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4 13:42

잡담하러 왔습니다

조회 수 434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요즘 일이고 뭐고 스트레스를 너무 받았는지 금요일 퇴근하자마자부터 쭈욱 자다깨다 하다가 오늘 아침에서야 뭐라도 좀 해 보려고 마음먹어서 지금막 지하철을 탔습니다. 기여를 할 만한 짬이 얼른 나야 할 텐데 말입니다. 아이고.

2. 김경문 감독님이 국대 맡으셨다고요(...)

3. 다들 잘 계시는지 모르겠습니다. 관리그룹은 이제 뭐 들어오시지도 않는 듯하고 광고글 처리 안 되는 것만큼 여기 상황을 딱 잘라 설명할 만한 게 또 있을까요. 그래도 이렇게라도 유지라도 되는 게 다행일지.

4. 홍역 조심하시고 독감 조심하시고 미세먼지 조심하시고 명절 잘 보내시길 바라겠습니다. 원래 더 길게 떠들다 갈랬는데 내릴 역이라서요. 이만.

  • ?
    paro1923 2019.02.05 00:56

    1. 저도 요즘은 순찰 돌며 이상편집이나 반달 잡느라 제대로 된 기여를 좀처럼 못하고 있어 좀 그렇습니다.


    2. 베이징 금메달 기억 때문인 듯 한데, 한국야구 황금기였던 그 시절과 골짜기 세대인 지금 세대 간에 전력차가 커서 별 기대는 안됩니다. 거기에다 고지식한 경기 운영 때문에 베이징 때도 결승까지 가서 말아먹을 뻔했고... (진갑용 - 정대현 조합이 나오길래 "이건 이겼다!" 하고 확신이 들었는데, 대회 끝나고 비화를 들어보니 그야말로 기적이었다고밖에...;)


    3. 그래도 메일을 보내면 읽어보시긴 하는 것 같습니다. 지난번에도 개인사정 때문에 장기간 돌보질 못했다고 하던데, 이번에도 비슷한 사정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4. perpenDcular 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6369
1101 솔향 가득한 청솔 보며 하양이24 2018.03.07 124
1100 우리는 안개를 따라 걸어갑니다 하양이24 2018.03.07 120
1099 친구를 먹다 우리 하양이24 2018.03.07 125
1098 그기 안개 하양이24 2018.03.07 106
1097 외로운 엄동 하양이24 2018.03.06 131
1096 기억속의 꿈 하양이24 2018.03.05 129
1095 수학과는 외로운 고지능자가 지내기 좋은 곳인가요? 2 몽상가 2018.03.05 222
1094 나의 눈이 내리던 그 산장에서 하양이24 2018.03.05 124
1093 안녕하세요. ;) 2 anece 2018.03.05 105
1092 종이 보석함 하양이24 2018.03.04 117
1091 꿈속에 하양이24 2018.03.04 126
1090 봄이로군요 1 perpenDcular 2018.03.03 136
1089 잡담게에 글 쓰는 것만이라도 비로그인 허용 어떨까요? 4 무식한공병 2018.03.03 119
1088 설날 문안. 1 paro1923 2018.02.16 129
1087 올해도 9 perpenDcular 2018.01.01 346
1086 반달러 잡아내는 것도, 좀 지치네요. 4 paro1923 2017.12.25 364
1085 한글로 된 어도비 파일을 영문으로 바꾸는 방법이 무엇인가요? 1 파란하늘 2017.11.20 314
1084 외부로 불펌된 문서가 있었군요. 5 paro1923 2017.11.20 368
1083 rename 기능을 이제야 알게 되었습니다만, 뒷처리가 만만찮네요. 1 paro1923 2017.11.09 235
1082 크으...대투수님...ㅠㅠ 1 file 비잔뽕이부족합니다 2017.10.26 24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