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68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변경의 노기사]]' 소설이 정발되었길래 조금 수정하는 김에 나무위키 쪽으로 한 번 검색해 봤는데, 뭔가 서술이 유사한 데가 있어서 최초 버전을 보니 제가 작성한 걸 그대로 가져갔더군요. 지금은 문서 곳곳에 수정이 다소 가해졌으니 이제와서 거기다 따지기 뭣하고 또 구차한 것 같아서(이미 과거에 세인트 세이야 관련 문서 문제로 한 번 따진 적이 있어서, 나무 쪽에선 세인트 세이야 관련 문서를 거의 손대지 않더군요. 또 어깃장 놓자니 좀 쪼잔해 보이기도...) 말을 안 했습니다만, 얼마 전에 나무위키에서 불펌된 내용을 롤백한 게 생각나서 좀 씁쓸하기도 하고 그렇네요. 일전엔 '[[리쿠도]]' 문서가 펌질되었다가 거기서 자체적으로 토론을 거쳐 재작성한 일도 있었고...

 

뭐어, 위키위키라는 게 특성상 불펌을 완전히 막을 수는 없다지만...

 

  • profile
    choi4624 2017.11.28 01:08
    이런 문제가 쌓일수록 공공의 적이 될텐데, 정보가 쌓인다고 무작정 이용하는 사람들이 있죠. 개인 단위로 처리하기도 힘들고요.
    개인적으론 인터넷 관련 문제에 법률적용의 한계를 좀 고쳤으면 좋겠습니다. 우회하자 우회하자로 발전하니 뭐가 정상이고 뭐가 비정상인지 ㅁㅁㅁㅁ
  • profile
    무식한공병 2017.12.01 00:26
    그래서 나무위키 내에서도 '돚거위키' '좆무위키' 라는 비판이 있긴 합니다.
  • ?
    paro1923 2017.12.10 02:24
    공교롭게도, 12월 3일에서 어제까지 나무위키에서 내용이나 문서 전체를 불펌해온 것으로 추정되는 사용자가 1명 발견됐습니다. 일단 주의 코멘트를 남겼습니다만, 저 쪽에게 빌미를 주고 싶진 않은데...
  • profile
    펄시우스 2018.02.02 14:19
    그쪽 사이트가 더 이용자가 많을 텐데, 굳이 뭐하러 리그베다 걸 퍼가는 건지 모르겠네요...

    차라리 양쪽 다 이용하는 사람이라면 또 모르겠는데...
  • ?
    paro1923 2018.02.05 00:05
    공교롭게도, '이쪽만의 컨텐츠'를 만들려고 제가 생성한 - 리그베다에만 있던 문서들이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6398
1117 안녕하세요. 처음으로 가입했어요. 3 사론로저스 2018.09.16 333
1116 오랜만에 글을 올려봅니다 3 몽상가 2018.09.10 349
1115 여전히 정치글 외 자유 사이트인가요? 1 ddongga 2018.08.30 376
1114 잡담이라고 하긴 그렇고~ 매일 화장실에서 읽는 긍정의 한줄 적어봅니다. 2 김프러 2018.08.13 374
1113 잠시 잡담 남깁니다. 6 paro1923 2018.08.08 379
1112 대규모로 작성글이 사라지는 현상 4 집토끼 2018.07.24 353
1111 오랜만에 들렸는데 밑밑 글 보고 생각난김에 뻘글 좀 써보고 갑니다. 4 Qjfrmf 2018.04.20 495
1110 조금 잡담. paro1923 2018.04.09 323
1109 쓸까 말까 오랫동안 고민하다가 써보는 글 4 몽상가 2018.03.31 422
1108 야구 2018시즌 개막. 1 paro1923 2018.03.26 198
1107 이미지 캐시 서버 이야기 5 perpenDcular 2018.03.16 354
1106 요즘 '쓰레기 게임' 관련 문서에서 난리치는 사람이 있네요. paro1923 2018.03.13 249
1105 본문속에 링크를 숨기는 식으로 홍보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1 라스트 오더 2018.03.12 210
1104 잡초 인생속 나 하양이24 2018.03.09 174
1103 희망의 봄비 오던 날 하양이24 2018.03.08 216
1102 우리들 흰벽 3 하양이24 2018.03.07 361
1101 솔향 가득한 청솔 보며 하양이24 2018.03.07 126
1100 우리는 안개를 따라 걸어갑니다 하양이24 2018.03.07 122
1099 친구를 먹다 우리 하양이24 2018.03.07 127
1098 그기 안개 하양이24 2018.03.07 10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