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가 그래도 그렇게 못난이는 아닌 줄 알았어요.

대입에 실패할 때만 해도, 스스로가 아직 닦이지 않은 보석...까진 아니어도 최소한 쓸모가 없진 않은 인간이라고 생각했어요.

 

대입 이후.

나와는 달리 돌아가는 주변.

 

물론 절 재미있게 여겨 주더군요.

그치만 그건 우스꽝스러움에 기인한 것.

사실 '재미있게 여겨'가 아니라 '우습게 여겨' 정도가 가깝겠네요.

그나마 겉도는 아이가 되지 않을 수 있었던 건, '활용 가치'가 있었기 때문일 겁니다.

 

하루가 멀다 하고 착착 접혀 나가는 자신감.

내가 우습게, 찌질하게, 이상하게, 거부감 들게 인지되고 있다는 것을 알고 난 이후의 당혹감.

내가 생각해 온 나와 저들이 보는 나 사이의 갭이 피부에 닿았을 때의 그 서늘함.

나의 호감이 저쪽의 불쾌감으로 작용될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의 씁쓸함.

그래. 이게 현실.

 

거울 속 모습과 녹음기 속 목소리.

아, 이런 사람이라면 나라도 싫겠다.

 

인기 없는 아이들.

그들의 공통분모.

떨어지는 비주얼.

 

나는 저들과 주류의 경계에 아슬아슬하게 걸쳐 있구나.

적어도 저 잘 나가는 선남선녀들처럼 예쁨받지 못하는구나.

 

유치한 고민들.

앞으로가 더 문제.

나는 어찌할 것인가. 어찌 될 것인가.

 

제가 인터넷을 좋아하는 이유.

얼굴과 목소리를 드러낼 필요가 없어서.

 

어딘가에 처음 들어섰을 때 스캔당하는 느낌.

'별 볼 일 없는 사람이네'라는 그 눈빛.

5할의 유전자와 5할의 자기 관리 부족이 빚어낸 참사.

 

날씬하고

잘생기고

키도 크고

향기 좋고

매너 있고

똑똑하고

깜찍하고

센스 있고

샤프하고

옷 잘 입고

돈 잘 벌고

인기 많은

사람이 되고 싶었는데.

 

노력이 부족했던 것인지.

 

황금과 용모가 부족하면 노력이라도 깔려야 하는데

의욕은 접힐 대로 접혀 버려,

이제는 손바닥만 한 조각으로 비실비실.

 

그래요.

사실 정당한 대가를 받으시는 정신과 의사 선생님이나 상담 센터 선생님이 아닌 이상

이런 징징거림을 들어야 할 이유를 가진 사람은 어디에도 없어요.

 

난 저들이 될 수 없을까.

난 선남선녀에 낄 수 없는 걸까.

 

어느 정도로 저자세로 가야 예쁨 받을 수 있을까.

왜 여전히 나댄다, 꼴사납다는 이야기가 나올까.

내가 미남이었어도 이랬을까?

 

...힘내고 싶은데

힘이 나지 않음.

 

인장은 이렇게나 밝은데,

이렇게나 화사한데,

왜 현실의 책은 이다지도. 이다지도.

 

...미쳤네요.

글을 여기까지 쓰다니.

  • ?
    Qjfrmf 2015.08.28 23:47

    모든 인간은 그 자체만으로도 존중받을만한 가치가 있고 삶이란건 결국 자신의 가치를 찾아나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모두가 자신의 가치를 찾아내는데에 성공하는건 아니고 그 찾아가는 과정이 아무리 고되고 힘들다 하더라도 그것이 존중받지 말아야할 이유는 못되죠. 힘내세요. 포기하시지않는다면 언젠간 자신만의 가치를 찾아내실 수 있을겁니다. 그리고 자책하지 마시고 주변 사람들을 좀 더 믿어보세요. 생각보다 님을 응원하는 사람들은 주변에 많을겁니다. 저를 포함해서요.

  • profile
    책에봐라 2015.09.30 15:40
    언젠간 제 가치를 발견하고 남들 앞에 좀 떳떳해질 날이 오겠지요. 마지막에서는 Qjfrmf님 스스로도 포함하여 응원하는 분들이 많다고 해 주신 점 감사합니다. 아마 이 댓글을 당장 보시긴 어렵겠지만... 아무튼 힘 낼게요.
  • ?
    paro1923 2015.08.29 00:52
    위로의 추천 드립니다.
  • profile
    책에봐라 2015.09.30 15:42
    감사합니다.
  • ?
    사막 2015.08.29 05:58
    어제 오늘 자외선 차단제는 바르고 외출하신 거예요?

