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71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jpg

 

 

 

돌이켜보니 인생 참 파란만장하군요.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고등학교 3학년 때까지 학교폭력을 겪질 않나 대학생 때도 집단 따돌림을 당하질 않나 분열형 성격장애가 발병하고 이제는 항정신성 약물까지 잘 먹었는데도 병이 분열형 성격장애에서 조현병으로 진행이 되다니.

 

제가 무슨 죄를 지었다고 말이죠, 참.

  • ?
    perpenDcular 2016.08.29 19:29
    개인적인 관계가 있는 것도 아닌 사람으로서 병에 대해 말씀드리기는 좀 조심스럽습니다만, 이미 진행된 것은 어떻게 되돌릴 수가 없는 부분이고, 앞으로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특별한 사건이 없다면 아무래도 대부분의 커뮤니티 인원들이 지금까지 살아온 날보다 앞으로 살 날이 더 많을 것인데, 과거에 집착(이라는 표현이 적절한진 모르겠습니다만)하는 것이 별 도움이 안 되더군요.
    여하튼 건강하게 퇴원하신 것 같아 잘 되었습니다.
  • profile
    어쨌거나 2016.08.29 20:14

    계속 이러는게 역시 집착이 남은 것이려나요...

     

    그런데 퇴원은 개강이 다가와서 한 것이지 건강해져서가 아닌 것 같긴 합니다. 정신증(psychosis)적인 증상이야 병사용진단서의 내용대로 관해가 된 것 같긴 하지만요.

  • ?
    perpenDcular 2016.08.30 01:22
    물론 퇴원에 환자나 보호자의 의지가 어느 정도 작용하긴 하지만 그래도 증상의 호전이 없었다면 병원 쪽에서 퇴원을 반대하지 않았을까 싶네요. 곧 개강인데 수업에 계속 출석하시고 하는 그런 일련의 사회생활들이 좀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profile
    어쨌거나 2016.08.30 02:34
    제 댓글이 오해를 불러일으킬만 하군요. 제가 말한 '건강해져서'란 '증상이 호전된'이 아니라 '증상이 완전 관해된'이라는 의미였습니다.

    일단 병의 호전은 입원 전에 비해 확실히 느껴집니다. 제가 체감하기에도 그렇고, 병사용진단서를 작성해주신 담당 교수님 의견도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그런데 분명 좋은 사회생활이 긍정적인 역할을 끼칠 수 있습니다만 그 전에 조현병 때문에 사회생활이 무리가 없길 바래야겠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6378
990 두산 1위 확정, kt 10위 확정. 1 paro1923 2016.09.22 249
989 끌끌끌(....) 망했네요 1 NEET 2016.09.20 379
988 야구베다) 엘지가 가을야구를? 2 perpenDcular 2016.09.20 226
987 어제 난생 처음으로 지진을 겪었습니다. 6 몽상가 2016.09.15 278
986 연휴 첫 날 잡담 4 paro1923 2016.09.14 193
985 저번 신경정신과 입원은 성공이라고 생각합니다. 7 어쨌거나 2016.09.13 473
984 [[갤럭시 노트 7]]과 [[문명: 비욘드 어스 - 라이징 타이드]]에 관한 잡담 3 choi4624 2016.09.13 293
983 토익, 토익, 토익 5 perpenDcular 2016.09.11 209
982 확실히 편견이나 선입견이라는 게 한 번 박히면 바뀌기가 어렵나 봅니다. 4 어쨌거나 2016.09.10 276
981 생물학으로 먹고살려면 영어공부가 매우 중요하긴 한가 보네요. 4 어쨌거나 2016.09.05 307
980 산세베리아 수경재배를 도전하고 있습니다. 2 어쨌거나 2016.09.04 1104
979 왠지 이번에는 다이어트가 어느 정도 성공할 것 같습니다. 어쨌거나 2016.09.03 195
978 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건 뭘까요? 6 몽상가 2016.09.02 299
977 민법총칙 이녀석 낭팬데요... 2 어쨌거나 2016.09.02 187
976 가장 자비로운 사형방법은 마약 과대주입 아닐까요? 11 몽상가 2016.09.02 392
975 식물 수경재배에 재미를 들였습니다. 2 어쨌거나 2016.08.31 425
974 재신검이 골치가 좀 아프네요. 6 어쨌거나 2016.08.30 288
» 퇴원했습니다. 그리고 결국 조현병 진단을 받았네요. 4 file 어쨌거나 2016.08.29 371
972 격조했습니다. 1 ogremage 2016.08.26 176
971 나무위키 틀 형식이랑 리그베다 틀 형식이 똑같아 졌습니다. Ect 2016.08.23 24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58 Next
/ 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