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0.11 23:17

알맹이없는 근황

조회 수 150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이제야 느끼는 거지만, [[대학 생활]]을 너무 낭만적으로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제길, 제길, 제길.



2. 이 시험이 끝난다면……. PC방에 틀어박혀서 게임이나 하며 위키질을 하고싶네요. 가능한 계획인지는 모르겠지만요.



3. 요즘 [[워 썬더]]를 너무 안하더니 실력이 기하급수적으로 떨어졌습니다. 뭐, 기관포에만 의존하던 플레이였으니까 별 감흥은 없군요.



추신: 개인적으로 무슨 일에 대해 "감"이나 "삘"이 드는데, 그게 맞는지 확인할 방법이 없을때는 여러모로 골때리더군요. -레몬녹차.

TAG •
  • profile
    집토끼 2015.10.12 11:39

    게시판 회전률이 낮아서 그런가, 너무 근황을 자주 말씀하시는거 같은 기분이 드네요[...]

  • profile
    H.Raven 2015.10.12 21:01
    앞으로는 빈도를 줄이겠습니다.
  • profile
    집토끼 2015.10.12 21:12

    아뇨 줄여야 한다는 생각은 딱히 없었고, 그냥 게시판이 좀 더 활발해졌으면 하는 생각에서 말한거라서...

  • profile
    H.Raven 2015.10.13 11:48
    그런 의미였군요. 잘 알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48 야근. 5 meph 2015.06.30 149
1047 내일 전주에 갈렵니다. 5 HOMURA 2015.08.19 149
1046 오버워치 소장판 질렀습니다. 6 perpenDcular 2016.05.11 149
1045 이래서야... 1 choi4624 2016.03.22 149
1044 인생은 롤러코스터- 1 NEET 2016.05.01 150
» 알맹이없는 근황 4 H.Raven 2015.10.11 150
1042 야구도 다 끝나니 조금 심심해지네요. 1 paro1923 2016.11.05 150
1041 사이트 돌아왔네요 4 rigveda123 2015.07.31 150
1040 인터넷 민주주의 - 인터넷 사이트에 사람들이 얼마나 관심을 가질까요? choi4624 2016.05.03 150
1039 비옴 1 민트민트 2015.07.28 151
1038 SSD 추천받습니다. 10 paro1923 2016.06.18 151
1037 유파4 더럽게 힘드네요. 4 타이커스 2015.12.03 151
1036 설쇠고 왔습니다. 2 타이커스 2016.02.08 152
1035 음. 짜증에 대한 잡담 2 지나가던스 2016.02.20 152
1034 그저께 지방검찰청을 갔다왔습니다. 6 어쨌거나 2016.05.06 152
1033 오랜만입니다 9 Tiehulf 2015.12.02 152
1032 벌써 새벽입니다 1 alphaca 2015.07.18 153
1031 오랜만이네요. 8 본인 2015.08.19 153
1030 오늘 노트북을 켰는데 8 임네닉 2015.08.18 153
1029 남들에게 명절은 고통이지만 저는 해방이에요 ~_~ 철이와미래 2020.09.27 15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62 Next
/ 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