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82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리그베다 위키를 이용한지도 벌써 4년이 넘게 흘렀네요. 그동안 많은 일이 있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나무위키가 좀 여성비하적, 남성주의적 분위기로 변질되어가는 것 같아 나무위키를 끊었습니다(그렇다고 페미위키를 이용하는 건 아닙니다).

 

저도 이제 곧 서른이 될 테고, 직업을 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Who's 몽상가

profile

1992년 서울 출생. 현재 서울 거주중. 2011년 제2국민역에 편입된 남자. 카톨릭 신자 겸 불교 신자. 예수님과 부처님의 뜻에 따라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자 함. 고기를 굉장히 좋아함.

  • ?
    paro1923 2018.09.12 02:28
    요즘 경기가 나쁘죠. 저도 파리목숨같은 계약직이라... 부디 원하는 직장을 얻으시길 바랍니다.
  • profile
    몽상가 2018.09.16 20:33
    감사합니다. 요즘 청년들이 참 살기 힘든 세상이라네요. ㅠㅠ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3973
1117 안녕하세요. 처음으로 가입했어요. 2 사론로저스 2018.09.16 41
» 오랜만에 글을 올려봅니다 2 몽상가 2018.09.10 82
1115 여전히 정치글 외 자유 사이트인가요? 1 ddongga 2018.08.30 143
1114 잡담이라고 하긴 그렇고~ 매일 화장실에서 읽는 긍정의 한줄 적어봅니다. 2 김프러 2018.08.13 113
1113 잠시 잡담 남깁니다. 6 paro1923 2018.08.08 229
1112 대규모로 작성글이 사라지는 현상 4 집토끼 2018.07.24 204
1111 오랜만에 들렸는데 밑밑 글 보고 생각난김에 뻘글 좀 써보고 갑니다. 4 Qjfrmf 2018.04.20 329
1110 조금 잡담. paro1923 2018.04.09 159
1109 쓸까 말까 오랫동안 고민하다가 써보는 글 5 몽상가 2018.03.31 295
1108 야구 2018시즌 개막. 1 paro1923 2018.03.26 81
1107 이미지 캐시 서버 이야기 5 perpenDcular 2018.03.16 246
1106 요즘 '쓰레기 게임' 관련 문서에서 난리치는 사람이 있네요. paro1923 2018.03.13 135
1105 본문속에 링크를 숨기는 식으로 홍보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1 라스트 오더 2018.03.12 105
1104 잡초 인생속 나 하양이24 2018.03.09 70
1103 희망의 봄비 오던 날 하양이24 2018.03.08 37
1102 우리들 흰벽 3 하양이24 2018.03.07 259
1101 솔향 가득한 청솔 보며 하양이24 2018.03.07 15
1100 우리는 안개를 따라 걸어갑니다 하양이24 2018.03.07 26
1099 친구를 먹다 우리 하양이24 2018.03.07 15
1098 그기 안개 하양이24 2018.03.07 1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6 Next
/ 5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