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81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원래 어렸을 때부터 낮보다는 밤을 좋아해서 그런지, 밤에 잠을 자는 것 자체가 참 힘들더군요.

 

정말 심해지면 가까운 대학병원에 가봐야겠지만, 아직 그 정도는 아닙니다. 하지만 몸이 좀 피곤하군요.

Who's 몽상가

profile

1992년 서울 출생. 현재 서울 거주중. 2011년 제2국민역에 편입된 남자. 카톨릭 신자. 예수님과 석가모니의 뜻에 따라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자 함. 고기를 굉장히 좋아함. 2019년 1월 2일 처음으로 직업을 구함. 하느님과 예수 그리스도를 믿으며 과학만능주의와 인권지상주의,쾌락지상주의를 숭배함. 죽을 때까지 소설가를 꿈꾸는 몽상가. 가장 동경하는 창작캐릭터는 DC코믹스의 플래시.

  • ?
    paro1923 2019.01.03 05:24
    저는 저녁에 일을 하느라 역시 '올빼미'가 된 상태입니다.

    위장장애 조심하시길. 밤낮이 바뀌면 부수적으로 몸에 잔병도 늘더군요.
  • profile
    몽상가 2019.01.03 14:52
    위장에 문제가 생기면 온몸의 컨디션이 망가지더군요. ㅠ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5481
1101 솔향 가득한 청솔 보며 하양이24 2018.03.07 95
1100 우리는 안개를 따라 걸어갑니다 하양이24 2018.03.07 92
1099 친구를 먹다 우리 하양이24 2018.03.07 82
1098 그기 안개 하양이24 2018.03.07 82
1097 외로운 엄동 하양이24 2018.03.06 79
1096 기억속의 꿈 하양이24 2018.03.05 76
1095 수학과는 외로운 고지능자가 지내기 좋은 곳인가요? 2 몽상가 2018.03.05 178
1094 나의 눈이 내리던 그 산장에서 하양이24 2018.03.05 72
1093 안녕하세요. ;) 2 anece 2018.03.05 80
1092 종이 보석함 하양이24 2018.03.04 81
1091 꿈속에 하양이24 2018.03.04 74
1090 봄이로군요 1 perpenDcular 2018.03.03 79
1089 잡담게에 글 쓰는 것만이라도 비로그인 허용 어떨까요? 4 무식한공병 2018.03.03 94
1088 설날 문안. 1 paro1923 2018.02.16 105
1087 올해도 9 perpenDcular 2018.01.01 325
1086 반달러 잡아내는 것도, 좀 지치네요. 4 paro1923 2017.12.25 343
1085 한글로 된 어도비 파일을 영문으로 바꾸는 방법이 무엇인가요? 1 파란하늘 2017.11.20 285
1084 외부로 불펌된 문서가 있었군요. 5 paro1923 2017.11.20 347
1083 rename 기능을 이제야 알게 되었습니다만, 뒷처리가 만만찮네요. 1 paro1923 2017.11.09 212
1082 크으...대투수님...ㅠㅠ 1 file 비잔뽕이부족합니다 2017.10.26 20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