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 글은 뒤르켐이 그때까지의 사회를 연구하는 방법들을 비판하면서 사회학적 방법을 ‘어떻게 연구해야 되는가’를 논하는 글이다.

 

뒤르켐은 전통적인 인간의 자연 인식(과학)을 논하면서 인간은 ‘관념을 통해 자연을 바라본다’고 한다. 왜냐면 선사시대일적, 인간이 대자연 속에서 살아남으면서 그렇게 학습했기 때문이다. ‘호랑이는 나를 잡아먹는다. 나쁜 짐승이다.’라던가 ‘저 풀은 불에 구워서 먹으면 맛있어진다. 저 열매는 생으로 먹으면 달다. 좋은 것.’ 이런 식으로 말이다. 이런 형식의 관념을 통해 과학을 보는 건 종교를 대표적으로 예를 들 수 있겠다. 예를 들자면 종교가 사회를 지배했던 중세 유럽에서 동물학은 ‘펠리컨은 자기 먹이를 토해내어 새끼에게 주는데, 이는 예수님의 사랑과도 같다.’나, ‘늑대는 양떼를 잡아먹는데, 이는 사탄의 행동과 같다.’식의 해석이 주를 이뤘다. 이러한 인식은 분명 어느 정도 사실에 영향을 받거나 논리의 전개에 사실을 사용하지만, 결과적으로 사실보다는 학자 개인의 사상적 관점이나 당시의 시대적 상황에 더 중시하게 된다. 본말전도가 될 수 밖에 없다는 얘기다.

 

뒤르켐은 특히 이러한 경향은 점성술과 연관이 깊었던 물리학에 더 깊이 나타났다고 덧붙이면서, 자연과학마저 이런데 사회과학은 또 어떻겠냐고 덧붙인다. 그러며 그는 그 당시 있던 사회학적 이론들을 비판하는데, 대표적으로 콩트와 스펜서, 그리고 애덤 스미스를 위시한 ‘정치 경제학‘을 비판한다. 뒤르켐은 우선 콩트를 논하며 그의 논리가 ’역사 발전의 과정‘을 연구하면서 ’진화의 질서‘를 찾는데 주력이 되어있다고 말하며 이러한 ’질서‘를 찾는 과정은 결국 관념적이라는 것을 지적한다. 또한, 그의 이론대로면 모든 사회구조는 그 사회구조 전의 사회구조와 근본적으로 약간의 발전점만 있을 뿐 차이가 없어야 되지만, 그렇지 않다는 것 역시 지적한다. 앞의 사회는 그 전 사회와 약간의 차이점을 공유하지만, 근본적으로 다른 사회라는 것이다. 그 다음으로 뒤르켐의 칼날이 향한 곳은 스펜서이다. 뒤르켐은 스펜서가 콩트의 개념을 거부했지만, 역시 그 조차도 같은 오류를 범하고 있다고 지적한다.’사회는 병존과 더불어 협동이 있어야만 형성될 수 있다. ‘라는 논리로 모든 게 시작되기에, 논리를 진행하면 할수록 사회가 무엇인지가 아닌, 스펜서의 사회에 대한 관념이 더 명확해지는 결과만 낳아버리는 결론을 낳게 되어버린다. 그는 그 뒤 정치경제학 쪽으로 비판을 확대시켜 간다. 정치경제학자들은 자신들의 대상이 ’사회적 사실이며, 그것의 목표는 부의 획득, 창출에 있다‘고 스스로를 자평한다. 그러나 이들의 부에 대한 욕망이 정말로 우세하게 작용하는 영역이 있다고 생각하고 그것을 증명하려면, 그것은 굉장히 충분한 설명이 있어야 한다. 이것은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들은 논리를 전개하기에 앞서 ’논리의 이유‘가 아닌 ’논리가 전개되는 마땅함. ‘을 먼저 논하고 있다.’어째서 이러냐‘가 아닌, ’마땅히 이래야 한다. ‘를 논하고 있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뒤르켐은 경험론자 들도 자신들이 그렇게 비판하는 합리론자들과 똑같이 ‘관념’으로 세상을 정의한다며 비판하면서, 베이컨이 ‘우상’이라는 개념을 통해 선입견을 비판했듯이 사회학을 연구하려면 이러한 편견을 먼저 버리라는 것이 첫 번째라고 지적한다.

