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14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해에는 우리가 우리 위키라고 부르는 이 위키가 더 발전하는 한 해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NTX와의 통합 작업은 어떻게 되어가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이른 시일 내에 어떤 쪽으로든 상황이 나아졌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어떻게 운영 공백이라도 좀 해소되었으면 좋겠지만, 뭐 제가 맡아서 할 것도 아니고 하니(...)

 

위키 기여자 분들 모두 이번 해에 목표했던 바를 이루시길 기원합니다.

  • profile
    choi4624 2017.01.05 17:08
    이번해에 목표했던 바를 생각하질 않았네요... 음; 뭐로하지?
  • ?
    perpenDcular 2017.01.05 22:23
    올해 안에 외국에 한번 갔다오시죠. ㅋㅋㅋㅋㅋㅋ 이게 목표할 만한 거리인진 모르겠습니다만.
  • ?
    paro1923 2017.01.05 20:11
    시국도 어수선한데, 연초부터 쓸데없는 잡음이 일어 다소 씁쓸합니다.

    운영 공백이라... 위키지기 자청할 때는 나름 생각해본 게 있었는데, 현실은 녹록치 않네요. 여전히 낮 시간대가 취약한지라...
  • ?
    perpenDcular 2017.01.05 22:26
    그나마 paro1923님이 계시니 sschh님이 매번 신경쓰시지 못하는 사항들도 조금은 처리가 되고 있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아무래도 위키 직원(...)이 아닌 한 주 일과가 위키 업무가 될 수는 없으니까요. 지금으로써는 딱히 방법이 없지 않나 싶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6493
1104 이미지 캐시 서버 이야기 5 perpenDcular 2018.03.16 360
1103 요즘 '쓰레기 게임' 관련 문서에서 난리치는 사람이 있네요. paro1923 2018.03.13 256
1102 본문속에 링크를 숨기는 식으로 홍보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1 라스트 오더 2018.03.12 214
1101 잡초 인생속 나 하양이24 2018.03.09 179
1100 희망의 봄비 오던 날 하양이24 2018.03.08 228
1099 우리들 흰벽 3 하양이24 2018.03.07 366
1098 솔향 가득한 청솔 보며 하양이24 2018.03.07 132
1097 우리는 안개를 따라 걸어갑니다 하양이24 2018.03.07 127
1096 친구를 먹다 우리 하양이24 2018.03.07 131
1095 그기 안개 하양이24 2018.03.07 115
1094 외로운 엄동 하양이24 2018.03.06 137
1093 기억속의 꿈 하양이24 2018.03.05 133
1092 수학과는 외로운 고지능자가 지내기 좋은 곳인가요? 2 몽상가 2018.03.05 272
1091 나의 눈이 내리던 그 산장에서 하양이24 2018.03.05 131
1090 안녕하세요. ;) 2 anece 2018.03.05 107
1089 종이 보석함 하양이24 2018.03.04 123
1088 꿈속에 하양이24 2018.03.04 131
1087 봄이로군요 1 perpenDcular 2018.03.03 139
1086 잡담게에 글 쓰는 것만이라도 비로그인 허용 어떨까요? 4 무식한공병 2018.03.03 124
1085 설날 문안. 1 paro1923 2018.02.16 13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1 Next
/ 6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