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2.20 10:51

음. 짜증에 대한 잡담

조회 수 147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여동생에게 말했습니다.

“요즘 들어 짜증이 심해졌어.”

그러자 여동생 왈.

“아니. 오빠는 언제나 짜증, 우울, 무기력에 빠져 있잖아.”

그런 건가.



2. 며칠 전에 한 고등학교 친구에게 이런 말을 들었습니다.

“너는 내가 지켜보면서 느낀 건데, 노력을 너무 안 하는 것 같아.”

대놓고 뭐라 할수도 없어서 그냥 어 그래 하고 잠자코 듣고 있었는데 상당히 억울하더군요.

사랑과 헌신으로 넘치는 교회와 부모님의 품 안에서 자란 니가 뭘 알겠냐, 라고 태클을 걸어보고 싶지만,

사실 저 친구도 알만한 건 다 알거고 제가 노력을 안하니 뭐니 한 말도, 사실 이야기 하면서 분위기 타다 헛소리한 걸겁니다.

개인적으로 또래들에 비해 열심히 살았으면 살았지 게으르게 살지는 않았다고 생각해요.

중학교 때 다들 게임하고 놀 때 혼자 이것저것 하면서 가족 생활비 절반 벌고,

그 친구 다니는 대학 경영학과 들어갈 성적으로 등록금 덜 나오는 지방 국립대 철학과라도 들어갔고,

취업 안 될까봐 지금 부전공까지 하는데...



3. 그나저나 며칠 전에 부모님의 이혼 소송 2차전이 끝났는데,

판결이 어머니께 불리하게 나와서 상당히 짜증이 나는군요.

말이 불리한 판결이지 내용을 곱씹을수록 그냥 엿 먹으라는 것 같아서 매우 기분이 나쁩니다.

어머니께 왜 이런 판결이 나오게 된 건지 물어보니, 변호사와 재판 시작부터 갈등이 있었다고 하더군요.

어머니는 소송구조인가 뭔가 하는 곳에서 변호사를 지원받았다는데,

국가에서 변호사 측에 전달한 지원금이 정식 계약금보다는 터무니없이 낮아서 변호사 측에서 퉁명스럽게 굴었다는군요.

변호사 측에서는 '이 소송은 네 책임이고 이미 진 재판이니 포기하라'고 매번 만날때마다 녹음기처럼 그 말만 했다는데 말입니다.

증거고 자료조사고 뭐고 다 어머니가 하고 변호사 측에서는 조정기간 동안에 이 재판 졌다고 말한 것 외에 한 게 없다는군요.

물론 어머니 입장에서야 상황이 엿 같으니 변호사를 욕할 수밖에 없겠지만 말입니다.

판결 보니 명목상으로는 어머니 승소입니다. 분명히 이 이혼에서 책임이 아버지에게 있다고 명시되어 있네요.

이미 진 재판은 얼어죽을(…)



4. 그래서 어머니는 대법원까지 가기 위해 변호사에게 물었다는군요.

“상고장 쓰는 데 비용이 얼마나 하나요?”

그러자 변호사 왈.

“예? 상고장이요? ...상고장 쓰는 데 얼마나 드는지 까먹었어요. 다음에 알려드릴게요.”

그거 분명히 그 변호사 사무소에 도표로 정리해놨을텐데 대답을 저런 식으로 하니(…)
 

  • profile
    choi4624 2016.02.20 12:04
    어디(가까운데 있습니다?) 변호사와는 참 대조되는군요. 돈 안준다고 불평하다니... 그런대로 돈 적게 주는 이유를 알 것 같네요.
  • ?
    지나가던스 2016.02.20 13:09
    다른 의뢰인들에 비하면 쥐꼬리만한 대가만 받고 무상봉사해야 하니 그게 짜증난다면 이해해 줄 수는 있다고는 생각합니다.
    다만 애초에 그럴 거면 그런 무상봉사를 받아들이지 않을 수도 있었을텐데, 왜 계약해놓고 손 놓고 보고있는지 모르겠더라고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6536
1059 [야구베다] 개막전 감상. 1 paro1923 2017.03.31 140
1058 클라우드플레어가 말썽을 부리면 사이트가 막히는 느낌 같습니다. choi4624 2016.07.17 141
1057 다들 컴퓨터 마우스 어떤거 쓰세요? 1 스코다비아 2019.10.16 141
1056 문명 2/유닛 항목을 작성하던 중에 올려보는 이미지입니다. 7 노숙까마귀 2015.08.22 142
1055 코로나바이러스... 손소독제가 바닥났어요.. 1 제임스27 2020.01.29 142
1054 인터넷이 말썽이었습니다. 4 paro1923 2017.02.06 142
1053 Upgrade complete 3 file 임네닉 2015.08.19 142
1052 또 잡담 10 perpenDcular 2016.05.21 143
1051 야구베다) 참 허무하네요 2 perpenDcular 2016.11.02 143
1050 사랑니 뽑았습니다. 8 전위대 2015.09.15 143
1049 잡담 2 alphatest02 2015.09.24 143
1048 개인적으로는 6 책에봐라 2015.09.29 144
1047 앞으로의 장래가 고민되는군요. 2 어쨌거나 2016.04.06 144
1046 어느샌가 닉네임 옆에 숫자가 붙네요 Tiehulf 2015.09.07 145
1045 오랜만이군요. 1 비잔뽕이부족합니다 2016.12.04 145
1044 별 가치없는 잡담. 5 H.Raven 2015.09.28 145
1043 와카가 2차전으로 가는군요. 2 paro1923 2016.10.10 145
1042 아아, 왠지 하기 싫다... paro1923 2017.03.12 146
1041 싸움은 좋지 않습니다. zlzleking 2015.10.17 146
» 음. 짜증에 대한 잡담 2 지나가던스 2016.02.20 14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62 Next
/ 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