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3 23:44

봄이로군요

조회 수 139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머리아픈 일이 그냥 미뤄져 버렸습니다. 뭐 해결되거나 사라지거나 한 게 아니라서 더 찝찝하네요. 뭐라고 자세히 말씀드릴 건 없을 것 같고, 그렇게 된 데에 책임이 없냐 하면 그런 것도 아니라서, 누구 붙잡고 푸념하기도 애매합니다. 다시 닥치기 전까지만이라도 좀 잊어버려서 스트레스 안 받고 살아야겠습니다.

 

2. 야구가 역대 가장 이른 날짜에 개막한다죠.

조만간 문서 틀이나 다듬어 봐야겠습니다. 엘지는 류중일 감독까지 모셔왔는데, 에휴(...) ~~이상하게 별 기대가 안 됩니다~~

 

3. 넷플릭스에 MCU 영화들이 조금씩 올라오더군요.

간만에 복습이라도 해야 하나 싶습니다. 개인적으론 스파이더맨 홈커밍 같은 경우는 토니 스타크가 나오는 부분 말고는 별로 흥미를 못 느끼겠더랍니다.

 

4. 신년 인사 때 올해 1분기 이상 자리를 비우게 될 거라고 예고했었는데요, 뭐, 관심 있는 분들은 기억하시겠지만요, 어쨌든, 어차피 이렇게 위키 기여 안...(안 50% 못 50%) 하고 이러고 있을 것 같으면 여기 분들 관점으로 봤을 때 이게 자리 비운 거랑 뭐가 다를까 싶습니다. 그렇다고 막상 무슨 문서라도 잡고 좀 고쳐 보자 하면 또 그럴 만한 문서가 안 보이고 하니... 의지박약도 아니고, 뭐, 그렇습니다.

 

5. 좋아하는 가수가 곧 컴백할 각이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언젠가 여기 문서도 죽은 링크는 날리고 해서 좀 고쳤으면 좋겠지만, 역시 요즘은 그냥 쉬고 싶으므로. 뭐, 이번에 컴백하고 활동 끝나기 전엔 하겠죠. 모르겠습니다.

TAG •
  • ?
    paro1923 2018.03.04 06:22
    2. 이번 시즌은 아시안게임 브레이크를 비롯해서 여러가지 변수가 도사리고 있는지라, 어느 팀에나 기회와 위기가 공존하고 있다는 느낌이 듭니다. 개인적으로 한화는 올 시즌은 한 감독님의 선수들 기 살리기용 언플과는 상관없이 순위에 연연하지 않고 '지더라도 납득이 가게 지는'(과거 임시감독 시절 하신 말씀) 경기를 하기만 해도 만족할 겁니다.

    4. 재미있자고 위키질 하는 거지, 무슨 과업 같은 게 아닌데 의식할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저는 반달러나 트롤들 잡아내 가면서 편집을 하려니 예전에 비해 열의가 떨어져 가는 느낌이 팍팍 듭니다. 당장 업데이트하고 싶은데 의욕이 안 나서 손 못 대는 문서가 좀 있기도 하고. (그래도 위키지기가 된 걸 후회하거나 하진 않지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6518
1110 잠시 잡담 남깁니다. 6 paro1923 2018.08.08 386
1109 대규모로 작성글이 사라지는 현상 4 집토끼 2018.07.24 360
1108 오랜만에 들렸는데 밑밑 글 보고 생각난김에 뻘글 좀 써보고 갑니다. 4 Qjfrmf 2018.04.20 503
1107 조금 잡담. paro1923 2018.04.09 327
1106 쓸까 말까 오랫동안 고민하다가 써보는 글 4 몽상가 2018.03.31 427
1105 야구 2018시즌 개막. 1 paro1923 2018.03.26 202
1104 이미지 캐시 서버 이야기 5 perpenDcular 2018.03.16 360
1103 요즘 '쓰레기 게임' 관련 문서에서 난리치는 사람이 있네요. paro1923 2018.03.13 256
1102 본문속에 링크를 숨기는 식으로 홍보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1 라스트 오더 2018.03.12 214
1101 잡초 인생속 나 하양이24 2018.03.09 180
1100 희망의 봄비 오던 날 하양이24 2018.03.08 229
1099 우리들 흰벽 3 하양이24 2018.03.07 366
1098 솔향 가득한 청솔 보며 하양이24 2018.03.07 132
1097 우리는 안개를 따라 걸어갑니다 하양이24 2018.03.07 127
1096 친구를 먹다 우리 하양이24 2018.03.07 131
1095 그기 안개 하양이24 2018.03.07 115
1094 외로운 엄동 하양이24 2018.03.06 137
1093 기억속의 꿈 하양이24 2018.03.05 134
1092 수학과는 외로운 고지능자가 지내기 좋은 곳인가요? 2 몽상가 2018.03.05 280
1091 나의 눈이 내리던 그 산장에서 하양이24 2018.03.05 13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1 Next
/ 6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