 

에....그냥 학교에서 과제 겸 해서 써본 글인데 여기 분 들은 어찌 생각해볼까....해서 써서 올려봅니다.

  • ?
    perpenDcular 2018.05.30 23:32
    글 전체에 대한 얘기는 아닙니다만, '관념을 통해 자연을 바라본다' 쪽 문단에서 개인적으로 떠오르는 게 좀 있어서 말입니다.

    나: B씨는 일할 때 보면 자기 편한 것만 하고 다른 건 은근히 남한테 떠넘기는 게 있단 말이야.
    A: 나도 그렇게 느꼈어. B가 아주 나쁜 사람이라는 네 생각에 전적으로 동의해.
    나: B씨가 나쁜 사람이라고 말한 적 없는데?
    A: 아니 방금 네가...
    나: 난 그저 이 정도 페이로 성실한 태도까지 요구할 수는 없지 않나 싶었을 뿐이야.
    A: (...)

    굉장히 미시적인 사례 적용이랄까요, 학습된 본능적인 관념도 아니고 바라보는 대상이 자연도 아닙니다만, 뭐, 호랑이가 나를 잡아먹는다고 해서 그걸 꼭 나쁘다고 할 수 있을지,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비전공자 입장에선 어려운 글이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3923
1119 요즘 위키 수정에 대한 열의가 많이 떨어졌음을 느낍니다. 3 paro1923 2018.06.02 176
» 뒤르켐의 사회학적 방법론 비판-콩트,스펜서,스미스 1 비잔뽕이부족합니다 2018.05.30 49
1117 제가 대한민국에 간절히 바라는 것들 몽상가 2018.05.27 42
1116 유치할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저는 vs놀이를 굉장히 좋아합니다. 2 몽상가 2018.05.26 90
1115 안타깝게도, 요즘 대한민국 2030대 남자들 중 절반 이상이 여성징병제를 주장하거나 찬성하는 것 같습니다. 12 몽상가 2018.05.25 127
1114 에...몇가지 잡담과 개인적 건의. 1 비잔뽕이부족합니다 2018.05.24 38
1113 생존신고+이것저것 이야기 1 비잔뽕이부족합니다 2018.05.02 223
1112 5월입니다: 잡담 5 perpenDcular 2018.05.01 98
1111 오랜만에 들렸는데 밑밑 글 보고 생각난김에 뻘글 좀 써보고 갑니다. 4 Qjfrmf 2018.04.20 156
1110 조금 잡담. paro1923 2018.04.09 110
1109 쓸까 말까 오랫동안 고민하다가 써보는 글 5 몽상가 2018.03.31 205
1108 야구 2018시즌 개막. 1 paro1923 2018.03.26 56
1107 이미지 캐시 서버 이야기 2 perpenDcular 2018.03.16 204
1106 요즘 '쓰레기 게임' 관련 문서에서 난리치는 사람이 있네요. paro1923 2018.03.13 105
1105 본문속에 링크를 숨기는 식으로 홍보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1 라스트 오더 2018.03.12 84
1104 잡초 인생속 나 하양이24 2018.03.09 58
1103 희망의 봄비 오던 날 하양이24 2018.03.08 25
1102 우리들 흰벽 3 하양이24 2018.03.07 238
1101 솔향 가득한 청솔 보며 하양이24 2018.03.07 7
1100 우리는 안개를 따라 걸어갑니다 하양이24 2018.03.07 1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6 Next
/ 5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