 오늘날처럼 발전되어 왔다. 패스트푸드 시장의 형성기였던 1980년대에는 아메리카나, 빅보이, 웬디스, 달라스, 메드리아, 버거잭 등 다양한 국내/해외 브랜드가 난립하며 경쟁을 벌였다. 맥도날드1988년을 기점으로, 하디스는 1990년을 기점으로 한국에 진출하였다.

 

90년대 중반에 들어 소득의 증대, 패밀리 레스토랑 업체의 발전 등으로 인해 패스트푸드 산업은 재편기를 겪는다. 98년 말부터 2000년까지는 패스트푸드 브랜드들이 대규모 할인 행사로 출혈경쟁을 하는 등의 문제점이 발생했고, 이후 중소규모 브랜드와 하디스, 웬디스 등 일부 외국계 브랜드가 시장에서 퇴출되었다. 현재 대한민국의 패스트푸드 체인은 맥도날드, 롯데리아, 버거킹, KFC, 파파이스 등 5개 체인으로 좁혀진 상태이다.

 

2000년대에는 이런 움직임에 발맞추기 위해 고급화 전략을 사용한 크라제버거 등의 브랜드가 등장하기도 하였다. 또한 햄버거나 닭튀김 위주의 기존 패스트푸드와는 달리 멕시코 음식을 주제로 삼은 타코벨, 피타를 위주로 판매하는 피타핏 등 다양한 외국 브랜드, 또한 비비고, 밥이답이다 등 한식을 패스트푸드화한 브랜드도 생겨나고 있다.
 
---- 여기까지가 [[패스트푸드]] 문서 2. 한국의 패스트푸드의 첫 세 문단.
 
위키가 누구 기사의 레퍼런스로 쓰라고 만든 건 아닌데 말이죠... 참...
  • ?
    봄날 2015.07.29 20:05
    세상에... 저거 고소감 아닌가요?
  • profile
    임네닉 2015.07.29 20:05
    어떻게 조치를 취할수 없나요?
  • profile
    alphatest02 2015.07.29 20:11
    언론사의 전제는 이래저래 빠져나갈 구멍을 많이 해두는 부분이라 어찌될지 모르겠군요.
  • profile
    집토끼 2015.07.29 20:31

    http://www.kcforum.co.kr/customerscouncil/Metro/

    그냥 언론이 아니라, 한국소비자포럼/한국소비자브랜드위원회라는 곳과 연계된 곳이군요. 어쩌면 이번 불펌 문제를 지적해도 폭탄돌리기, 꼬리자르기로 넘어가지 않을까요.

  • profile
    木文娥 2015.07.30 21:13
    저작권자(위키러)의 항의로 기사가 내려갔다고 합니다.
  • profile
    wkpark 2015.08.01 20:35
    저작권 개념이 전혀 없는 기사 / 찌라시 수준의 인터넷 언론사라는 것을 스스로 증명할 뿐이지요.

    기사가 내려갔다고 하니 다행이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6369
1101 검찰청 고소 및 관할 경찰서 수사지휘 후 경찰 수사 진행이 케바케인가 보네요. 2 어쨌거나 2016.02.28 665
1100 친구가 랜섬웨어에 걸렸네요. 3 집토끼 2015.10.30 649
1099 건어물 여동생 우마루짱을 요즘 보면서 느끼는데요 4 file alphatest02 2015.08.26 648
1098 모바일에서도 취소선이 되네요 4 Tiehulf 2015.07.13 644
1097 회원탈퇴는 어떻게 하나요;;; 7 Karz 2015.11.13 642
1096 사실 연애권력이 참 보면 웃기죠(...) 5 Urusa 2015.07.27 642
» 또 위키를 베낀 기사가 나왔군요. 6 木文娥 2015.07.29 637
1094 리그베다 위키의 어떤 미래를 바라시나요? 27 노숙까마귀 2015.08.16 634
1093 애니메이션계열을 파고드는중엔 참 옛생각이 잘도 납니다. 2 file alphatest09 2015.06.27 631
1092 위키게시판과 아크크레이들의 글들의 복구는 언제쯤 가능합니까? 6 전위대 2015.06.27 629
1091 한컴오피스 2014 VP 외장하드를 샀는데, 환불했네요 8 봄날 2015.10.21 628
1090 [[88올림픽고속도로]], 새 명칭 광대고속도로 논란 추가. 8 함장 2015.12.19 627
1089 EUD Editor라는 툴이 스타 EUD 유즈맵 제작하는데에 아주 물건이군요. 2 어쨌거나 2016.02.17 625
1088 미국에서는 나초를 이렇게도 만들어 먹는군요. 4 alphatest02 2015.07.29 623
1087 아니 천안에 이성당이 생긴다고? 6 봄날 2015.08.13 621
1086 코스트코 쇼핑하다가 저녁으로 햄버거를 하나 시켜 먹었어요. 4 alphatest02 2015.07.25 620
1085 회원탈퇴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나요? 2 pizon 2015.06.27 619
1084 오늘의 유로파 이야기-헝가리: 아이고 맙소사 우린이제 다 죽었어. 3 비잔뽕이부족합니다 2016.04.25 614
1083 위키게시판에 대한 의견에 간단히 답변 드리겠습니다. 6 함장 2015.07.04 614
1082 [위키 테마 조정] 네비게이션바 색상 조절 테스트 외 6 wkpark 2016.01.13 60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