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145 추천 수 0 댓글 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년 8월 20일 목요일, 저는 전주로 갔습니다. 전주는 예전부터 가고 싶다고 벼르던 곳 중 하나였죠. 교수님의 이야기를 듣고, 그리고 거기의 한옥마을과 음식을 듣고, 역사적인 장소라는 것을 듣고 가려고 벼르다가 드디어 가게 되었습니다. 단 이틀 이상 머무를 여력이 없어서 단기간으로 끝내기로 했죠.

 

그래서 전날 밤을 세고 용산역으로 갔습니다.

2408713A55D716D235C070

용산역에서 표를 잃어버려서 부랴부랴 역 직원에게 제 카드번호를 이용해 재발급 받는 해프닝, 그리고 바나나 자판기를 뽑는데 바나나가 운좋게 두개 뽑혀 나오는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천원 내고 바나나 두개를 먹어 아침으로 때웠죠.

22452C3A55D716D5194FBA

 

2574E63A55D716D802D431

용산역에서 전주역까지는 대략 1시간 40분 정도 걸립니다. ktx 기준이죠.

2523E63A55D716DB2A5EEE

 

23627C3A55D716DF0B85CA

 

2277E73A55D716E1010C8A

전주역이 맞이합니다. 정말 마음에 드는 건축물입니다. 조선 왕조의 뿌리, 최소 천년은 넘은 도시의 전통을 잘 담았어요.

2657B53A55D716E411EAAF

 

2104473B55D716E72B07CE

 

2302CC3B55D716EA2DE582

 

2278AA3B55D716EE2D58D7

전주역에서 나오자마자 관광안내소가 보입니다. 저는 한옥마을로 갑니다. 한옥마을로 가기 위해 저는 72번 버스를 탔죠.

23776D3B55D716F136DE5E

한 30분 정도 달리니 도착.

227B723B55D716F72D650C

전동성당이 멀리 보이고,

26333A3B55D716FB02D2B3

옆에는 풍남문도 있군요.

262F813B55D716FF05711E

일단 전동성당으로 갑니다.

267B153B55D717023309E8

가는 길에 파는 전주 모주. 막걸리에 대추, 계피 등을 함께 끓인 음료수입니다, 알콜은 한 1프로 정도 들어서 차를 탈 게 아니면 음료수로 마셔도 무방할 정도죠. 작은 건 3000원.

272CA43B55D71705070620

 

272DC43B55D71709079562

전동성당입니다.

212A943B55D7170D0AA554

 

2701F73B55D717102E6A5A

 

23022A3B55D7171329BAD6

 

2568843455D71717227192

 

2478383455D7171B1557D5

 

217EC53455D7171F103C86

 

2377573455D7172215E72E

 

2702183455D717250F20B6

 

25703B3455D717291CDF01

 

26648B3855D7177337A5FC

 

2616D23855D717760EBF0C

 

251C363855D7177A095104

 

217EF53855D7177D222E38

 

2211983855D7177F138C9D

 

247C393855D717822474C6

 

245C5F3855D717853F3B56

 

2235D23B55D7178803F2D5

 

247C1B3B55D7178C34BBE7

 

262A5E3B55D7178F0DB887

 

2238913B55D7179302BA3F

 

2301F13B55D7179631B8EA

작지만 아름다운 성당입니다. 자세한 설명은 위키에서 퍼옵니다.

 

1791년 신유박해 당시 천주교 신자였던 윤지충(고산 윤선도 6대손),[2] 권상연이 최초로 순교했던 터로써 1889년 프랑스파리 외방전교회 소속 보드네 신부가 부지를 매입하고 1914년 프와넬 신부가 설계하여 완공되었다.
건축물 자체의 아름다움으로만 따지면 명동성당보다 낫다는 평을 들을 정도다. 전동성당은 기본적인 로마네스크 양식의 주조에, 비잔틴풍의 돔으로 마무리 되어있다. 한국 영화 편지의 촬영장소과 MBC 아침 드라마인 단팥빵의 촬영지로 유명하다.[3] 많은 전북 지역의 천주교 신자들이 이 곳에서 혼인성사을 올리기 위해 꽤나 줄 서서 기다린다고 한다.
건축계에서는 한국의 초기 성당건축으로 서울특별시 명동성당, 아산시 공세리성당과 함께 가장 중요시되는 건축물이라고 한다

217EDC3B55D71799325907

다음은 경기전으로

261D883B55D7179C188A48

 

275E573955D7179F08131C

 

2138D43955D717A2285223

가기 전에 유명한 맛집 중 하나인 촌놈의 손맛에서 경단꼬치를 먹고

2637913955D717A62A111B

들어갑니다.

