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14 18:39

연휴 첫 날 잡담

조회 수 194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과거에 비해서는 꽤 간소하게 치른다지만, 여전히 제사 음식 마련하는 건 제가 보기에도 중노동이네요.

저야 기껏해야 재료 심부름 정도이고...

그나마 허례허식 줄이기 위해 만든 '가정의례준칙' 버전 제삿상도 이 정도라는 건,

현대에는 다시 한 번 제삿상에 대한 개념을 고칠 필요가 있단 소리가 아닐지...

 

2. 일할 때는 연휴를 그렇게 바라더니, 정작 연휴 때가 되니까 주체를 못 하겠네요.

하기사, 내일 친척들 오면 이런 얘기 쑥 들어가겠지만... (저희 집은 '큰집'입니다.)

 

3. 문득 "내 위키 기여량은 어느 정도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자칫하면 일종의 '부심'으로 번질 수도 있는 생각이라 자제해야 하지만,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4. 당연한 말이지만, 모두들 연휴 잘 보내시길. 특히 음식 조심하세요. 연휴 때 탈 나면 그만큼 서글픈 게 없죠.

  • ?
    perpenDcular 2016.09.14 18:56
    1. 요즘들어 그런 의견들이 많이 나오더랍니다. 성균관에서도 현대 제례 문화를 좀 '과하다'고 할 정도면...
    2. 친척들 간 다음에 집 치우는 것도 일입니다... 오랜만에 왔다고 거실에서 고기라도 구워먹으면 마룻바닥이 온통 기름칠이 되어 있더군요. 그래서 저는 고기를 먹을 것 같으면 외식을 하자고 합니다.
    3. 그렇긴 합니다만 그런 이유로 다량 기여자(?)에 대한 존중 자체를 '위키 사유화' 같은 쪽으로 몰아가는 것도 좀 그렇습니다. 뭐 다량 기여자가 논의에서 영향력을 더 발휘한다거나 하는 상황은 막아야겠지만, 그 다량 기여 자체에 대해서는 존중을 할 필요가 있지 않을까 싶네요.
    4. ~~제사 지내고 그 음식을 몇 주에 걸쳐서 먹다가 결국엔 상해서 버리더랍니다(...) 좀 음식을 조금씩만 만들자고 해도...~~
  • profile
    어쨌거나 2016.09.14 20:52
    1. 엄마가 제사음식 하는거 보면 엄청 힘들어 보이더군요. 별로 내색은 안 하시지만 말이죠.

    2. 저는 별로 잔소리할 친척분들이 없네요. 절대적인 친척의 수도 별로 없지만 별로 없는 친척분들 뵙기도 사정이 좀 있어서...

    4. 식중독도 문제지만 식품 알러지도 많이 서글프죠. 음식 선택지가 많이 줄어드니.
  • profile
    몽상가 2016.09.15 00:13
    저는 어제 생전 처음 지진(물론 매우 미약했습니다. 제가 서울에 살아서 그런지...)때문에 패닉상태에 빠져있었습니다. 추석연휴도 깜빡했는데 이제 와서야 생각이 났네요.
  • profile
    choi4624 2016.09.15 08:50
    마지막으로 제사를 지낸게 언제쩍 일인지; 이유는 모르지만 저희 집안은 언제부터인가 제사를 안 지내고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6404
1001 왜인지 모르겠지만 ntx쪽 접속이 불안정했었네요. 1 비잔뽕이부족합니다 2016.10.21 160
1000 (야구베다) 잘가라 넥센? 2 perpenDcular 2016.10.17 263
999 파일 제목을 example.png로 하면 생기는 현상... 2 choi4624 2016.10.12 209
998 현재 리그베다 위키의 처지를 보면 만감이 교차하네요. 4 Ni 2016.10.11 391
997 와카가 2차전으로 가는군요. 2 paro1923 2016.10.10 142
996 마음이 복잡하네요. 2 paro1923 2016.10.07 159
995 항목 자체에 비속어가 이렇게나 많을 이유가 있는지 모르겠네요. 5 choi4624 2016.10.07 286
994 (야구베다) 순위 확정 2 perpenDcular 2016.10.06 207
993 야구 포스트시즌 진출팀이 모두 가려졌네요. 1 paro1923 2016.10.05 130
992 롯데, 한화 포스트시즌 탈락 확정. 2 paro1923 2016.10.02 228
991 오랜만입네다. 2 비잔뽕이부족합니다 2016.09.28 201
990 두산 1위 확정, kt 10위 확정. 1 paro1923 2016.09.22 250
989 끌끌끌(....) 망했네요 1 NEET 2016.09.20 380
988 야구베다) 엘지가 가을야구를? 2 perpenDcular 2016.09.20 227
987 어제 난생 처음으로 지진을 겪었습니다. 6 몽상가 2016.09.15 279
» 연휴 첫 날 잡담 4 paro1923 2016.09.14 194
985 저번 신경정신과 입원은 성공이라고 생각합니다. 7 어쨌거나 2016.09.13 486
984 [[갤럭시 노트 7]]과 [[문명: 비욘드 어스 - 라이징 타이드]]에 관한 잡담 3 choi4624 2016.09.13 294
983 토익, 토익, 토익 5 perpenDcular 2016.09.11 210
982 확실히 편견이나 선입견이라는 게 한 번 박히면 바뀌기가 어렵나 봅니다. 4 어쨌거나 2016.09.10 27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59 Next
/ 5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