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목표에 다가가고 싶다면

 

i never hit a shot, not even in practice, without having a very sharp.

in-focus picture of it in my head.

머릿속에 또렷하게 초점이 잡히지 않는 한 

나는 연습이라도 샷을 하지 않는다.

 

잭 니클라우스 jack nicklaws

 

공을 어디로 보내야 하는지, 얼마나 힘껏 골프채를 휘둘러야 하는지전혀 알지 못하는

상태에서 공을 치려고 한다면? 이런 핸디캡에서는 아무리 훌륭한 선수라도 실패할 수밖에 없다.

훌륭한 골프 선수들은 이와는 반대다. 그들은 온몸으로 느끼기 전에는 절대 공을 건드리지 않는다.

이처럼 머릿속에 이미지를 그려 보면 그것을 이루는 데 무엇이 필요한지 몸이 저절로 알게 된다.

 

매일 응가 타임가지면서 읽는 작은 책아 입니다.~ 

뭔가 느껴지는 부분이 있었으면 좋겠네요.

 

 

  • profile
    라스트 오더 2018.09.10 17:58
    멀쩡해 보이는 글이지만 소스코드에 성인사이트 링크가 들어있습니다.
  • ?
    paro1923 2018.09.12 02:26
    뜬금없는 글이라고 생각하면서도, 겉으로 드러나는 게 안 보여서 신고조차 누르지 못하고 그냥 방치만 했는데, 역시나 그런 거였군요. 난감하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6379
1130 오랜만에 잡담 남깁니다. 1 paro1923 2019.03.07 482
1129 잡담하러 왔습니다 1 perpenDcular 2019.02.04 439
1128 기여에 대한 정당한 보상과 탈중앙화로 보장되는 투명성의 위키 everipedia 2019.01.28 585
1127 날이 너무나도 춥습니다. 1 eb079993 2019.01.03 478
1126 요 몇 달 동안 불면증과 싸우고 있습니다. 2 몽상가 2019.01.02 383
1125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2 몽상가 2019.01.02 343
1124 [새해 인사] 2019년이 밝았습니다. 2 paro1923 2019.01.01 355
1123 오랜만에 왔지만 여긴 정말 갈때까지 갔단 생각이 드는군요. 2 전위대 2018.12.30 504
1122 격조했습니다. 1 perpenDcular 2018.11.27 373
1121 요즘 눈에 띄는 반달 유형이 있습니다. (짧은 글) 3 paro1923 2018.10.23 553
1120 자잘한 반달이 가끔... 1 무식한공병 2018.10.01 459
1119 위키의 재부흥에 대한 여러 방안에 대하여 2 hwemeral 2018.09.25 591
1118 한가위입니다. (인사글) paro1923 2018.09.23 298
1117 안녕하세요. 처음으로 가입했어요. 3 사론로저스 2018.09.16 331
1116 오랜만에 글을 올려봅니다 3 몽상가 2018.09.10 347
1115 여전히 정치글 외 자유 사이트인가요? 1 ddongga 2018.08.30 376
» 잡담이라고 하긴 그렇고~ 매일 화장실에서 읽는 긍정의 한줄 적어봅니다. 2 김프러 2018.08.13 367
1113 잠시 잡담 남깁니다. 6 paro1923 2018.08.08 377
1112 대규모로 작성글이 사라지는 현상 4 집토끼 2018.07.24 350
1111 오랜만에 들렸는데 밑밑 글 보고 생각난김에 뻘글 좀 써보고 갑니다. 4 Qjfrmf 2018.04.20 49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