2532BB3955D717A92D38CE

 

263E823955D717AD23C2CA

 

2454113955D717B1117977

 

2533533955D717B42264A0

 

251C093C55D717B71A8514

 

260DAF3C55D717BA258357

 

2715423C55D717BE1F5D83

 

260EB33C55D717C122B6D9

 

22129F3355D717EE2EE46B

 

2319153355D717F2295B83

 

2722D93355D717F5200A2E

 

210AD23355D717F934B1FB

 

2526043355D717FC1D883E

 

2214D13355D717FF2DE2BB

조선을 세운 영웅이자 최고의 명장 다운 모습은 그림 속에서도 여실히 드러나는군요.

241FDF3355D7180223BB37

 

230BBA3555D718060A3929

 

2202743555D7180913B319

 

2503FB3555D7180C117C39

 

2158983555D7180F35C1B1

 

23674B3555D71812287FF0

 

2370EC3555D718151F294F

 

2717293555D7181902F617

 

276D4E3655D7181C014EA0

 

215A3A3655D7181F0F8BDC

 

244C0E3655D718221DFA3A

 

2159CA3655D718261024CA

 

2459A23655D7182A120D2B

 

226A1A3655D7182D042D3B

 

23602B3655D718310A867A

 

27659D3555D71835292382

 

26702E3555D71838215924

 

2555013555D7183B385045

 

210C163555D7183E0A886B

 

2173013555D718421E8913

 

275E9F3555D7189A318865

 

226D963555D7189C24C616

 

2515263555D718A0056951

 

247A8F3555D718A319D45C

 

25674B3555D718A72A81BA

 

2517293555D718AA04380F

 

260BCF3555D718AD0BE0BF

 

251C843C55D718B11CBB20

 

2111F83C55D718B325080C

 

22134F3C55D718B724E9DD

 

2209203C55D718BB2C2525

 

271EB93C55D718BF1BDA7F

 

2610773C55D718C226F6A0

 

26373E3C55D718C507CB3F

 

2708CB3555D718C80F2475

 

2406303555D718CB12C030

 

2772C93555D718CF20CCE6

 

2578D23555D718D21B058F

 

27026D3555D718D51597B1

 

25670A3555D718D82B07C1

 

2703FB3555D718DC1442F5

 

2234223B55D718E00975CF

 

2623803B55D718E317704A

 

2325A43B55D718E716AFBD

 

25132A3B55D718E923A90E

 

261E033B55D718ED1D8426

 

242A943B55D718F012CF6F

 

252DC43B55D718F40F9028

 

2311E93C55D718F7260520

 

23117C3C55D718FB26A6BC

 

257BD43B55D7196F3C2DB6

 

2419363B55D719722558BD

 

2135D23B55D719750BA48F

 

273D883B55D7197805683E

 

2739C83B55D7197B093EFB

 

232F813B55D7197E100956

 

2578593B55D71982400AC5

 

26204D3855D719850FF2DD

 

2279343855D719892F4574

 

2106133855D7198C2385C4

 

2317483855D7199017C13B

 

2609683855D7199323E046

경기전에 대한 설명도 위키에서 퍼옵니다.

 

