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7 22:35

우리들 흰벽

조회 수 243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
    paro1923 2018.03.08 02:46
    무슨 의도인지는 모르지만, 어디선가 퍼온 시(詩)들로 게시판을 도배하는 것은 그만두길 바랍니다.
  • profile
    라스트 오더 2018.03.12 21:50
    https://xetown.com/tiptalk/867608

    이사람은 그냥 시만 올리는 사람이 아닙니다. 소스보기로 본문쪽을 보시면 숨겨진 링크가 있습니다. 전부 삭제후 회원은 차단(삭제하면 다시 가입하니)해놓는게 좋을겁니다.
  • ?
    paro1923 2018.03.13 00:54
    그래서 NTX 게시판에 차단 요청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3947
1114 잡담이라고 하긴 그렇고~ 매일 화장실에서 읽는 긍정의 한줄 적어봅니다. 김프러 2018.08.13 9
1113 잠시 잡담 남깁니다. 6 update paro1923 2018.08.08 65
1112 대규모로 작성글이 사라지는 현상 4 집토끼 2018.07.24 126
1111 오랜만에 들렸는데 밑밑 글 보고 생각난김에 뻘글 좀 써보고 갑니다. 4 Qjfrmf 2018.04.20 246
1110 조금 잡담. paro1923 2018.04.09 132
1109 쓸까 말까 오랫동안 고민하다가 써보는 글 5 몽상가 2018.03.31 254
1108 야구 2018시즌 개막. 1 paro1923 2018.03.26 63
1107 이미지 캐시 서버 이야기 5 perpenDcular 2018.03.16 237
1106 요즘 '쓰레기 게임' 관련 문서에서 난리치는 사람이 있네요. paro1923 2018.03.13 123
1105 본문속에 링크를 숨기는 식으로 홍보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1 라스트 오더 2018.03.12 94
1104 잡초 인생속 나 하양이24 2018.03.09 61
1103 희망의 봄비 오던 날 하양이24 2018.03.08 27
» 우리들 흰벽 3 하양이24 2018.03.07 243
1101 솔향 가득한 청솔 보며 하양이24 2018.03.07 9
1100 우리는 안개를 따라 걸어갑니다 하양이24 2018.03.07 17
1099 친구를 먹다 우리 하양이24 2018.03.07 9
1098 그기 안개 하양이24 2018.03.07 7
1097 외로운 엄동 하양이24 2018.03.06 7
1096 기억속의 꿈 하양이24 2018.03.05 7
1095 수학과는 외로운 고지능자가 지내기 좋은 곳인가요? 2 몽상가 2018.03.05 5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6 Next
/ 5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