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81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원래 어렸을 때부터 낮보다는 밤을 좋아해서 그런지, 밤에 잠을 자는 것 자체가 참 힘들더군요.

 

정말 심해지면 가까운 대학병원에 가봐야겠지만, 아직 그 정도는 아닙니다. 하지만 몸이 좀 피곤하군요.

Who's 몽상가

profile

1992년 서울 출생. 현재 서울 거주중. 2011년 제2국민역에 편입된 남자. 카톨릭 신자. 예수님과 석가모니의 뜻에 따라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자 함. 고기를 굉장히 좋아함. 2019년 1월 2일 처음으로 직업을 구함. 하느님과 예수 그리스도를 믿으며 과학만능주의와 인권지상주의,쾌락지상주의를 숭배함. 죽을 때까지 소설가를 꿈꾸는 몽상가. 가장 동경하는 창작캐릭터는 DC코믹스의 플래시.

  • ?
    paro1923 2019.01.03 05:24
    저는 저녁에 일을 하느라 역시 '올빼미'가 된 상태입니다.

    위장장애 조심하시길. 밤낮이 바뀌면 부수적으로 몸에 잔병도 늘더군요.
  • profile
    몽상가 2019.01.03 14:52
    위장에 문제가 생기면 온몸의 컨디션이 망가지더군요. ㅠ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5483
1121 요즘 눈에 띄는 반달 유형이 있습니다. (짧은 글) 3 paro1923 2018.10.23 450
1120 자잘한 반달이 가끔... 1 무식한공병 2018.10.01 389
1119 위키의 재부흥에 대한 여러 방안에 대하여 2 hwemeral 2018.09.25 496
1118 한가위입니다. (인사글) paro1923 2018.09.23 247
1117 안녕하세요. 처음으로 가입했어요. 3 사론로저스 2018.09.16 298
1116 오랜만에 글을 올려봅니다 3 몽상가 2018.09.10 316
1115 여전히 정치글 외 자유 사이트인가요? 1 ddongga 2018.08.30 339
1114 잡담이라고 하긴 그렇고~ 매일 화장실에서 읽는 긍정의 한줄 적어봅니다. 2 김프러 2018.08.13 316
1113 잠시 잡담 남깁니다. 6 paro1923 2018.08.08 343
1112 대규모로 작성글이 사라지는 현상 4 집토끼 2018.07.24 317
1111 오랜만에 들렸는데 밑밑 글 보고 생각난김에 뻘글 좀 써보고 갑니다. 4 Qjfrmf 2018.04.20 442
1110 조금 잡담. paro1923 2018.04.09 279
1109 쓸까 말까 오랫동안 고민하다가 써보는 글 4 몽상가 2018.03.31 391
1108 야구 2018시즌 개막. 1 paro1923 2018.03.26 162
1107 이미지 캐시 서버 이야기 5 perpenDcular 2018.03.16 320
1106 요즘 '쓰레기 게임' 관련 문서에서 난리치는 사람이 있네요. paro1923 2018.03.13 216
1105 본문속에 링크를 숨기는 식으로 홍보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1 라스트 오더 2018.03.12 180
1104 잡초 인생속 나 하양이24 2018.03.09 139
1103 희망의 봄비 오던 날 하양이24 2018.03.08 147
1102 우리들 흰벽 3 하양이24 2018.03.07 33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