경기전(慶基殿). 조선 태조 이성계의 영정을 봉안한 곳으로 태종(이방원) 전주, 평양, 경주, 개성, 영흥에 태조의 어진(임금의 초상화)을 모시는 어용전을 세웠는데 세종 24년때, 전주는 경기전, 경주는 집경전, 평양은 영숭전으로 이름을 고쳤다.
임진왜란 당시 이 경기전을 제외한 네곳은 모두 소실되고 정유재란때 이 경기전마저 소실되었다. 그 후 광해군때 경기전만 복원했다.
태조어진은 임진왜란 당시 묘향산으로, 병자호란 때는 무주적상산, 정유재해때는 명륜당 그리고 동학혁명이 발발했을 때는 위봉산성으로 옮기어 보존할 수 있었다.
경기전에 있는 어진은 모사본으로 1872년에 원본이 너무 오래되어 모사한 것이다.
참고로 경기전 코앞에는 전동성당이 작은 길을 하나두고 정말 가까운 위치에 자리잡고 있다. 어떻게 보면 이질적인 두 문화(천주교유교)가 얼굴을 바로 맞대고 있는 곳으로 대한민국에서 아마 유일하지 않을까 싶다. 실제로 처음 방문하게 되면 그 상당한 괴리감을 바로 느낄 수 있는데, 100여년전 태조 이성계의 어진을 모시는 경기전 앞에 성당을 어떻게 지을 수 있었는지 아무리 생각해도 신기한 풍경이다.
이 절묘한 위치선정은 두 건물 사이를 지나는 태조로가 조선시대까지는 전주부의 남쪽 성벽 자리였던 것에서 기인한다. 천주교 선교가 자유화되어, 전주지역 신자들이 점차 산골에서 내려오고 수도 늘어나면서 전주부내에 성당을 짓기 위해 성벽에 붙어있는 구례 영저리[1] 저택을 사들여 임시 성당 겸 성당 신축 부지로 삼았는데, 착공 직전인 1908년 통감부가 전주성을 헐어버리면서 성당 부지와 경기전이 장애물 없이 서로를 마주보게 되었다.


240EE83855D719961E85F4

 

217CD63855D719992C0751

 

271EB93C55D7199D1E9B2C

 

2321323C55D719A01E265F

이제 한옥마을 투어 시작.

2612A03C55D719A32874D0

 

232A153C55D719A714463E

 

26373E3C55D719AA0A0CA9

 

220AB73C55D719AD2ED24E

한옥마을은 먹거리의 천국입니다.

2203B23C55D719B0321987

 

2768463955D719B309663D

 

245D343955D719B7106A41

 

2471D03955D719BA02BAF5

 

2635DB3955D719BD31A61D

이 곳은 이른 아침인데도 가게는 사람들로 꽉 찼네요. 왜 그런가 해서 먹어보니 알겠습니다. 속이 실하게 차있어요. 그리고 속칭 창렬하다같이 뭔가 사기나 꼼수를 쓰지 않고 실하고 기본기를 지킨 만두라서 맛있어요. 엄청.27430E3955D719C025D7F0

 

255A6D3755D71A2A0789EC

 

2646B23755D71A2E17800A

꽈배기. 사실 특별할 건 없는데 역시 속임수 없이 정직하게 좋은 재료로 만들어서 맛있습니다.

253FC53755D71A311D0EA0

 

273E6A3755D71A341E75FD

 

271C5F3755D71A37390912

 

222CE03755D71A3C2CF50F

 

252B333755D71A3E2F52D3

중간에 600년된 은행나무 보러 가는길에 있는 정자.

265EE83655D71A4514C186

 

2378973655D71A4901A365

 

255AF83655D71A4D159A11

 

244FB13655D71A4F217879

 

2367463655D71A530E4EEB

명물 중 하나죠. 600년 된 은행나무.

23739A3655D71A56053A5A

이제는 오목대로 올라가 봅니다.

2216453855D71A591BA478

 

2714383855D71A5C1D6F5D

 

2111983855D71A601FFFA7

 

22133A3855D71A641EFC39

 

2732A13855D71A6704F22F

올라가는 길은 힘들수 있지만 이 한옥마을 풍경을 공중에서 볼 수 있으니 올라갈 가치가 있습니다.

2318C93855D71A6B19A697

 

2236413855D71A6E01FD00

 

266FC53655D71A7109D231

 

211FFE3A55D71AAB010F3A

 

2379AB3A55D71AAE10887B

 

254AFD3A55D71AB227409F

 

2663E83A55D71AB51AC24E

 

22723A3A55D71AB914CA5F

다시 내려가서 이제는 풍남문 쪽으로 내려갑니다.

2351C83A55D71ABC242FB9

 

243EC83A55D71AC02CAE1A

 

2133E63C55D71AC411E1A2

 

2410293C55D71AC72E55A2

 

2346203C55D71ACB04AE01

슬슬 비가 오는군요.

2610663C55D71ACF2E645B

 

2410773C55D71AD32E5B0F

벗어나기 전에 한옥마을 설명 올리죠.

 

을사조약(1905년)이후대거 전주에 들어오게 된 일본인들이 처음 거주하게 된 곳은 서문 밖, 지금의 다가동 근처의 전주천변이었다. 서문 밖은 주로 천민이나 상인들의 거주지역으로 당시 성안과 성밖은 엄연한 신분의 차이가 있었다.
 

