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78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부서에 들어온 신입들은 언제나 그렇듯(?) 말썽쟁이들입니다. 온갖 사고를 다 치고 다녀서 그거 수습한다고 온 부서가 뒤집어진 적도 있습니다. 그 와중에 저도 한번 열받아서 상사한테 가서 조금 소심하게 뒤집어 엎기도 했고(...) 뭐, 같은 사무실에서 지내다 보면 서로 죽창도 날리고 하는 거죠.

 

1-1. 그래도 사무실에 붙어나 있으면 나은데, 우리 사무실에 못 있겠다고 전근 신청한 녀석도 있습니다. 온 지 두 달도 안 됐는데 전근이라... 흠... 그러다 전근 못 가면 하하하... 네, 제가 걱정할 건 아닙니다.

 

2. 차를 안 굴리다 보니까 가끔은 불편하기도 합니다. 직원할인 맥주 행사한대서 좀 샀는데 어떻게 집까지 들고 와야 하나 하다가 때마침 어떤 분이 태워다 준다고 하셔서 편하게 왔네요. 근데 그런 것도 한두 번이지... 뭐 정답이랄 건 없지만 계속 고민은 됩니다.

 

3. 여름이 진짜 안 끝날 것 같더니 이제 아침 출근할 때 시원한 바람도 불고 해서, 올해도 이렇게 가는구나(응?) 했습니다. ~~과연 우리 엘지는 가을야구 어떻게...~~

 

4. 요즘은 야근도 거의 안 하는데 이상하게 퇴근하고 나서 시간이 훅훅 지나갑니다. 컴퓨터도 안 켜고 그대로 잔 적도 많네요.

 

5. 오늘 옆 부서에 누가, 다른 지사에 안면 있는 과장님네 부부가 이번 달에 출산을 했다는 소식을 전해서, 하 나는 결혼 언제 하지, 하는 생각도 갑자기 확 들었습니다. 뭐, 언젠간 하겠죠.

 

6. ~~매번 잡담 끄적일 때마다 하는 소리긴 합니다만, 분명히 위키 기여를 하기 싫은 건 아닌데 이상하게 손이 안 갑니다 요즘... 추석 때 시간 나면 문서 한두 개라도 좀 어떻게...~~

  • ?
    paro1923 2019.08.30 04:00

    2. 하다못해 자전거라도 있으면 생활이 편해지는 게 느껴지죠.

     

    3. 작년 뽀록에 취해서 아직도 현실인지를 못하고 구단 탓만 하는 칰키워들을 보면 한숨이 3배...

     

    5. 결혼... 언젠가는 하겠지 하다 어느새 마흔인 제가 있습(토혈)... 사실은 제가 그냥 연애에 소심하다 못해 시들한 탓이지만요.

     

    6. 저도 요즘은 신규문서 하나 만들어야지 하면서도 좀처럼 손이 안 갑니다. 퇴근해서 반달러들 상대로 순찰 한 번 돌고 나면 정신력이 고갈되는 것 같아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6461
1138 명절입니다. 1 스코다비아 2019.09.11 166
» 조만간 추석이라 잡담하러 왔습니다. 1 perpenDcular 2019.08.29 178
1136 여름 휴가철이네요. 1 스코다비아 2019.07.29 377
1135 잡설(+근황) 1 perpenDcular 2019.07.04 427
1134 정말 오랜만에 오네요. 1 뭉글빵 2019.07.03 405
1133 이번에 홍콩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2 스코다비아 2019.06.30 358
1132 인류 역사상 최고의 천재는 누굴까요? 몽상가 2019.06.18 223
1131 거의 반년만에 글을 올립니다 4 몽상가 2019.06.14 293
1130 봄옷산지가 어제같은데... 2 무사 2019.06.08 322
1129 제17회 경상북도 영상콘텐츠시나리오 공모전 file 남쌩 2019.05.30 227
1128 잡담 aka 잡담 3 perpenDcular 2019.03.24 787
1127 오랜만에 잡담 남깁니다. 1 paro1923 2019.03.07 488
1126 잡담하러 왔습니다 1 perpenDcular 2019.02.04 443
1125 기여에 대한 정당한 보상과 탈중앙화로 보장되는 투명성의 위키 everipedia 2019.01.28 619
1124 날이 너무나도 춥습니다. 1 eb079993 2019.01.03 882
1123 요 몇 달 동안 불면증과 싸우고 있습니다. 2 몽상가 2019.01.02 390
1122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2 몽상가 2019.01.02 348
1121 [새해 인사] 2019년이 밝았습니다. 2 paro1923 2019.01.01 361
1120 오랜만에 왔지만 여긴 정말 갈때까지 갔단 생각이 드는군요. 2 전위대 2018.12.30 531
1119 격조했습니다. 1 perpenDcular 2018.11.27 38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0 Next
/ 6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