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인터넷에 떠도는 소설인데, 일본소설입니다. 안타깝게도 정식으로 출판되진 않은 것 같습니다.

 

스토리는... 주인공은 154cm의 가슴 크고 귀여운 미소녀 여고생입니다. 그런데 어느 날 자기보다 열 살 정도 많은 되게 예쁜 여자 치한을 만납니다. 여자 치한은 여고생에게 끊임없이 치한 짓을 하면서도 굉장히 잘 대해줍니다. 맛있는 것도 사주고.... 여고생은 츤츤대면서도 여자 치한에게 이끌립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여고생은 남성공포증 환자였습니다. 작중 여고생은 편모 가정인데, 초등학생 시절 아버지에게 친족 성폭행을 당한 끝에 부모님이 이혼하고 어머니와 단둘이 살게 된 것이었습니다. 여자 치한은 이걸 알게 된 여고생을 위로해줍니다.(여고생의 모친은 술집 주인인데, 여자 치한은 그 술집의 단골 손님이었습니다. 물론 여고생의 모친은 여자 치한이 자기 딸한테 한 짓을 전혀 모릅니다)

그리고 하나 더, 여자 치한은 고소득 인기 소설가인데, 고등학생 시절 첫사랑이 있었습니다. 주인공인 여고생에게 치한 짓을 한 이유는 자기 첫사랑을 닮았기 때문입니다(결말부에서 털어놓죠).

 

여러모로 충공깽(...)한 작품입니다. 작중 여고생이 다니는 학교의 근처 학교에 다니는 여자 체육교사와 여학생도 등장하는데, 이 둘도 백합커플입니다. 어느 날 여자 체육교사가 여자 치한을 붙잡아 경찰에 넘기려 했지만 여고생이 "저는 괜찮으니 저 사람 놔주세요"라고 말해줘서 그냥 가게 된 적이 있죠.

그리고 주인공 여고생이랑 오랜 세월 친구로 지낸 동급생이 있습니다. 주인공보다 15cm 이상 키가 큰 어른스러운 미녀라는 설정인데, 이 동급생도 레즈비언으로 오랫동안 주인공 여고생을 짝사랑했고 결국 전학(미국 로스앤젤레스)가기 전에 이 사실을 털어놓고 성행위를 합니다.

 

 

만화나 애니로 만들어졌다면 얼마나 좋았을까....하는 생각을 천 번은 해본 작품입니다. 당연히(...) 19금이므로 이 이상 자세하게 적긴 좀 그렇군요. 미성년자분들도 접할 수 있는 곳인 만큼....

Who's 프로백합러

profile

1992년 서울 출생. 현재 서울 거주중. 2011년 제2국민역에 편입된 남자. 카톨릭 신자. 예수님과 석가모니의 뜻에 따라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자 함. 고기를 굉장히 좋아함. 2019년 1월 2일 처음으로 직업을 구함. 하느님과 예수 그리스도를 믿으며 과학만능주의와 인권지상주의,쾌락지상주의를 숭배함. 죽을 때까지 소설가를 꿈꾸는 몽상가. 가장 동경하는 창작캐릭터는 DC코믹스의 플래시. 백합지상주의 숭배도 빼놓을 수 없지. 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6374
1150 다들 컴퓨터 마우스 어떤거 쓰세요? new 스코다비아 2019.10.16 4
1149 태풍에 쓸려갈, 쓸려가게 되어 있는 사상누각 1 Chroma 2019.10.12 43
1148 뭔가 엄친아/엄친딸 캐릭터 스펙의 표본(?) 1 프로백합러 2019.10.08 57
» 혹시 <미쿠미>라는 백합소설 읽어본 분 계신가요? 프로백합러 2019.10.08 23
1146 오랜만에 주말에 날씨가 괜찮네요. 1 뭉글빵 2019.10.06 35
1145 제주도 현상황. 1 무사 2019.10.02 56
1144 또 태풍.. 1 eb079993 2019.10.02 27
1143 이번 달에 학교 도서관 사서보조로 취직했습니다. 4 프로백합러 2019.09.28 91
1142 닉네임 수정했습니다. 1 프로백합러 2019.09.28 47
1141 명절입니다. 1 스코다비아 2019.09.11 144
1140 조만간 추석이라 잡담하러 왔습니다. 1 perpenDcular 2019.08.29 167
1139 여름 휴가철이네요. 1 스코다비아 2019.07.29 338
1138 잡설(+근황) 1 perpenDcular 2019.07.04 392
1137 정말 오랜만에 오네요. 1 뭉글빵 2019.07.03 380
1136 이번에 홍콩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2 스코다비아 2019.06.30 308
1135 인류 역사상 최고의 천재는 누굴까요? 몽상가 2019.06.18 206
1134 거의 반년만에 글을 올립니다 4 몽상가 2019.06.14 276
1133 봄옷산지가 어제같은데... 2 무사 2019.06.08 151
1132 제17회 경상북도 영상콘텐츠시나리오 공모전 file 남쌩 2019.05.30 207
1131 잡담 aka 잡담 3 perpenDcular 2019.03.24 77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