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40 추천 수 0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http://www.ibrandreview.com/news.php#1437988880

 

우리나라는 1979년에 서울 중구 소공동에 롯데리아 1호점 개점 이후 1980년대 들어서 아메리카나, 빅보이, 웬디스, 달라스, 메드리아, 버거잭 등 패스트푸드 시장의 형성기를 맞았다.맥도날드는 1988년을 기점으로, 하디스는 1990년을 기점으로 한국에 진출하면서 다양한 국내외 브랜드가 경쟁을 벌였다.

1990년대 중반에 들어 소득의 증대, 패밀리 레스토랑 업체의 발전 등으로 인해 패스트푸드 산업은 재편기를 겪는다. 1998년 말부터 2000년까지는 패스트푸드 브랜드들이 대규모 할인 행사로 출혈경쟁을 하는 등의 문제점이 발생했고, 이후 중소규모 브랜드와 하디스, 웬디스 등 일부 외국계 브랜드가 시장에서 퇴출되었다. 현재 국내 패스트푸드 체인은 맥도날드, 롯데리아, 버거킹, KFC, 파파이스, 맘스터치 등 6개 체인으로 좁혀진 상태이다.

2000년대에는 이런 움직임에 발맞추기 위해 고급화 전략을 사용한 크라제버거 등의 브랜드가 등장했다. 또한 멕시코 음식을 주제로 삼은 타코벨, 피타를 위주로 판매하는 피타핏 등 다양한 외국 브랜드와 비비고, 밥이답이다 등 한식을 패스트푸드화한 브랜드도 생겨나고 있다.

 

---- 여기까지가 기사 본문.

 

대한민국에는 1979년서울특별시 중구 소공동에 롯데리아 1호점이 들어선 이래로 오늘날처럼 발전되어 왔다. 패스트푸드 시장의 형성기였던 1980년대에는 아메리카나, 빅보이, 웬디스, 달라스, 메드리아, 버거잭 등 다양한 국내/해외 브랜드가 난립하며 경쟁을 벌였다. 맥도날드1988년을 기점으로, 하디스는 1990년을 기점으로 한국에 진출하였다.

 

90년대 중반에 들어 소득의 증대, 패밀리 레스토랑 업체의 발전 등으로 인해 패스트푸드 산업은 재편기를 겪는다. 98년 말부터 2000년까지는 패스트푸드 브랜드들이 대규모 할인 행사로 출혈경쟁을 하는 등의 문제점이 발생했고, 이후 중소규모 브랜드와 하디스, 웬디스 등 일부 외국계 브랜드가 시장에서 퇴출되었다. 현재 대한민국의 패스트푸드 체인은 맥도날드, 롯데리아, 버거킹, KFC, 파파이스 등 5개 체인으로 좁혀진 상태이다.

 

2000년대에는 이런 움직임에 발맞추기 위해 고급화 전략을 사용한 크라제버거 등의 브랜드가 등장하기도 하였다. 또한 햄버거나 닭튀김 위주의 기존 패스트푸드와는 달리 멕시코 음식을 주제로 삼은 타코벨, 피타를 위주로 판매하는 피타핏 등 다양한 외국 브랜드, 또한 비비고, 밥이답이다 등 한식을 패스트푸드화한 브랜드도 생겨나고 있다.
 
---- 여기까지가 [[패스트푸드]] 문서 2. 한국의 패스트푸드의 첫 세 문단.
 
위키가 누구 기사의 레퍼런스로 쓰라고 만든 건 아닌데 말이죠... 참...

Who's 木文娥

profile
프로필 사진 라이선스 저작자 : 김에브(a.k.a eb) 라이선스 : CC BY-NC-SA 2.0 KR
  • ?
    봄날 2015.07.29 20:05
    세상에... 저거 고소감 아닌가요?
  • profile
    임네닉 2015.07.29 20:05
    어떻게 조치를 취할수 없나요?
  • profile
    alphatest02 2015.07.29 20:11
    언론사의 전제는 이래저래 빠져나갈 구멍을 많이 해두는 부분이라 어찌될지 모르겠군요.
  • profile
    집토끼 2015.07.29 20:31

    http://www.kcforum.co.kr/customerscouncil/Metro/

    그냥 언론이 아니라, 한국소비자포럼/한국소비자브랜드위원회라는 곳과 연계된 곳이군요. 어쩌면 이번 불펌 문제를 지적해도 폭탄돌리기, 꼬리자르기로 넘어가지 않을까요.

  • profile
    木文娥 2015.07.30 21:13
    저작권자(위키러)의 항의로 기사가 내려갔다고 합니다.
  • profile
    wkpark 2015.08.01 20:35
    저작권 개념이 전혀 없는 기사 / 찌라시 수준의 인터넷 언론사라는 것을 스스로 증명할 뿐이지요.

    기사가 내려갔다고 하니 다행이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6445
242 치킨값 인상에 문득 4 alphatest010 2015.08.06 442
241 타 위키에 비해 인터페이스가 깔끔하네요 4 green 2015.08.06 358
240 할 짓도 없고 해서 오늘은 그냥 홈플러스나 둘러보고 있어요. 1 alphatest02 2015.08.06 316
239 위키지기 가이드라인에 대해서 논의하겠습니다. 함장 2015.08.06 87
238 오늘 온도가 무려 36도에요. 9 alphatest02 2015.08.05 317
237 사용자 참여 관리 시스템에 대해서 논의하겠습니다. 5 함장 2015.08.04 240
236 오늘의 일용할 저녁 1 alphatest02 2015.08.04 157
235 [스포일러] 신테니스의 왕자님 신캐릭터. 1 민트민트 2015.08.04 406
234 아놔... 3 file 밀레니엄 2015.08.04 205
233 오마이뉴스 글을 읽다가 11 anan1421 2015.08.04 255
232 전북현대 내가 쓴 순수기여항목 철회중인데 복구하는놈은 뭐하는 놈이지? 8 storyjin 2015.08.04 465
231 마지막 대학교 등록금 고지서군요. 2 HOMURA 2015.08.03 237
230 윈도우 10을 깔았습니다+기타등등 3 file 라스트 오더 2015.08.03 545
229 카카오톡 PC버전에서 광고를 제거하는 방법 7 alphatest02 2015.08.03 2994
228 엽기 떡볶이는 아무리 먹어도 적응이 안 돼요 13 봄날 2015.08.03 475
227 마리 앙투아네트의 진실 6 alphatest02 2015.08.03 377
226 에헴, 저희 학교가 이 정돕니다. 17 file 책에봐라 2015.08.03 380
225 마비노기 카페에 갔다왔어요. 3 alphatest02 2015.08.02 250
224 각명관 시리즈가 끌리는군요. 시아와사기 2015.08.02 220
223 유머 게시판 말입니다만... 2 paro1923 2015.08.02 31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3 44 45 46 47 48 49 50 51 52 ... 60 Next
/ 6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