성곽은 계급의 차이를 나타내는 상징물로 존재했던 것이다. 양곡수송을 위해 전군가도(全郡街道)가 개설(1907년)되면서 성곽의 서반부가 강제 철거 되었고, 1911년말 성곽 동반부가 남문을 제외하고 모두 철거됨으로써 전주부성의 자취는 사라졌다. 이는 일본인들에게 성안으로 진출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주었으며, 실제로 서문 근처에서 행상을 하던 일본인들이 다가동과 중앙동으로 진출하게 되었다.
 

이후 1934년까지 3차에 걸친 시구개정(市區改正)에 의하여 전주의 거리가 격자화되고 상권이 형성되면서, 서문일대에서만 번성하던 일본 상인들이 전주 최대의 상권을 차지하게 되었으며, 이러한 상황은 1945년까지 지속되었다.1930년을 전후로 일본인들의 세력확장에 대한 반발로 한국인들은 교동과 풍남동 일대에 한옥촌을 형성하기 시작했다. 이는 일본인 주택에 대한 대립의식과 민족적 자긍심의 발로였다.
 

1930년대에 형성된 교동, 풍남동의 한옥군은 일본식과 대조되고 화산동의 양풍(洋風) 선교사촌과 학교, 교회당 등과 어울려 기묘한 도시색을 연출하게 되었다. 오목대에서 바라보면 팔작지붕의 휘영청 늘어진 곡선의 용마루가 즐비한 명물이 바로 교동, 풍남동의 한옥마을인 것이다.

2116C23C55D71AD629FEEF

 

261C8F3C55D71AD824D7FD

 

274F6A3355D71ADC063316

 

2646FB3355D71AE00F954D

풍남문입니다.

2522D93355D71AE32CDB0F

 

261CC83355D71AE632D290

 

2737D13355D71AEA1AA14C

풍남문 근처는 남부시장입니다.

27421F3355D71AEE116B21

 

2532873355D71AF11D7877

 

26117C3C55D71AF42E280A

 

243C333C55D71AF70B181D

 

2509953C55D71AFB330220

 

2246203C55D71AFD0503C1

 

2212A03C55D71B012EF435

 

23373E3C55D71B0310A976

 

271C8F3C55D71B06257EE3

 

222E5E3855D71B090B17FF

 

2722473855D71B0C149F9B

 

220AA23855D71B10293A8F

콩나물국밥. 콩나물국밥을 먹을 떄 먼저 계란 위에다가 뜨거운 국물과 밥, 그리고 젓갈 등을 비벼서 들이킨 뒤 마시는 것이 정석이라고 합니다. 맛은 맵고 뜨겁지만 시원하고 맛있네요.

2701DB3855D71B13300EC0

 

2107803A55D71BB3111A94

 

2628BF3A55D71BB8026BCE

 

22255F3A55D71BBB041EC4

 

2663E83A55D71BBE1E6FE2

 

2721BA3A55D71BC206F9D5

 

2677243A55D71BC51516EE

 

262F8C3A55D71BC93A3D14

 

2353373655D71BCB21F715

남부시장으로 온 이유는 바로 청년몰 때문이죠.

215AB23655D71BCF1E3BD0

 

265DDF3655D71BD31C99A1

 

21525F3655D71BD727C56C

 

244B143655D71BDB2D8C98

 

217FD53655D71BDE0308D0

 

267FE63655D71BE203887E

 

2212713455D71BE715CC76

 

2778FD3455D71BEA29F84E

 

250C233455D71BED1A096B

 

2419B93455D71BF1104BC1

 

211D8C3455D71BF40C6A9F

 

216F5D3455D71BF731AF2E

 

2378F83455D71BFA2988B2

 

212EAE3755D71BFD35875C

 

2234D43755D71C0030624A

 

24381D3755D71C032D5DA3

 

243FC53755D71C06275188

 

25303E3755D71C09354DCC

 

232CE03755D71C0C368DEA

 

2560743755D71C0F0C7ED6

젊은 사람들의 끼가 살아있는 공간입니다. 시장은 낡고 고리타분하다는 편견을 없애는 명소죠.