    아니라면 지금 시작도 안하고 불평만 하는거예요.
  • profile
    책에봐라 2015.09.30 15:42
    그러니까 피부가 문제가 아니라...
    ...물론 뭐든지 하긴 해야겠죠...

    근데 기본적인 와꾸(…) 앞에서는... 아;;
    ...암튼 감사해요...
  • profile
    임네닉 2015.08.29 08:18
    ...너무 기준을 높게 잡고 너무 타인의 시선에 신경쓰는것 같으시네요 좀더 자존감을 가지시는게 좋다고 봅니다만 사람심리쪽은 아무것도 모르는 일반인이라 저 정도 의견 제시밖에 못하겠네요 그냥 빨리 상담 받아 보시는게 어떨까요?
  • profile
    책에봐라 2015.09.30 16:29
    그런... 걸까요?
    상담... 그래요, 상담...

    하긴 전문가가 아닌 이상 오히려 사람 심리는 잘 모르는 게 자연스럽죠.
    그럼에도 댓글 달아 주셔서 감사해요.
  • profile
    타이커스 2015.08.29 08:27
    모든 사람이 조각미남일수는 없는 노릇이죠. 그냥 자신이 남한테 한참 밀리는 외모고 몸매도 볼품없다고 해도, 그냥 받아들이면 되는겁니다.
  • profile
    책에봐라 2015.09.30 16:29
    그런가요... 제 잘못이 아닌데도요...
  • ?
    봄날 2015.08.29 09:10
    저도 제 자신에 많이 당혹스럽습니다. 물론 님과 결은 다르기는 하지만... 그래도 님을 가장 신경 써줄 사람은 님 스스로 밖에 없어요. 님을 좀 더 넓게 생각해주세요.
  • profile
    책에봐라 2015.09.30 16:30
    감사합니다. '넓게=스스로에게 마냥 관대하게'가 되어선 안 되겠지만 말이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과 위키위키 이용에 대하여 4 함장 2015.06.27 6503
1126 ㅊㄷ씨는 운영에서 손을 떼신 건가요 2 blackastral 2015.06.28 584
1125 인디안밥에 대한 사소한 이야기 1 file 집토끼 2015.09.27 581
1124 위키 갤러리발 짤방)위키공 18 file 木文娥 2015.08.27 581
1123 나무위키 운영자 정보랍니다. 9 이클루라 2017.04.07 578
1122 세이버 얼터 메이드 7 file HOMURA 2015.08.17 578
1121 데스노트 드라마의 피해자 2 민트민트 2015.07.10 575
1120 [플래시게임] 지렁이키우기 게임 슬리더리오 푸념 2016.06.01 571
1119 회원탈퇴는 어디서 하죠? 3 제천대성 2015.06.27 570
1118 호숫가에 말라죽어가던 나무에 생기가 돌아오네요. 2 alphatest02 2015.07.12 569
1117 요즘 눈에 띄는 반달 유형이 있습니다. (짧은 글) 3 paro1923 2018.10.23 568
1116 구 약관에 약관고지에 대한 문구 2 wkpark 2016.01.25 567
1115 위키코어미러 이건 또 머죠 4 2DU 2016.01.09 566
1114 함장 씨는 권한 대행중입니까? 1 slugnoid 2015.06.28 561
1113 팔라펠은 언제 먹어도 맛있어요. 7 alphatest02 2015.07.26 558
1112 윤종신-오르막길 alphatest010 2016.01.06 555
1111 내과에서 간초음파검사랑 A, C형간염 검사를 해보자고 합니다. 어쨌거나 2016.02.01 554
1110 게임별 스팀 세일 이력을 보여주는 사이트 집토끼 2015.07.25 550
1109 DC위키를 둘러본 소감... 18 CarreraRS2.7 2015.08.18 548
1108 예전의 엔하/리베와 비슷한 분위키의 커뮤니티는 없으려나요. 14 HOMURA 2015.11.21 545
1107 윈도우 10을 깔았습니다+기타등등 3 file 라스트 오더 2015.08.03 54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1 Next
/ 61
XE Login