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40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런 소리하면 머릿속에서 "사지도 멀쩡하고, 나이도 아직 30도 안됐고, 가족 전부 다 살아있는데 박살은 무슨..." 이런 생각도 듭니다만,

 

어쨌든 신세한탄 시작하자면...2013년 즈음부터 2015년까지 공부를 시작했었습니다.

 

취업하려고 학비도 무지 비싼 학교 들어가서요.

 

하고 싶은 일이 있었거든요.

 

그래서 나름대로 금욕적으로 살았죠. 영화, 드라마, 애니메 이런 것들 잘 안보고, 만화, 소설도 잘 안 읽고, 게임도 잘 안하고....물론 아예 안한건 아니었습니다만.

 

근데 제 노력이 부족했었던지라 결국 실패하고 2015년 이후로 백수로 지내고 있습니다. 정확하겐 2016년에 막노동 일 하긴 했었는데....공부했던 것하곤 전혀 관계 없는 일이었고 (그나마 돈은 많이 줬지만...1시간당 12 달러 정도? 12 달러 = 약 1만 2천원이니까 하루에 8시간 30분 x 5일이니까 3주에 약 150만원 이상 벌었죠. 하여튼 이게 중요한게 아닌데)

 

그 일마저 관둬서 이젠 백수네요.

 

근데 백수가 되어서 왜 사는지 모르겠다는 얘긴 아니고.

 

2013년~2015년 동안 공부하다가 2016년엔 맨날 일만하고...이런식으로 살다 보니까 노는 법을 잊어버린것 같습니다.

 

남들이 재밌다는 만화 읽어도 재미도 없고, 게임도 손에 안 잡히고, 밥맛도 없고....그냥 산다는 의욕 자체가 없네요. 그렇다고 자살하고 싶다거나 우울증은 아닌데....

 

그냥 갑갑해서 푸념이라도 해보고 갑니다. 제가 글 쓰는 재주가 없어서 저도 뭐라는 건지 모르겠네요.

  • ?
    paro1923 2017.07.01 01:46

    사람마다 나름의 고충이 있는 법이죠. 남 일이라고 쉽게 얘기하는 치들이야 자기 잘난 맛에 사는 이들이니 무시하면 그만이고...

    세상이 세계적으로 다들 팍팍하다 보니 다들 일이 잘 안 풀리는 게 보입니다. 저도 남말할 처지가 아니기도 하고...

     

    부디 의욕을 찾을 동기를 빨리 찾으셨으면 좋겠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3787
1083 rename 기능을 이제야 알게 되었습니다만, 뒷처리가 만만찮네요. 1 paro1923 2017.11.09 23
1082 크으...대투수님...ㅠㅠ 1 file 비잔뽕이부족합니다 2017.10.26 57
1081 위키 수정하기가 상당히 힘들군요. 5 펄시우스 2017.10.21 94
1080 다들 오랜만입니다. 2 비잔뽕이부족합니다 2017.10.12 212
1079 오랜만에 잡담 2 perpenDcular 2017.09.21 138
1078 간만에 잡설. 2 paro1923 2017.09.09 122
1077 요즘 한반도 분위기가 심상치 않아서 불안합니다. 9 몽상가 2017.08.12 291
1076 요즘 좀 까칠해졌습니다. 1 paro1923 2017.08.04 167
1075 요새 간혹(또는 꽤 자주) 520 에러가 뜨죠 4 perpenDcular 2017.08.03 108
1074 소녀전선 하고 있는 잡담 2 file choi4624 2017.08.02 129
1073 야구veda) 기아 스크 난리났네요 perpenDcular 2017.07.05 137
» 인생 왜 사는지 모르겠습니다... 1 펄시우스 2017.06.30 140
1071 FIM(포니) 시즌 7이 4월에 방영을 시작했더군요. 1 paro1923 2017.06.04 102
1070 오랜만에 왔는데 글이 좀 적군요. 3 무식한공병 2017.05.30 239
1069 서피스 프로 5 라고 부르긴 힘들어서 뉴 서피스를 붙였네요 2 choi4624 2017.05.24 144
1068 최근 3개월동안 배우는 것들 5 choi4624 2017.05.22 124
1067 뭐야, 이번엔 바다위키까지? 3 paro1923 2017.05.21 250
1066 오늘 진공청소기를 돌렸습니다. 4 몽상가 2017.05.09 95
1065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몽상가 2017.05.09 48
1064 잠깐 하는 푸념 2 perpenDcular 2017.05.09 5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5 Next
/ 5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