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1 00:28

올해도

조회 수 259 추천 수 0 댓글 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는 말은 현실 인맥들한테서 많이들 들으실 테니...

우리는 우리가 "우리 위키"라고 부르는 이 위키가 지금보다 더 발전할 수 있도록 함께 더 힘쓰자는 말로 인사를 대신하겠습니다.

~~(그러는 저는 올해 아마 1분기 이상 자리를 비우게 될 예정이지만 말입니다)~~

다들 건강하십쇼.

  • ?
    paro1923 2018.01.01 00:59
    덕담대로, 올해는 우리 위키가 하는 일 잘 되고 무탈했으면 좋겠습니다.

    ※ 다들 건강에 유의하시길... 얼마 전에 목이 너무 아파서 정형외과 가니까 '일자목'이 됐다더군요...;
  • profile
    집토끼 2018.01.03 21:17
    http://bbs.rigvedawiki.net/wwork0/112359

    올해도 어김없이 꾸준글이 왔네요.
  • ?
    perpenDcular 2018.01.04 21:35
    그 꾸준글을 보는 입장에선 지겹습니다만, 저 당사자 입장에선 해 달라는 걸 안 해 주니 답답할 것도 같습니다. 무리한 요구도 아닌 것 같은데요(...)
  • profile
    집토끼 2018.01.03 21:18
    그보다 좋은 의도로 말하신걸로는 알겠지만. 아무래도 북녘의 사고 방식과 여기와 다를게 뭔가 하는 씁쓸함이 드는데요.
  • ?
    paro1923 2018.01.08 05:22
    뭐어, 우리가 무슨 북핵 급의 민폐를 끼친 것도 아니니... 아무튼, 집토끼 님도 올해 하는 일들이 다 잘 되길 바랍니다.
  • ?
    paro1923 2018.01.07 00:24

    덕담이 오가길 바랬는데, 오히려 어딘가 날이 선 댓글이...;

  • ?
    perpenDcular 2018.01.07 16:17

    날이 섰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관리그룹 분들은 보이지도 않은 지 좀 됐고 연간 활동 회원이 이렇게 많이 잡아도 스무 명이 안 되는 상황에서 충분히 나올 수 있는 반응이라고 봅니다. 그렇게 봅니다만, 그래도 저런 시각에 대해 아쉬운 게 있다면 우리 이용자들이 이런 상황을 자초하진 않았단 겁니다. (적어도 전 그렇게 봅니다.) 노력의 방향이 잘못됐을지 어쩔지 몰라도 우린 개인 시간 쪼개 가며 힘쓰고 있고, 언젠가 결실이 나타나길 바랄 뿐이겠죠. 기분 나쁘라고 하신 말씀도 아닐 테니 이쯤에서 줄이겠습니다. 두 분 다 건강하시고요.

  • ?
    paro1923 2018.01.08 05:21
    그저 죄송스럽네요. 아무튼, 부디 올 한 해 하는 일 다 잘 되시길 바랍니다.
  • profile
    펄시우스 2018.02.02 14:18
    1달이나 늦었지만, perpenDcular 님도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3923
1119 요즘 위키 수정에 대한 열의가 많이 떨어졌음을 느낍니다. 3 paro1923 2018.06.02 177
1118 뒤르켐의 사회학적 방법론 비판-콩트,스펜서,스미스 1 비잔뽕이부족합니다 2018.05.30 49
1117 제가 대한민국에 간절히 바라는 것들 몽상가 2018.05.27 43
1116 유치할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저는 vs놀이를 굉장히 좋아합니다. 2 몽상가 2018.05.26 91
1115 안타깝게도, 요즘 대한민국 2030대 남자들 중 절반 이상이 여성징병제를 주장하거나 찬성하는 것 같습니다. 12 몽상가 2018.05.25 128
1114 에...몇가지 잡담과 개인적 건의. 1 비잔뽕이부족합니다 2018.05.24 38
1113 생존신고+이것저것 이야기 1 비잔뽕이부족합니다 2018.05.02 223
1112 5월입니다: 잡담 5 perpenDcular 2018.05.01 98
1111 오랜만에 들렸는데 밑밑 글 보고 생각난김에 뻘글 좀 써보고 갑니다. 4 Qjfrmf 2018.04.20 157
1110 조금 잡담. paro1923 2018.04.09 110
1109 쓸까 말까 오랫동안 고민하다가 써보는 글 5 몽상가 2018.03.31 205
1108 야구 2018시즌 개막. 1 paro1923 2018.03.26 56
1107 이미지 캐시 서버 이야기 2 perpenDcular 2018.03.16 204
1106 요즘 '쓰레기 게임' 관련 문서에서 난리치는 사람이 있네요. paro1923 2018.03.13 105
1105 본문속에 링크를 숨기는 식으로 홍보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1 라스트 오더 2018.03.12 84
1104 잡초 인생속 나 하양이24 2018.03.09 58
1103 희망의 봄비 오던 날 하양이24 2018.03.08 25
1102 우리들 흰벽 3 하양이24 2018.03.07 238
1101 솔향 가득한 청솔 보며 하양이24 2018.03.07 7
1100 우리는 안개를 따라 걸어갑니다 하양이24 2018.03.07 1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6 Next
/ 5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