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글 리젠률은 그렇다치고 광고글도 처리가 안되는 현실이니 서글픕니다. 과거에 가까이 지내셨던 분들의 익숙한 닉이 보이는 것은 반갑지만 그마저도 수개월 전의 흔적에 불과한 경우가 많군요.

 

그간 나무위키에서 나름 악명높은 존재가 되어버렸고 그곳의 폭도 새끼들을 상대하기가 귀찮아져서 다시 본진을 여기로 옮겨버릴까도 생각했지만 심각할 정도의 침체를 보니까 엄두도 나지 않네요.

 

다들 새해에는 기원하시던 일이 성취되기를 바라겠습니다.

  • ?
    paro1923 2019.01.01 01:25
    오랜만입니다.

    그래도 한 3, 4개월 동안 집요하게 반달 공습을 해대던 놈들과 사투를 벌이던 시절에 비하면 여러모로 나아졌다고 생각이 들고, 또 소수나마 기여를 해 주시는 분들도 생겨서 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만, 전성기에 비하면 거의 숨이 멎은 것처럼 보여도 어쩔 수 없겠죠. (광고글 처리는, 수시로 제가 메일로 처리 요청을 하고 있습니다. 목격하신 건 확실히 처리가 좀 늦어지고 있습니다만.)

    위키에 들러주신 모든 분들께, 올해는 모두들 트러블 없이 잘 지내시길 바랍니다.
  • ?
    perpenDcular 2019.01.01 13:50
    일터를 옮기느라 정신이 없어서 이쪽엔 신경을 쓸 겨를도 없었더랍니다(...)
    새해에도 행복하시길 바라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오랜만에 왔지만 여긴 정말 갈때까지 갔단 생각이 드는군요. 2 전위대 2018.12.30 565
1118 격조했습니다. 1 perpenDcular 2018.11.27 408
1117 요즘 눈에 띄는 반달 유형이 있습니다. (짧은 글) 3 paro1923 2018.10.23 594
1116 자잘한 반달이 가끔... 1 무식한공병 2018.10.01 491
1115 위키의 재부흥에 대한 여러 방안에 대하여 2 hwemeral 2018.09.25 645
1114 한가위입니다. (인사글) paro1923 2018.09.23 315
1113 안녕하세요. 처음으로 가입했어요. 3 사론로저스 2018.09.16 354
1112 오랜만에 글을 올려봅니다 3 몽상가 2018.09.10 368
1111 여전히 정치글 외 자유 사이트인가요? 1 ddongga 2018.08.30 398
1110 잡담이라고 하긴 그렇고~ 매일 화장실에서 읽는 긍정의 한줄 적어봅니다. 2 김프러 2018.08.13 403
1109 잠시 잡담 남깁니다. 6 paro1923 2018.08.08 400
1108 대규모로 작성글이 사라지는 현상 4 집토끼 2018.07.24 373
1107 오랜만에 들렸는데 밑밑 글 보고 생각난김에 뻘글 좀 써보고 갑니다. 4 Qjfrmf 2018.04.20 522
1106 조금 잡담. paro1923 2018.04.09 345
1105 쓸까 말까 오랫동안 고민하다가 써보는 글 4 몽상가 2018.03.31 438
1104 야구 2018시즌 개막. 1 paro1923 2018.03.26 213
1103 이미지 캐시 서버 이야기 5 perpenDcular 2018.03.16 372
1102 요즘 '쓰레기 게임' 관련 문서에서 난리치는 사람이 있네요. paro1923 2018.03.13 270
1101 본문속에 링크를 숨기는 식으로 홍보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1 라스트 오더 2018.03.12 227
1100 잡초 인생속 나 하양이24 2018.03.09 19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62 Next
/ 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