267EC53455D71C1225882E

 

21152A3455D71C1514254A

 

220ED73455D71C18170B57

 

26014A3455D71C1B25DCDE

 

236B063455D71C1E34275C

 

 

2775A53A55D71C911C46F8

원도 없이 시장을 둘러보고, 저는 이제 전주객사로 걸어갑니다.

23222A3A55D71C940A19CD

 

2469CE3A55D71C9821D87D

 

246FF53A55D71C9B1D1595

 

2414B03A55D71C9D112685

 

235B463A55D71CA0286FCB

 

2405D93A55D71CA3160DD5

 

23798F3455D71CA62939A3

사실 객사는 그 자체로는 그냥 역사가 오래된 건축물이라서 사학과 아니면 흥미가 안갈겁니다. 저는 거기서 앉아 쉬면서 둘러봤습니다. 하지만 전주 객사는 이 건물로 끝이 아닙니다. 이 곳은 전북대 근처와 함께 전주 최고의 번화가입니다.

237FC03455D71CAA2A035D

번화가를 한가롭게 거늴어 봅니다. 아무래도 서울 홍대나 건대와 비교하면 떨어지겠죠. 하지만 그런 비교를 집어치우고 둘러보면 상당한 규모의 거리와 화려하고 현대적인 상가들이 객사와 같은 전통 건축물과 조화를 이루면서 번창하는 것이 놀랍기만 합니다. 500년 전이나 지금이나 건물만 바뀌었을 뿐 여기는 전주, 그리고 호남의 중심지였죠.

251CD93455D71CAD12D507

걸어온 길, 풍남문이 보이는군요.

272B5E3455D71CB105146E

 

250C233455D71CB41E3BAA

마지막으로 풍년제과에서 간단히 간식으로 먹을 양갱 한개 사서 나옵니다. 이 근처에서 버스를 타면 바로 전주역으로 가죠.

23304B3455D71CB8010069

 

230F653455D71CBB1AF8FE

 

2707193A55D71CBE17AF6C

 

24125F3455D71C20167A91

 

25216E3A55D71CC10C0B92

 

2703733555D71CE428E43D

다시 전주역으로 돌아왔고

2672B63555D71CE73457D6

 

2706303555D71CEA265775

떠납니다.

 

전주는 하루 일정으로는 택이 없다는 걸 배웠습니다. 볼거리, 먹을거리가 너무 넘쳐나서 새벽별 보며 나서서 저녁별 보며 돌아오는데도 부족해요. 이틀 일정을 추천하는 이유가 있었어요. 하루종일 돌아다니며 전주의 유혹에 헤어나오질 못할 지경이니. 반드시 가보세요.

 
  • ?
    봄날 2015.08.26 19:12
    ~~박XXout 펼침막은 일부러 올리신 건가요~~

    이야 정말 이것저것 많이 보고 오셨네요. 사실 어렸을 때는 전주하면 전북에서 가장 큰 도시라는 것만 알고 있었는데, 저렇게 많은 역사 유적이 많은 줄 몰랐어요. 게다가 요새 내일로 인기끄니까 볼거리가 더욱 많아졌고요. 한번 가보고 싶네요. 근데 한옥마을은 확실히 고즈넉한 맛은 많이 사라진 것 같네요.
  • profile
    HOMURA 2015.08.27 20:29
    광장 전체가 다 세월호 시위판이라 일부러 피해가며 찍은겁니다.
    저는 큰길만 갔지 골목골목은 아직 고즈넉한 편이에요.
  • ?
    밀레니엄 2015.08.27 19:27

    저기 새우철판만두 진짜 맛있죠. 그렇게 맛있는 만두는 처음이였어요.

    콩나물국밥도 시원한 맛이 끝내주죠. 특히 수란에 김 찢어먹으면 뭔가 이상한데 맛있어요.

    그런데 전통 한옥마을이란 특색을 잃고 평범한 먹자골목처럼 되어가서 약간 아쉬워요.

