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23 18:55

잡설.

조회 수 152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수정할 문서를 자꾸 까먹네요.

희한하게 출근준비 때문에 잘 때가 되어서야 생각이 나지만 시간상 "내일 해야지" 하는데,

정작 다음 날이 되면 또 잊어먹고 있다가 시간 늦어질 때 되어서야 기억이 나는군요(...).

이러면서 정작 휴일에는 하루종일 생각이 안 나는(......) 것이 참...

 

2. 1번과 관련있는지 모르겠지만, 요 며칠간 몸이 피곤해져서 구내염도 돋고 그렇군요.

요즘 독감이 유행이라는데, 괜찮을려나...

 

3. 요즘은 시국도 혼란스럽고, 사회도 혼란스럽군요. 독감이니 AI니...

바닥 밑에 지하실, 지하실 밑에 무저갱이라더니, 어째 어두운 터널 한중간에도 도달하지 못한 느낌입니다.

부디 하다못해 '빛줄기'라도 보여야 할텐데...

  • profile
    choi4624 2016.12.25 00:39
    AI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덕분에 계란 가격이 2배 가까이 오르고, 비선실세 논란이 계속될수록 이게 제대로 된 정부 맞나(오히려 최근 영화 '판도라'에선 관료는 대책없는데 밸런스 패치로 제대로 된 대통령이 있어가지고 상황을 개선하네요...) 싶어요.
  • ?
    perpenDcular 2016.12.28 13:43
    1. Google Keep 같은 서비스에 메모라도 해 두시는 것은 어떨지(...)
    2. 아무래도 날이 추우니 몸이 아픈 사람이 많아지는 것 같습니다.
    3. 뭐 망하기야 하겠어(...) 하는 생각입니다만 불안하긴 하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6518
1110 잠시 잡담 남깁니다. 6 paro1923 2018.08.08 386
1109 대규모로 작성글이 사라지는 현상 4 집토끼 2018.07.24 360
1108 오랜만에 들렸는데 밑밑 글 보고 생각난김에 뻘글 좀 써보고 갑니다. 4 Qjfrmf 2018.04.20 503
1107 조금 잡담. paro1923 2018.04.09 327
1106 쓸까 말까 오랫동안 고민하다가 써보는 글 4 몽상가 2018.03.31 427
1105 야구 2018시즌 개막. 1 paro1923 2018.03.26 202
1104 이미지 캐시 서버 이야기 5 perpenDcular 2018.03.16 360
1103 요즘 '쓰레기 게임' 관련 문서에서 난리치는 사람이 있네요. paro1923 2018.03.13 256
1102 본문속에 링크를 숨기는 식으로 홍보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1 라스트 오더 2018.03.12 214
1101 잡초 인생속 나 하양이24 2018.03.09 180
1100 희망의 봄비 오던 날 하양이24 2018.03.08 229
1099 우리들 흰벽 3 하양이24 2018.03.07 366
1098 솔향 가득한 청솔 보며 하양이24 2018.03.07 132
1097 우리는 안개를 따라 걸어갑니다 하양이24 2018.03.07 127
1096 친구를 먹다 우리 하양이24 2018.03.07 131
1095 그기 안개 하양이24 2018.03.07 115
1094 외로운 엄동 하양이24 2018.03.06 137
1093 기억속의 꿈 하양이24 2018.03.05 134
1092 수학과는 외로운 고지능자가 지내기 좋은 곳인가요? 2 몽상가 2018.03.05 280
1091 나의 눈이 내리던 그 산장에서 하양이24 2018.03.05 13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1 Next
/ 6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