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82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일회성 반달하고 도망가는 놈들은 여전히 잊을만 하면 또 출몰해서 짜증나는군요.

아까도 잠시 다른 데 둘러보다가 돌아와 보니 30분 정도 사이에 또 무차별 반달하고 튄 반달러가...  

늦게나마 일시차단은 걸어놨습니다만, 놈들 의도(아마도 트롤링 자체, 또는 그런 짓을 해서 정상적인 이용자들 짜증내는 반응 보기)대로 몰리는 것 같아 그게 기분나쁩니다. 

요즘 자동차단 기능도 좀 미묘하게 돌아가서(종종 수정하다 '봇이 아닙니다' reCHAPTCHA 체크에 가로막히기도...) 피곤한데... 

  • ?
    perpenDcular 2017.12.25 22:09
    그렇다고 비회원 기여를 아예 막을 수도 없고, 무엇보다 반달인지 아닌지 판단하기 애매한 경우도 있어서 난감한 문제입니다. 어쩌면 반달을 '안 잡는 게 더 나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만, 또 우리 입장에선 반달당한 문서를 인지해 놓고도 그대로 놔두는 게 용납이 안 되니까요(...) 신고 스레드를 만들어서 스레드에 제보되는 문서와 그 수정자만 조사하는 것도 방법이겠습니다만 결국엔 제보가 안 되는 문서들은 놔두자는 얘기밖에 안 되네요.
  • ?
    paro1923 2017.12.26 00:41
    저도 애초에 이러한 종류의 '창과 방패' 싸움에선 방패가 일방적으로 불리하단 건 알고 있습니다. 알고 있는데도, 불만이 쌓이는 건 어쩔 수가 없으니 그게 더 속쓰립니다.
  • profile
    무식한공병 2018.03.02 15:10

    아니 paro님. 반달이 아직도 있단 말인가요?
    안타깝게도 인지도가 나무쪽보다 훨씬 낮아지고 관심도도 많이 밀리는 (당장 양 위키의 '최근 바뀐글' 목록 시간대를 비교해 보세요 ...) 지금은 도리어 반달, 관종, 문서 사유화 등의 문제들도 죄다 그쪽으로 넘어간 것으로 알고 있거든요. 드문드문 있나부네

  • ?
    paro1923 2018.03.03 04:42

    순수 빈도만 따지면 비교도 되지 않고 대부분은 위에서 말했듯이 단순한 일회성 반달입니다만, 여기 망하라고 굿하는 이들도 여전히 잔존해 있고, 또는 다른 위키에서 문서사유화나 거짓정보 반달 등의 문제로 쫓겨난 뒤 여기에다 테라포밍(...)을 시도하는 사람도 종종 있습니다. 저번엔 문서사유화 문제로 문서 수백 개를 가지치기한 적도 있고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3979
1117 안녕하세요. 처음으로 가입했어요. 3 사론로저스 2018.09.16 52
1116 오랜만에 글을 올려봅니다 2 몽상가 2018.09.10 89
1115 여전히 정치글 외 자유 사이트인가요? 1 ddongga 2018.08.30 150
1114 잡담이라고 하긴 그렇고~ 매일 화장실에서 읽는 긍정의 한줄 적어봅니다. 2 김프러 2018.08.13 117
1113 잠시 잡담 남깁니다. 6 paro1923 2018.08.08 234
1112 대규모로 작성글이 사라지는 현상 4 집토끼 2018.07.24 206
1111 오랜만에 들렸는데 밑밑 글 보고 생각난김에 뻘글 좀 써보고 갑니다. 4 Qjfrmf 2018.04.20 331
1110 조금 잡담. paro1923 2018.04.09 161
1109 쓸까 말까 오랫동안 고민하다가 써보는 글 5 몽상가 2018.03.31 296
1108 야구 2018시즌 개막. 1 paro1923 2018.03.26 81
1107 이미지 캐시 서버 이야기 5 perpenDcular 2018.03.16 246
1106 요즘 '쓰레기 게임' 관련 문서에서 난리치는 사람이 있네요. paro1923 2018.03.13 135
1105 본문속에 링크를 숨기는 식으로 홍보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1 라스트 오더 2018.03.12 105
1104 잡초 인생속 나 하양이24 2018.03.09 70
1103 희망의 봄비 오던 날 하양이24 2018.03.08 37
1102 우리들 흰벽 3 하양이24 2018.03.07 259
1101 솔향 가득한 청솔 보며 하양이24 2018.03.07 15
1100 우리는 안개를 따라 걸어갑니다 하양이24 2018.03.07 26
1099 친구를 먹다 우리 하양이24 2018.03.07 15
1098 그기 안개 하양이24 2018.03.07 1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6 Next
/ 5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