  • profile
    HOMURA 2015.08.27 20:30
    국밥에 김을 풀어 먹는 건 의외로 흔할 거 같으면서도 드물죠.
    아쉬운 건 오모가리탕을 못 먹어본거..
    한옥마을은 더이상 상업화하기보다는 특유의 분위기를 지켰으면 좋겠군요.
  • profile
    Tiehulf 2015.08.27 19:46
    처음 게시글에 들어왔을 때는 아무것도 없어서 다른 곳에 올릴 줄 알았는데, 사진을 나중에 올린 거군요. 예종대왕이란 표현은 처음 들었습니다. 세종대왕은 수도 없이 들었지만... 그런데 저 박물관은 사진 찍어도 상관없었나 봐요? 그 시장에 파는 수제 초코파이는 집 근처에 있는 빵집에서 많이 본 모양이네요. 왜 다 저 모양인가... 콩나물국밥은 안 먹어봐서 모르지만 원래 매운가요? 그리고 시장이 고리타분하다라... 제 눈에는 시장이나 마트나 아무 차이가 없어보이는데... 볼거리는 잘 모르겠지만 먹거리는 확실히 많아 보입니다. 보면서 침이 넘어가네요. ~~간식 먹다 식사할 기세~~ 그나저나 중간에 현수막 그건 일부러 찍은 건가요 아니면 시내가 다 그 모양이었나요... 이 게시글은 분할해서 올릴 줄 알았는데, 약간 깁니다...
  • profile
    HOMURA 2015.08.27 20:33
    박물관은 플래시만 안 터트리면 사진 찍어도 되요.
    콩나물국밥은 맵고 시원한 맛이었습니다. 일단 제가 먹은것은 남부시장 스타일인데 우리가 아는 거기와 달리 여기가 보편적인 전주식이에요.
    한옥마을 입구와 풍남문 사이는 광장인데, 거기서 한창 세월호 관련으로 시위를 해서 최대한 그런 사진을 뺐는데 남아있나 보군요. 이 사진과 저의 정치관을 연관짓지는 말이주세요. 그냥 찍힌것일 뿐입니다.
  • profile
    Tiehulf 2015.08.27 20:50
    그게 보편적인 전주식이군요. 그리고 그냥 시내가 그래서 어쩌다가 찍힌 거라고 생각해서 물어본 겁니다. 너무 신경쓰지 마세요.
  • profile
    HOMURA 2015.08.28 20:47
    삼백집 스타일은 전주에서 독특한 편이더라고요. 그런데 거기 콩나물국밥이 너무 유명해지다보니 그게 보편적인 콩나물국밥 이미지가 되었고, 이런 현대옥 같은 남부시장식은 귀해져 버렸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6369
1140 카카오톡 PC버전에서 광고를 제거하는 방법 7 alphatest02 2015.08.03 2925
1139 무슨 궁금한거 있나요 33 함장 2015.12.07 2750
1138 아이폰은 화면 스크롤 캡쳐를 할 수 있는 어플이 있나요? 1 alphatest02 2015.10.03 2680
1137 여러 번의 경험에 의한 경찰서에서 고소장 반려 시 고소장 접수 팁? 2 어쨌거나 2016.07.13 1893
1136 방향성에 대해서 첨언하자면 15 함장 2015.09.07 1588
1135 작성 권한 열려있네요. 5 집토끼 2015.06.24 1147
» 전주 한옥마을 여행기 8 HOMURA 2015.08.26 1145
1133 산세베리아 수경재배를 도전하고 있습니다. 2 어쨌거나 2016.09.04 1095
1132 아... 불기소처분이유서 떼러 검찰청에 직접 가야 하네요. 2 어쨌거나 2016.07.12 1082
1131 오늘 저녁은 쯔란양고기볶음이에요. 2 alphatest02 2015.07.20 1071
1130 드롭박스 버리고 원드라이브 쓰는 이야기... 5 choi4624 2017.03.18 1031
1129 요새 간혹(또는 꽤 자주) 520 에러가 뜨죠 4 perpenDcular 2017.08.03 1029
1128 현재 위키게시판의 운영 방향에 대해서 2 함장 2015.12.19 1018
1127 전자랜지로 라면을 끓여봤어요. 6 alphatest02 2015.07.23 942
1126 은행나무 물꽂이를 도전해봤습니다. 2 어쨌거나 2016.04.20 933
1125 가면 갈수록 위키위키 사이트들의 대외 이미지가 떨어지는 것 같네요. 20 file choi4624 2016.04.25 925
1124 [[나무위키]]의 토론 DB를 포킹해보았습니다. file choi4624 2016.04.25 923
1123 위키워크샵 게시판 글 작성 권한에 대해 알고 싶습니다. 6 hikineet 2015.06.28 915
1122 정말 치졸한 행위네요 32 오오하시아야카 2015.11.11 90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