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1 00:28

올해도

조회 수 282 추천 수 0 댓글 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는 말은 현실 인맥들한테서 많이들 들으실 테니...

우리는 우리가 "우리 위키"라고 부르는 이 위키가 지금보다 더 발전할 수 있도록 함께 더 힘쓰자는 말로 인사를 대신하겠습니다.

~~(그러는 저는 올해 아마 1분기 이상 자리를 비우게 될 예정이지만 말입니다)~~

다들 건강하십쇼.

  • ?
    paro1923 2018.01.01 00:59
    덕담대로, 올해는 우리 위키가 하는 일 잘 되고 무탈했으면 좋겠습니다.

    ※ 다들 건강에 유의하시길... 얼마 전에 목이 너무 아파서 정형외과 가니까 '일자목'이 됐다더군요...;
  • profile
    집토끼 2018.01.03 21:17
    http://bbs.rigvedawiki.net/wwork0/112359

    올해도 어김없이 꾸준글이 왔네요.
  • ?
    perpenDcular 2018.01.04 21:35
    그 꾸준글을 보는 입장에선 지겹습니다만, 저 당사자 입장에선 해 달라는 걸 안 해 주니 답답할 것도 같습니다. 무리한 요구도 아닌 것 같은데요(...)
  • profile
    집토끼 2018.01.03 21:18
    그보다 좋은 의도로 말하신걸로는 알겠지만. 아무래도 북녘의 사고 방식과 여기와 다를게 뭔가 하는 씁쓸함이 드는데요.
  • ?
    paro1923 2018.01.08 05:22
    뭐어, 우리가 무슨 북핵 급의 민폐를 끼친 것도 아니니... 아무튼, 집토끼 님도 올해 하는 일들이 다 잘 되길 바랍니다.
  • ?
    paro1923 2018.01.07 00:24

    덕담이 오가길 바랬는데, 오히려 어딘가 날이 선 댓글이...;

  • ?
    perpenDcular 2018.01.07 16:17

    날이 섰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관리그룹 분들은 보이지도 않은 지 좀 됐고 연간 활동 회원이 이렇게 많이 잡아도 스무 명이 안 되는 상황에서 충분히 나올 수 있는 반응이라고 봅니다. 그렇게 봅니다만, 그래도 저런 시각에 대해 아쉬운 게 있다면 우리 이용자들이 이런 상황을 자초하진 않았단 겁니다. (적어도 전 그렇게 봅니다.) 노력의 방향이 잘못됐을지 어쩔지 몰라도 우린 개인 시간 쪼개 가며 힘쓰고 있고, 언젠가 결실이 나타나길 바랄 뿐이겠죠. 기분 나쁘라고 하신 말씀도 아닐 테니 이쯤에서 줄이겠습니다. 두 분 다 건강하시고요.

  • ?
    paro1923 2018.01.08 05:21
    그저 죄송스럽네요. 아무튼, 부디 올 한 해 하는 일 다 잘 되시길 바랍니다.
  • profile
    펄시우스 2018.02.02 14:18
    1달이나 늦었지만, perpenDcular 님도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4236
1113 잠시 잡담 남깁니다. 6 paro1923 2018.08.08 288
1112 대규모로 작성글이 사라지는 현상 4 집토끼 2018.07.24 268
1111 오랜만에 들렸는데 밑밑 글 보고 생각난김에 뻘글 좀 써보고 갑니다. 4 Qjfrmf 2018.04.20 376
1110 조금 잡담. paro1923 2018.04.09 198
1109 쓸까 말까 오랫동안 고민하다가 써보는 글 4 몽상가 2018.03.31 335
1108 야구 2018시즌 개막. 1 paro1923 2018.03.26 107
1107 이미지 캐시 서버 이야기 5 perpenDcular 2018.03.16 263
1106 요즘 '쓰레기 게임' 관련 문서에서 난리치는 사람이 있네요. paro1923 2018.03.13 162
1105 본문속에 링크를 숨기는 식으로 홍보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1 라스트 오더 2018.03.12 131
1104 잡초 인생속 나 하양이24 2018.03.09 88
1103 희망의 봄비 오던 날 하양이24 2018.03.08 57
1102 우리들 흰벽 3 하양이24 2018.03.07 282
1101 솔향 가득한 청솔 보며 하양이24 2018.03.07 41
1100 우리는 안개를 따라 걸어갑니다 하양이24 2018.03.07 44
1099 친구를 먹다 우리 하양이24 2018.03.07 24
1098 그기 안개 하양이24 2018.03.07 30
1097 외로운 엄동 하양이24 2018.03.06 18
1096 기억속의 꿈 하양이24 2018.03.05 15
1095 수학과는 외로운 고지능자가 지내기 좋은 곳인가요? 2 몽상가 2018.03.05 113
1094 나의 눈이 내리던 그 산장에서 하양이24 2018.03.05 1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7 Next
/ 5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