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63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실 부정탈까 싶어서(...) 손이 근질근질한 걸 며칠을 참았습니다만...

 

최훈이 신소율 카툰 그렸더군요? 솔직히 신소율인지 몰랐습니다. 어제 경기를 대충 봐서...

~~생긴거랑 워낙 다르...ㄴ가?~~

 

그러고보면 유독 엘지 유명인사 팬들이 화제가 되죠. 팀이 워낙 암흑기가 길어서 그런지.

~~제가 엘지 팬이라 그렇게 보이는 것일 수도 있겠습니다만~~

 

오늘도 2초에 서건창이 4대0 만드는 꼴을 보고 껐는데, 중간중간 보니까 차근차근 점수 붙더니 결국에 이겼더랍니다.

덕분에 공룡을 잡으러 가게 되었습니다만...

 

마아안약에 한국시리즈 가면 직관을 어떻게 시도해 볼까 싶습니다.

~~꿈 깨셔~~

 

뭐 요 몇 년간 넥센한텐 참 포스트시즌 운이 안 따르는 것 같습니다.

진출은 많이 했는데 한국시리즈까지 간 적은...

아무래도 단기전이니만큼 작은 실수 하나하나가 치명적인데 유독 넥센한테 그런 점이 많이 보이죠. 다른 건 다 괜찮던데 말입니다.

 

ps) 삼성이 감독을 갈았더군요...

 

ps2) 류중일감독이야 계약기간 끝났으니 그럴 수 있다쳐도 염감독은 또 갑자기 왜 물러나는지 모르겠습니다. ~~정작 물러날 사람은 따로 있는데~~

  • ?
    paro1923 2016.10.18 00:05

    1. 넥센 선수들이 세밀함과 끈질김에서 완패했다고 봅니다. 김하성 실책도 그렇고...

    2. 정말로 양상문이 반어법이 아니라 리빌딩에 소질이 있긴 있는 걸지도...
    3.그나저나, 염 감독이 경기 끝나고 불과 10분만에 런동(...)이 될 줄은 몰랐습니다.

  • ?
    perpenDcular 2016.10.18 22:45
    1, 3. 뭐 어떻게 넥센이 이번 고비를 잘 수습해야 할 것인데 말입니다. 대표이사는 혐의를 받고 있고 감독은 구단과 상의도 없이 나가버렸으니...
    2. 소질...이라기보단 운이 많이 작용했다고 생각합니다. 아무리 감독이 리빌딩을 부르짖어도 젊은 선수들이 이렇게 살아나지 않았으면 그냥 헛수고였겠죠. 물론 감독님 노고가 없는 것은 아니겠습니다만... 그래도 이런 기회에 어떻게 '탈쥐 효과'같은 말들은 좀 덜 나오게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엘지에 있어도 충분히 잘 할 수 있다 뭐 이런 정도만 되어도 좋겠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6404
1001 왜인지 모르겠지만 ntx쪽 접속이 불안정했었네요. 1 비잔뽕이부족합니다 2016.10.21 160
» (야구베다) 잘가라 넥센? 2 perpenDcular 2016.10.17 263
999 파일 제목을 example.png로 하면 생기는 현상... 2 choi4624 2016.10.12 209
998 현재 리그베다 위키의 처지를 보면 만감이 교차하네요. 4 Ni 2016.10.11 391
997 와카가 2차전으로 가는군요. 2 paro1923 2016.10.10 142
996 마음이 복잡하네요. 2 paro1923 2016.10.07 159
995 항목 자체에 비속어가 이렇게나 많을 이유가 있는지 모르겠네요. 5 choi4624 2016.10.07 286
994 (야구베다) 순위 확정 2 perpenDcular 2016.10.06 207
993 야구 포스트시즌 진출팀이 모두 가려졌네요. 1 paro1923 2016.10.05 130
992 롯데, 한화 포스트시즌 탈락 확정. 2 paro1923 2016.10.02 228
991 오랜만입네다. 2 비잔뽕이부족합니다 2016.09.28 201
990 두산 1위 확정, kt 10위 확정. 1 paro1923 2016.09.22 250
989 끌끌끌(....) 망했네요 1 NEET 2016.09.20 380
988 야구베다) 엘지가 가을야구를? 2 perpenDcular 2016.09.20 227
987 어제 난생 처음으로 지진을 겪었습니다. 6 몽상가 2016.09.15 279
986 연휴 첫 날 잡담 4 paro1923 2016.09.14 194
985 저번 신경정신과 입원은 성공이라고 생각합니다. 7 어쨌거나 2016.09.13 486
984 [[갤럭시 노트 7]]과 [[문명: 비욘드 어스 - 라이징 타이드]]에 관한 잡담 3 choi4624 2016.09.13 294
983 토익, 토익, 토익 5 perpenDcular 2016.09.11 210
982 확실히 편견이나 선입견이라는 게 한 번 박히면 바뀌기가 어렵나 봅니다. 4 어쨌거나 2016.09.10 27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59 Next
/ 5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