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1 00:28

올해도

조회 수 282 추천 수 0 댓글 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는 말은 현실 인맥들한테서 많이들 들으실 테니...

우리는 우리가 "우리 위키"라고 부르는 이 위키가 지금보다 더 발전할 수 있도록 함께 더 힘쓰자는 말로 인사를 대신하겠습니다.

~~(그러는 저는 올해 아마 1분기 이상 자리를 비우게 될 예정이지만 말입니다)~~

다들 건강하십쇼.

  • ?
    paro1923 2018.01.01 00:59
    덕담대로, 올해는 우리 위키가 하는 일 잘 되고 무탈했으면 좋겠습니다.

    ※ 다들 건강에 유의하시길... 얼마 전에 목이 너무 아파서 정형외과 가니까 '일자목'이 됐다더군요...;
  • profile
    집토끼 2018.01.03 21:17
    http://bbs.rigvedawiki.net/wwork0/112359

    올해도 어김없이 꾸준글이 왔네요.
  • ?
    perpenDcular 2018.01.04 21:35
    그 꾸준글을 보는 입장에선 지겹습니다만, 저 당사자 입장에선 해 달라는 걸 안 해 주니 답답할 것도 같습니다. 무리한 요구도 아닌 것 같은데요(...)
  • profile
    집토끼 2018.01.03 21:18
    그보다 좋은 의도로 말하신걸로는 알겠지만. 아무래도 북녘의 사고 방식과 여기와 다를게 뭔가 하는 씁쓸함이 드는데요.
  • ?
    paro1923 2018.01.08 05:22
    뭐어, 우리가 무슨 북핵 급의 민폐를 끼친 것도 아니니... 아무튼, 집토끼 님도 올해 하는 일들이 다 잘 되길 바랍니다.
  • ?
    paro1923 2018.01.07 00:24

    덕담이 오가길 바랬는데, 오히려 어딘가 날이 선 댓글이...;

  • ?
    perpenDcular 2018.01.07 16:17

    날이 섰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관리그룹 분들은 보이지도 않은 지 좀 됐고 연간 활동 회원이 이렇게 많이 잡아도 스무 명이 안 되는 상황에서 충분히 나올 수 있는 반응이라고 봅니다. 그렇게 봅니다만, 그래도 저런 시각에 대해 아쉬운 게 있다면 우리 이용자들이 이런 상황을 자초하진 않았단 겁니다. (적어도 전 그렇게 봅니다.) 노력의 방향이 잘못됐을지 어쩔지 몰라도 우린 개인 시간 쪼개 가며 힘쓰고 있고, 언젠가 결실이 나타나길 바랄 뿐이겠죠. 기분 나쁘라고 하신 말씀도 아닐 테니 이쯤에서 줄이겠습니다. 두 분 다 건강하시고요.

  • ?
    paro1923 2018.01.08 05:21
    그저 죄송스럽네요. 아무튼, 부디 올 한 해 하는 일 다 잘 되시길 바랍니다.
  • profile
    펄시우스 2018.02.02 14:18
    1달이나 늦었지만, perpenDcular 님도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4261
1135 카카오톡 PC버전에서 광고를 제거하는 방법 7 alphatest02 2015.08.03 2755
1134 무슨 궁금한거 있나요 33 함장 2015.12.07 2572
1133 아이폰은 화면 스크롤 캡쳐를 할 수 있는 어플이 있나요? 1 alphatest02 2015.10.03 2169
1132 여러 번의 경험에 의한 경찰서에서 고소장 반려 시 고소장 접수 팁? 2 어쨌거나 2016.07.13 1533
1131 방향성에 대해서 첨언하자면 15 함장 2015.09.07 1444
1130 전주 한옥마을 여행기 8 HOMURA 2015.08.26 1040
1129 작성 권한 열려있네요. 5 집토끼 2015.06.24 891
1128 현재 위키게시판의 운영 방향에 대해서 2 함장 2015.12.19 881
1127 산세베리아 수경재배를 도전하고 있습니다. 2 어쨌거나 2016.09.04 844
1126 가면 갈수록 위키위키 사이트들의 대외 이미지가 떨어지는 것 같네요. 20 file choi4624 2016.04.25 835
1125 전자랜지로 라면을 끓여봤어요. 6 alphatest02 2015.07.23 817
1124 [[나무위키]]의 토론 DB를 포킹해보았습니다. file choi4624 2016.04.25 816
1123 아... 불기소처분이유서 떼러 검찰청에 직접 가야 하네요. 2 어쨌거나 2016.07.12 810
1122 오늘 저녁은 쯔란양고기볶음이에요. 2 alphatest02 2015.07.20 791
1121 정말 치졸한 행위네요 32 오오하시아야카 2015.11.11 780
1120 애니메이션 한국방영일람을 작성중인 유저입니다. alphatest09 2015.07.04 763
1119 검찰청에다 누구를 사이버모욕죄로 고소장을 넣었는데 수사가 되게 오래 걸리는군요. 15 어쨌거나 2016.01.21 753
1118 드롭박스 버리고 원드라이브 쓰는 이야기... 5 choi4624 2017.03.18 741
1117 (혹시라도)미국에 올 일이 있다면 절대 피해야할 냉동식품 브랜드 TOP 5 모음집 12 NEET 2015.10.14 74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7 Next
/ 5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