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65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실 부정탈까 싶어서(...) 손이 근질근질한 걸 며칠을 참았습니다만...

 

최훈이 신소율 카툰 그렸더군요? 솔직히 신소율인지 몰랐습니다. 어제 경기를 대충 봐서...

~~생긴거랑 워낙 다르...ㄴ가?~~

 

그러고보면 유독 엘지 유명인사 팬들이 화제가 되죠. 팀이 워낙 암흑기가 길어서 그런지.

~~제가 엘지 팬이라 그렇게 보이는 것일 수도 있겠습니다만~~

 

오늘도 2초에 서건창이 4대0 만드는 꼴을 보고 껐는데, 중간중간 보니까 차근차근 점수 붙더니 결국에 이겼더랍니다.

덕분에 공룡을 잡으러 가게 되었습니다만...

 

마아안약에 한국시리즈 가면 직관을 어떻게 시도해 볼까 싶습니다.

~~꿈 깨셔~~

 

뭐 요 몇 년간 넥센한텐 참 포스트시즌 운이 안 따르는 것 같습니다.

진출은 많이 했는데 한국시리즈까지 간 적은...

아무래도 단기전이니만큼 작은 실수 하나하나가 치명적인데 유독 넥센한테 그런 점이 많이 보이죠. 다른 건 다 괜찮던데 말입니다.

 

ps) 삼성이 감독을 갈았더군요...

 

ps2) 류중일감독이야 계약기간 끝났으니 그럴 수 있다쳐도 염감독은 또 갑자기 왜 물러나는지 모르겠습니다. ~~정작 물러날 사람은 따로 있는데~~

  • ?
    paro1923 2016.10.18 00:05

    1. 넥센 선수들이 세밀함과 끈질김에서 완패했다고 봅니다. 김하성 실책도 그렇고...

    2. 정말로 양상문이 반어법이 아니라 리빌딩에 소질이 있긴 있는 걸지도...
    3.그나저나, 염 감독이 경기 끝나고 불과 10분만에 런동(...)이 될 줄은 몰랐습니다.

  • ?
    perpenDcular 2016.10.18 22:45
    1, 3. 뭐 어떻게 넥센이 이번 고비를 잘 수습해야 할 것인데 말입니다. 대표이사는 혐의를 받고 있고 감독은 구단과 상의도 없이 나가버렸으니...
    2. 소질...이라기보단 운이 많이 작용했다고 생각합니다. 아무리 감독이 리빌딩을 부르짖어도 젊은 선수들이 이렇게 살아나지 않았으면 그냥 헛수고였겠죠. 물론 감독님 노고가 없는 것은 아니겠습니다만... 그래도 이런 기회에 어떻게 '탈쥐 효과'같은 말들은 좀 덜 나오게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엘지에 있어도 충분히 잘 할 수 있다 뭐 이런 정도만 되어도 좋겠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6518
1209 카카오톡 PC버전에서 광고를 제거하는 방법 7 alphatest02 2015.08.03 3004
1208 무슨 궁금한거 있나요 33 함장 2015.12.07 2921
1207 아이폰은 화면 스크롤 캡쳐를 할 수 있는 어플이 있나요? 1 alphatest02 2015.10.03 2731
1206 여러 번의 경험에 의한 경찰서에서 고소장 반려 시 고소장 접수 팁? 2 어쨌거나 2016.07.13 2256
1205 요새 간혹(또는 꽤 자주) 520 에러가 뜨죠 4 perpenDcular 2017.08.03 2074
1204 드롭박스 버리고 원드라이브 쓰는 이야기... 5 choi4624 2017.03.18 2065
1203 방향성에 대해서 첨언하자면 15 함장 2015.09.07 1876
1202 아... 불기소처분이유서 떼러 검찰청에 직접 가야 하네요. 2 어쨌거나 2016.07.12 1366
1201 작성 권한 열려있네요. 5 집토끼 2015.06.24 1178
1200 산세베리아 수경재배를 도전하고 있습니다. 2 어쨌거나 2016.09.04 1168
1199 오늘 저녁은 쯔란양고기볶음이에요. 2 alphatest02 2015.07.20 1161
1198 전주 한옥마을 여행기 8 HOMURA 2015.08.26 1160
1197 현재 위키게시판의 운영 방향에 대해서 2 함장 2015.12.19 1022
1196 모바일에서도 취소선이 되네요 4 Tiehulf 2015.07.13 987
1195 위키워크샵 게시판 글 작성 권한에 대해 알고 싶습니다. 6 hikineet 2015.06.28 961
1194 은행나무 물꽂이를 도전해봤습니다. 2 어쨌거나 2016.04.20 955
1193 전자랜지로 라면을 끓여봤어요. 6 alphatest02 2015.07.23 953
1192 [[나무위키]]의 토론 DB를 포킹해보았습니다. file choi4624 2016.04.25 930
1191 가면 갈수록 위키위키 사이트들의 대외 이미지가 떨어지는 것 같네요. 20 file choi4624 2016.04.25 93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1 Next
/ 6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